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망 플래그 도감 - 5000편의 콘텐츠에서 뽑은 사망 플래그 91
찬타(chanta) 지음, 이소담 옮김 / 라이팅하우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중문화] 사망 플래그 도감 - 찬타 (라이팅하우스)

죽음의 패턴을 정리한 사망 플래그 도감.

영화나 애니메이션을 보다 보면 특정 장면에서 다음에 어떻게 진행될지 예측될 때가 있어요.

누가 범인일 것 같다든가. 누가 죽을 것 같다 라든가. 병약할 것 같다든가.

공식이 있는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로 대게 맞아떨어질 때가 많아요.

그리고 정말 그런 공식을 모아 놓은 책이 있었습니다!

무려 5000편의 영화, 드라마, 애니메이션에서 뽑은 장르별 사망 클리셰를 분석한 책을 만나게 됐어요.

표지를 보니 컷마다 그려진 그림이 의미심장하게 느껴집니다.

책을 읽으면서 지금까지 내가 보았던 작품들의 장면들이 생각나 더 공감됐어요.

플래그를 알기에 더 안타깝고 답답하기도 합니다.

가면 안 돼! 만지면 안 돼! 도망쳐! 하고 알려주고 싶을 정도에요.

죽음의 공식이라 섬뜩하고 무겁게 느껴질 수 있지만 코믹한 그림과 상황 설명 덕에 몰입해서 읽을 수 있었습니다.

사망 플래그에 관한 칼럼과 만화, 사망 플래그 진단 테스트도 재미있었어요.

창작자의 입장에서 등장인물의 죽음을 고민하고 있다면 이 패턴들이 정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익숙한 패턴의 이야기라 독자의 입장에서 받아들이기 쉽고

뻔한 클리셰를 깔고도 반전이 있다면 또 다른 재미가 있을 것 같아요.

장르별로 패턴과 작품 목록이 있는데 책에 소개된 장면을 보게 된다면 느낌이 또 다를 것 같아요.

사망 플래그를 고민하고 있는 창작자에게 꼭 추천하고 싶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
요나스 요나손 지음, 임호경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 - 요나스 요나손 (열린책들)


달콤한 복수가 정말 가능할까? 복수를 해주는 주식회사라니. 제목도 제목이지만  

'법을 어기지 않고 복수할 필요가 있으십니까? 우리가 해결해드립니다.'라는 뒤표지 문구에 책 내용이 정말 궁금했어요. 만약 그런 회사가 존재한다면 복수가 필요할 때 일을 의뢰하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어요.

스웨덴 스톡홀름에 사는 교활한 미술품 거래인 빅토르에 의해 재산을 모두 빼앗긴 아내 옌뉘와 케냐 사바나의 사자 앞에 버려진 아들 케빈.  그리고 그들 앞에 나타난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의 CEO 후고. 어떻게 복수가 진행될까 궁금하면서도 긴장감이 들었어요. 이야기에 나오는 화가 이루마 스턴의 작품도 찾아보기도 했어요. 이야기가 모든 것을 꿰뚫는 것처럼 날카롭게 느껴질 때도 있고 때로는 이렇게 얼렁뚱땅 대충 넘어가도 되는 건가 싶기도 하고 처음에 받아 들었을 때는 두껍게 느껴졌지만 이야기가 궁금해서 계속 페이지를 넘기게 됩니다.  

복수를 떠올리면 '눈에는 눈, 이에는 이' 탈리오 법칙이 생각나요.

예전에는 내가 겪었던 부당함을 상대방도 느낀다면, 상대에게 같은 경험으로 대갚음해 준다면 속이 시원할 것 같았는데 상대방이 힘들다고 해서 내가 겪었던 고통이 없어지는 것이 아니었어요.

복수는 복수를 낳는다는 말에 복수 생각은 하지 않지만 만약 복수를 생각하거나 계획하게 된다면 이 책이 많이 생각날 것 같아요.   


요나스 요나손 작가를 좋아한다면, 

달콤한 복수 주식회사의 정체가 궁금하다면 추천하고 싶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숨은 길 찾기 이금이 청소년문학
이금이 지음 / 밤티 / 2021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 숨은 길 찾기 - 이금이 (밤티)

이금이 작가님의 작품을 정말 재미있게 읽어서

숨은 길 찾기라는 제목은 어떤 내용일까 궁금해서 읽기 시작했어요.

책을 읽으면서 미르, 바우, 소희 세 사람의 우정이 부러웠어요.

열여섯 살이 되어 다시 만난 세 사람의 고등학교 진학을 앞둔 이야기가 많은 공감이 됐어요.

남들이 많이 가는 길로 쉽게 갔으면 하는 어른들의 입장도 이해 되고

자신의 길을 가고 싶은 아이들의 입장도 이해가 됩니다.

읽으면서 그 시기의 자신이 많이 생각났어요

고등학교 진학을 앞두고 당시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할 것 같아 고민과 걱정으로 많이 힘들었어요.

