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밀턴의 그리스 로마 신화 현대지성 클래식 13
이디스 해밀턴 지음, 서미석 옮김 / 현대지성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에서 지원받은 도서입니다.


'그리스 로마 신화'는 언제나 재미있다. 나는 그리스 로마 신화의 열렬한 팬으로, 그리스 로마 신화를 바탕으로 하는 영화, 만화, 소설 등등 하나도 빼지 않고 보았다고 자부할 수 있다. '해밀턴의 그리스 로마 신화'도 호기심이 생겼지만, 책이 두꺼워서 걱정이었다. 하지만 그런 걱정은 우기였다. 생각보다 '해밀턴의 그리스 로마 신화'는 지루하지 않았고 흥미로웠다. 뭔가, 재미가 아닌 철학적으로 그리스 로마 신화를 보는 기분이 들었다.

'해밀턴의 그리스 로마 신화'의 특징으로는 자세한 서론, 그리스 로마 신명 대조, 신화에 등장하는 주요 신과 인물들의 가계도 자료를 비롯하여 명화, 일러스트 등의 이미지 자료를 총 8장 수록하여 신화에 대한 이해도와 몰입도를 높이고 있다는 점이다. 또한,'일라이스' , '호로메스' 등 신들을 노래한 시들을 인용하여 올림푸스와 올림푸스 신들을 이야기하고 있어 왜인지 엄청나게 똑똑해지는 기분이 들기도 한다. 이런 책을 읽는 나자신 너무 멋있어...

'해밀턴의 그리스 로마 신화'의 저자 이디스 해밀턴은 필라델피아 근방에 있는 브린 모 대학교를 졸업하고 문학사와 문학 석사 학위를 받은 후 26년 동안 교사로 살았다. 라틴어, 그리스어, 프랑스어, 독일어에 능통했다고 한다.

호메로스는 '디오니소'를 인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디오니소스는 '데메테르'와 같이 지상에서 가장 위대한 신으로 불렸다. '식량'을 베푸는 데메테르와 '마실 것'을 베푸는 디오니소스는 그리스인들에게 중요한 신이였을 것이다. 디오니소스는 제우스, 헤라, 아프로디테 등 다른 신들과는 달리 부드러우면서도 인자한 신이였다. 그렇지만 가끔은 잔인하고 포악해질 때가 있었다. 디오니소스는 디오니소스를 숭배하는 신도를 홀려 펜테우스를 때려 죽이게 했다. 그런 디오니소스의 이중성에 놀랄지도, 포도주의 신답다고 생각될지도 모르겠다. 그런데 생각해 보면, 술에 취해 범죄를 저지르기도 하니까...놀랍지 않은 일이지. 그리스 사람들의 상상력이 참으로 놀랍다. 데메테르와 페르세포네의 이야기는 알고 있었지만, 디오니소스의 이야기는 정말 허를 찔렀다. (디오니소스의 초상화가 있는데, 생각과는 많이 달라서 놀랬다. 되게 엄청나게 섹시할 줄 알았는데...)

그리스인들은 말로 설명되지 않은 자연현상들을 이해하기위해 신, 괴물, 거인, 영웅들을 만들어냈다. 과학이 발전하지 않은 시기이니, 그리스인들은 받아드리기 힘든 자연의 공포를 수용하기위해 '상상력'을 동원한 것이다.

그리스인들의 상상력이 궁금하다면, 읽어보는 것을 추천한다. 상상력과 더불어 똑똑해 보이는 지적미도 함께 뿜뿜할 수 있을 테니 말이다.



#해밀턴의그리스로마신화 #지성감천 #현대지성 #이디스해밀턴 #리딩투데이 #꽁치치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헨치 1 - 악당 기지로 출근하는 여자
나탈리 지나 월쇼츠 지음, 진주 K. 가디너 옮김 / 시월이일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에서 지원받은 도서입니다.


일단, 생활고에 시달리는 애나가 재밌다. '펄린드롬'이라고 불리우는 것을 보면, 애나도 초능력이 있는 히어로 같은데, 생활고에 시달린다.(애나는 펄린드롬이라고 불리우는 게 싫은 듯) 헨치의 세계관에는 아이언맨같은 천만장자가 없나보다. 애나는 악당의 수행원의 면접이 있다는 전화를 받고, 며접을 보기위해 달려간다. 많이 절실한가 보다. '악다의 수행원'이라는 것만 듣고 달려가는 것 보면...아, 재밌는 게 아니고 슬픈이야기이군...갑자기 애나를 응원하고 싶어졌어...

