로지의 움직이는 찻집
레베카 레이즌 지음, 이은선 옮김 / 황금시간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로지가 너무 안쓰럽다. 로지는 17살때부터 자신의 입지를 다지기위해 끊없는 시도를 했다. 그 힘들다는 특히 여자에게는 더욱더 힘들다는 주방에서 수석셰프의 자리까지 올랐다. 정상에 오르기위해 많은 것을 포기해야 했던 로지는 사랑을 잃었다. 부디 로지가 사랑을 찾길...

#로지의움직이는찻집 #황금시간 #레베카레이즌 #리딩투데이 #꽁치치치 #신간살롱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지의 움직이는 찻집
레베카 레이즌 지음, 이은선 옮김 / 황금시간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짜 남편놈 개망해라. 아니, 로지가 고리타분하다는 것은 핑계일 뿐이지. 남편놈은 수셰프인 로지에 대한 자격지심때문에 바람이 난거지. 로지에게 미안해하기는 커녕 아파트를 가지겠다고?. 간만에 화나!.

남편놈 혼내주러 갈 사람구함.(1/n)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달 1~3 세트 - 전3권 (일러스트 특별판) 고양이달 (일러스트 특별판)
박영주 지음, 김다혜 그림 / 아띠봄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양이달.
드디어 끝이 났다. 긴이야기를 중도하차없이 끝내다니. 뿌뜻하군. 뭐, 물론 고양이달이 지루하지 않아서 다행. 읽다보면 훅훅 페이지가 넘어가서 다행. 그리고 이쁜 그림까지??

#고양이달 #아띠봄 #박영주 #김다혜 #중학생 #리딩투데이 #중학생추천 #리포터즈 #중학생필독도서 #꽁치치치 #10대성장소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로지의 움직이는 찻집
레베카 레이즌 지음, 이은선 옮김 / 황금시간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설마 섹스 못해서 해어지자는 거 아니지? 로지는 남편에게 갑작스레 이별을 통보받는다. 아니 고리타분하다고 해어지자니 말이 되는 일인가?. 남편놈 망해라. 로지가 성공해서 남편에게 복수하는 이야기이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과일로 읽는 세계사 - 25가지 과일 속에 감춰진 비밀스런 역사
윤덕노 지음 / 타인의사유 / 202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일로 읽는 세계사'는 25가지의 과일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 지금은 흔한 과일들이지만 예전에는 산지가 아니면, 그리고 제철이 아니면 쉽게 구할 수 없다는 희소성과 흔치 않은 단맛이 가진 마력 덕택에, 일종의 보물로 취급받았다. 그래서 때로는 국가 기술사업으로 철저히 보호받기도 했고, 때로는 신화와 전설 속 주인공으로 등장하기도 했으며, 때로는 귀족들의 사치품이 되었기도 했고, 때로는 권력자의 착취 대상이자 상인들의 중요 교역 품목이 되기도 했다.


사실, '과일로 읽는 세계사'을 읽으면 과일들의 유래나 원산지를 알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과일로 읽는 세계사'을 읽으면서 '아! 원산지 따위는 중요하지 않구나!'라는 것을 느끼게 되었다. 대부분의 과일들이 원시 과일과는 거리가 멀었다. 누군가는 호기심으로, 누군가는 부의 상징으로, 누군가는 유행을 따르기 위해 과일들을 재배하고 교배했으니 말이다. 가장 큰 충격은 '딸기'. 딸기는 지금과는 많이 달랐던 것 같다. 원래 '산딸기'가 원조이고 지금 우리가 먹는 딸기는 교배에 교배를 거듭해서 만들어진 딸기이다. '산딸기'와 '딸기'는 다른 종이라고 생각했었는데....왜 난 옛과일들의 모습이 오늘날과 같을 꺼라 생각했는지... 사실, 생각해보면, 작년 이맘때쯤에 먹은 스테비아토마토만 봐도 그렇다. 예전 '토마토'는 독초라 생각되었고 맛도 먹을 수 없을 정도였다고 하니 계속된 기술 발전으로 과일들의 맛도 모양도 변화해가는 게 당연한 것이지.


많은 사람들의 생명을 살린 과일들도 있다. 운명의 장난인지 그런 과일들에게는 아픔이 있다. 고대로부터 배고품을 해결해 주었다던 구황음식 '감'. 감은 말려서 곶감으로 먹고, 익혀서 홍시로도 먹었다. 또한, 감은 오방색이 모두 포함되어 있다고 해서, 이질과 설사에 효과가 좋다고 해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하지만 '경종'은 '영조대왕'이 보낸 게장과 홍시를 먹었고 승하하셨다. 영조대왕이 이복형인 경종을 게장과 홍시로 독살하였다는 소문이 났다. 영조대왕은 평생을 그 오명을 안고 살았다지.


개척시대 미국인들의 구원의 양식 '블루베리'. 인디언들은 블루베리를 빵에 넣어먹고, 말려서 먹고, 블루베이 잎을 따서 차로 끓여먹고 했었다. 메이플라워호를 타고 온 초기 미국정착민들이 첫 해 겨울을 버틴 것은 원주민들이 알려준 '블루베이 파이' 덕분이었다고 한다. 그럼 원주민들이 알려준 블루베리 파이를 먹고 원주민들을 학살한 것인가.


'과일로 읽는 세계사'는 과일들의 색다른 모습들을 볼 수 있다는 것에 흥미롭다. 옛 과일들은 어떤 모습이었을지, 어떤 이야기가 있었을지 궁금하다면 흥미롭게 읽을 수 있는 책이다. 25개의 과일이 다 재밌어.


#과일로읽는세계사 #윤덕노 #타인의사유 #리딩투데이 #꽁치치치 #사랑해유 #독서카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