지금의 내가 알고 있는 것을 과거의 내가 알고 있다면 좋을텐데 하는 생각과

몰랐기 때문에 지금의 내가 있는 것인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소설의 인물인데 너무 정이 들어서 책장을 덮는 것이 아쉬웠어요.

세 사람이 앞으로 어떻게 지내는지 근황이 많이 많이 궁금할 것 같아요.

기회가 된다면 우연히 만나고 싶고, 숨은 길을 찾고 있는 여정도 응원하고 싶어집니다.

'너도 하늘말나리야' 시리즈 완결작 이라는 문구에

전작을 읽지 않은 상태라 살짝 걱정했는데 어려움 없이 재미있게 읽을 수 있었어요.

세 권의 책을 모두 읽으면 느낌이 또 다를 것 같아서

'너도 하늘말나리야'와 '소희의 방'도 읽어보고 싶습니다.

꿈, 사랑, 우정. 10대의 마음을 잘 표현한 소설.

이금이 작가님의 작품을 좋아한다면 추천하고 싶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디어 시스터 자음과모음 청소년문학 89
김혜정 지음 / 자음과모음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설] 디어 시스터 - 김혜정 (자음과모음)

나에게 언니나 여동생이 있었다면 어땠을까?

성별이 같다면 서로 좀 더 편할 것 같다는 생각은 해본 적 있어요.

떨어져 있지만 가까이 있었다는 뒤표지 문구의 자매 이야기가 궁금해서 읽기 시작했어요.

책은 주나와 이나의 이야기가 번갈아가며 진행됩니다.

여름방학을 맞아 이나는 태국 치앙마이에, 주나는 독일 베를린에.

몸은 물리적 거리로 멀리 떨어져 있지만 주고받는 메일을 보면 누구보다 가까운 자매 사이처럼 느껴졌어요.

가깝지만 묘하게 서먹한 거리감이 느껴져서 궁금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그 입장이 이해가 됐어요.

친구들 사이의 감정들, 연애, 육아 이야기도 공감되는 내용이 많았어요.

태국 음식 이야기에 태국 여행도 가고 싶어집니다.

책을 읽으면서 동생이 많이 생각났어요.

나는 동생과 어땠더라. 둘이 같이 지낸 시간이 정말 많은데 사이좋게 잘 지냈던가.

싸우기도 정말 많이 싸웠던 것 같아요. 그렇게 많이 싸웠지만 사이가 나쁘다는 느낌은 들지 않아요.

동생과 시시콜콜 이야기도 많이 하는데 대화하다 보면 같이 공유하고 있는 기억들이 반갑기도 하고

어릴 때는 챙겨야 하기만 했던 동생이 지금은 든든하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앞으로도 동생과 사이좋게 잘 지내고 싶어요.

책에 나오는 것과 비슷하면 비슷한 대로 다르면 다른 대로 할 이야기가 많을 것 같아요.

자매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추천하고 싶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꼴찌 마녀 밀드레드 3 - 개구리 마법사 구출 작전 책 읽는 샤미 6
질 머피 지음, 민지현 옮김 / 이지북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화] 꼴지마녀 밀드레드3 - 질머피 (이지북)

개구리 마법사 구출작전

표지는 초록색 바탕의 쏟아지는 양동이를 잡으려고 아슬 아슬하게 빗자루를 타고 날아가는 밀드레드가 그려져 있어요. 2권에서 미리보기를 읽어서 더 기대가 컸어요.

밀드레드는 어떻게 개구리 마법사를 구출하게 될 것인가 궁금했어요.

밀드레드가 2학년이 되었다는 소식을 알리며 이야기는 시작합니다.

밀드레드는 꼴지 마녀를 벗어나려 하지만 밀드레드 주위에는 늘 말썽이 따라다닙니다.

2학년 선배가 된 밀드레드는 신입생을 만나면서 고약한 이야기를 해서 신입생을 울리는데

그 동생이 밀드레드와 사이가 좋지 않은 에셀의 동생인 시빌.

상황은 엉뚱하게 꼬이고 마법사를 구출하는 과정은 충격과 놀라움의 연속이었지만

친구들의 우정과 밀드레드의 용기가 사랑스러웠던 이야기였어요.

가끔 새처럼 하늘을 날아보고 싶다거나, 고래처럼 바다를 헤엄쳐 여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할때가 있는데

마법으로 변할 수 있다면 재미있을 것 같지만, 본래 모습으로 돌아올 수 없다면 정말 끔찍할 것 같아요.

아이가 이 책을 읽으면 어떤 동물로 변신하고 싶은지, 누구를 변신 시키고 싶은지 이야기 해봐도 좋을 것 같아요.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되는 마녀 밀드레드.

다음 시리즈는 또 어떤 내용일지 궁금하고 기대됩니다.

마법을 좋아한다면, 드라마 원작 꼴지마녀 밀드레드를 만나고 싶다면 이 책을 추천하고 싶습니다.

출판사로부터 도서를 제공받아 작성한 리뷰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