#헨치 #시월이일 #나탈리지나월쇼츠 #리딩투데이 #꽁치치치 #신간살롱 #독서카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테러리스트의 파라솔
후지와라 이오리 지음, 민현주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표지 디자인이 색다른 '테러리스트의 파라솔'은 에도가와 란포상과 나오키상을 최초로 동시 수상한 작품이다. 두개의 상을 동시에 받았다는 것에 궁금증이 생겨서 읽게 된 책이다. 이 책은 처음에는 가볍게 시작했다가 점점 무거워 지는 책이다. 초반에 호기심을 극대치로 끌어올리고, 점점 호기심이 흥미로움으로 바뀌는 책이었다.

평화로운 휴일에 다들 가족과 시간을 보내려고 나온 신주쿠의 공원에서 알콜 중독자 중년의 바텐더 '기쿠치 도시히코'는 위스키를 마신다. 무언가을 잊으려는 듯이. 술에 점점 취해갈 쯤에, 어린 여자아이가 그에게 말을 건다. 바이올리니스트가 되고 싶다는 시덥지 않은 이야기였지만, 잠깐동안의 대화는 기쿠치를 미소짓게 했다.

기쿠치에게도 평화가 오려나 싶은 찰나에 폭발음이 들린다. 공원 한폭판에 폭탄이 터진 것이었다. 한순간에 공원은 아수라장이 되고 여기저기 비명 소리가 들린다. 기쿠치는 잠깐 대화를 나눈 어린 여자아이와 아이의 아버지를 찾아서 공원을 배회한다. 아수라장 속에서 여자아이를 발견하게 되지만, 아이를 다른 사람에게 부탁하고, 기쿠치는 마치 뭔가 쫓기듯 급하게 자리를 뜬다.

기쿠치는 불안하다. 공원에서 마시던 위스키병과 컵에 본인의 지문이 남아있을까 불안에 떤다. 뭔가 엄청난 비밀과 음모가 숨어있기라도 한 듯이 말이다. 기쿠치는 불안에 떨면서도 계속해서 뉴스에 나오는 '신주쿠 폭발 사고'에 대해 관심을 두고 정보를 얻으려 한다. 신주쿠 폭발 사건과 본인의 과거에 어떠한 연결점이 있기라도 한 듯이.

이야기 초반 기쿠치의 과거가 너무 궁금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었기에 '기쿠치 도시히코'가 아닌, '시미무라 케이스케'로 살고 있을까. '신주쿠 폭발 사고'와는 무슨 연관이 있길래 저리도 불안에 떠는가. 이야기가 너무나도 흥미로워 읽는 것을 멈출 수 없었다.

기쿠치의 과거는 생각보다 빨리 밝혀진다. 일본의 정치 상황은 어떤지 몰라서 이해하는 게 어려웠지만, 영화 '1987'이 생각났다. 대학생들이 민주화를 위해 투쟁하고, 국가권력들은 어떻게해서든 막으려고 하는 그런 상황이 생각났다. 당시 일본의 상황을 이해할 순 없지만, 분명한 것은 기쿠치와 구와노, 유코는 굴복하지 않았고, 학교로 돌아가지 않았고, 각자의 비극속에서 살았다는 것이다.

그 신주쿠 공원 폭발장소에 기쿠치와 유코가 있었다. 그리고 그 두친구는 폭발로 인해 죽었다. 기쿠치는 용의자로 지목되고, 사건을 해결하려고 고군분투한다.

형사도 폭력단원도 아닌, 그저 비극을 안고 사는 알코올 중독자 바텐터 기쿠치가 사건을 어떻게 해결할 궁금하지 않은가?. 사실, 스포는 책표지에 다 있다. 힌트라면, '위스키'와 '파라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해밀턴의 그리스 로마 신화 현대지성 클래식 13
이디스 해밀턴 지음, 서미석 옮김 / 현대지성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에서 지원받은 도서입니다.


어둠과 죽음으로부터 사랑이 태어났고, 사랑의 탄생과 함께 질서와 아름다움이 암흑의 혼돈을 몰아내기 시작했다. 역시 어둠이 있어야 빛도 있다는 것인가. 왜인지 기독교의 창조론 같기도하다...


그리스인 사람들은 인간이 탄생하기 전에는 괴물이 살았었다고 생각했다. 뭐, 과학이 발전하지않은 시기이니 자연환경을 설명할 방법이 없었겠지. 하지만 그래도 과거에 공룡 죽고나서는 거인족이 살았던 건 맞음. 거인족이 너무 추워서 죽고 소인족으로 진화한 거임. (제3인류)ㅋㅋㅋ


#해밀턴의그리스로마신화 #지성감천 #현대지성 #이디스해밀턴 #리딩투데이 #꽁치치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일 10분 철학 수업
장웨이.션원졔 지음, 이지수 옮김 / 정민미디어 / 2022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생에서 철학만큼 중요한 것도 없죠..

짧지만 알멩이가 있을 것 같아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