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사장의 지대넓얕 1 : 권력의 탄생 -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생각을 넓혀 주는 어린이 교양 도서
채사장.마케마케 지음, 정용환 그림 / 돌핀북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채사장의 지대넓얕'은 인문학 분야 신기록, 트리플 밀리언셀러, ‘국민 교양서’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의 어린이를 위한 어린이용 책이다. 지난 몇 년간 국내 인문학 열풍의 핵심은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시리즈, 그리고 작가 채사장이었다. 그 어떤 이론보다 쉽고 재미있는 설명, 방대하고 복잡한 인문학을 하나의 흐름으로 꿰어낸 통찰력에 대중은 열광했다. 책의 제목을 줄인 ‘지대넓얕’이라는 말은 생소하지만 특별한 하나의 대명사가 되었다. 이 ‘지대넓얕’ 시리즈는 어느덧 팔순 어르신부터 중학생까지 읽는 국민 교양서로 현재에도 그 명성을 이어가는 중이다. '채사장의 지대넓얕' 은 ‘지대넓얕’의 핵심 주제를 스토리와 엮어낸, 국내 최초 어린이를 위한 인문교양 스토리 만화다. 지식을 한 편의 강렬한 이야기로 이해하고, 이를 통해 ‘생각하는 힘’을 길러주는 이런 인문학적 아동서로 '채사장의 지대넓얕'은 단순한 재미나 단편적인 정보 습득을 뛰어넘어, 어릴 때부터 세상을 보는 눈을 키워주는 책이다.

쪼랩신 '알파'는 상위신으로 진급을 하기위해 지구로 온다.(많은 경험을 쌓아야 상위 신으로 진급할 수 있다.) 쪼랩신 '알파'는 인간인 '오메가'와 친구가 된다. 처음에는 '인간들이 뭘 할 수 있겠어?'라며 사냥고 해주며 평화로운 날들을 보낸다. 알파는 '오다가 주웠다~'는 식으로 사냥한 먹이들을 인간 '오메가'에게 던져주고 음식을 나눠먹는다. 쪼랩신 '알파'는 이런 평화와 평등을 좋아한다.

우연히 '농사'라는 것을 알게 된 인간 '오메가' 덕분에 배불리 먹을 수 있게 되고 또 우연히 알게된 '도구' 덕분에 인간 '오메가'는 권력을 가지게 된다. 그리고 그 권력을 독점한다. 안정적으로 권력을 독점하기위해 '오메가'는 저신이 '신'임을 자처한다. 쪼랩신이지만 진짜 '신'인 '알파'는 이 상황이 어이없고 억울하다. 그렇다고 쪼랩신 '알파'는 가만히 있지 않았다. 인간들의 권력의 순리를 공부하고 깨달아 성장한다.

'어린이용 인문서'이라서 그런지 책 자체가 너무 귀엽고 재밌다. 놀면서하는 공부같다고나 할까. 중간중간에 게임같은 것도 있고, 주사위놀이도 있고. '채사장의 지대넓얕'이 글만 줄줄이 있었다면 아무래도 어린이들은 안 읽었겠지. 중간중간에 있는 만화가 더 흥미로운 건 사실이지.

집에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시리즈가 있는데 한번도 안 열어 봤다. 이번 기회에 읽어봐야지. 어른들은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을 읽고 어린이들은 '채사장의 지대넓얕'을 읽으면 되겠어.

'채사장의 지대넓얕2'는 또 어떤 이야기로 재미을 줄지 기대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키가 야구장에 가지 않았더라면
신은영 지음 / 북레시피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뜬금없이 '그래, 나도 소설을 쓸 수 있을지 몰라.'라고 생각한 하루키.

뜬금없이 동화를 쓰겠다고 생각한 주인공.


하루키는 일본의 한 세대를 풍미한 작가가 되고

주인공은 문학 공모전에서 2등을 한다.


나도...뜬금없이 '글을 써야지!'라고 생각하고 작가데뷔하고 싶다.

난 꿈이 작가이지만 글 한 줄 쓸 줄 모르고 헛헛한데

독서로 그 헛헛한 마음을 달래면서 사는데...


이 책에 글쓰는 비법같은거 숨겨져 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감염병이 바꾼 세계사 - 인류와 바이러스의 끝없는 공방
나이토 히로후미 지음, 서수지 옮김 / 탐나는책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 전까지는 감염병, 유행병.

이런거에 관심이 없었는데. 코로나가 나의 관심사까지 바꾸다니.



사람이 모이는 곳에 퍼진 감염병. 예전에는 종교생활을 하는 곳이 사람모이는 곳이라 그 곳에 감염병이 퍼져나갔겠지. 지금은 백신이라도 있지. 그때는 백심도 치료법도 없었잖아. 그냥 바로 죽음. 알렉산더대왕도 말라리아도 죽었다니. 감염병이 어떤 문화를 만들어냈고 또 어떤 위인의 목슴을 앗아갔을지 매우 궁금하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원을 찾아서
하라다 마하 지음, 문지원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엄마가 영원히 떠나고 와온은 아빠와 남는다. 아빠는 유명한 오케스트라 지휘자이다. 마지막 연주화를 끝으로 아빠는 보스턴 교향악단 음악감독으로 떠난다. 그럼 와온은?? 와온과 아빠는 별로 사이가 좋아보이지는 않는데....와온은 혼자 집에 남게되는 걸까?? 유명한 지휘자인 아빠 밑에서 훌륭한 첼로니스트를 꿈꾼 것 같은데 어떤 사연이길래 와온은 첼로를 그만두고 아빠와 사이가 멀어졌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채사장의 지대넓얕 1 : 권력의 탄생 - 지적 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 생각을 넓혀 주는 어린이 교양 도서
채사장.마케마케 지음, 정용환 그림 / 돌핀북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쪼랩신 '알파'가 동굴에서 뒹굴거리는 동안 많은 것이 발전했다. 가장 큰 발전 '농사'. 인간들은 '농사'를 통해 자연의 이치를 깨닫고 이용하여 생산물을 만들어 낸다. 이렇게 위험한 사냥을 나가지 않아도 되는 인간은 안정적으로 아이를 낳고 키우고, 가족을 이룬다. 드디어 부족사회로 가는 것인가........




거봐, 인간은 생각보다 똑똑하다니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