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어두뇌를 길들이는 하루 다섯줄 일기쓰기 - Just Write It!
김지완.김영욱 지음 / 김영사 / 2007년 4월
장바구니담기


올해들어서 계획했던 일 중 하나인 외국어공부. 영어공부.

필요성도 알고 있고, 의욕도 있지만, 꾸준히 하는 것이 힘들다.

외국어공부는 반짝암기공부가 아닌데.
난 늘 반짝암기하고 또 까먹기. 그래서 공부를 해도 표가 안난다.

단어암기, 문제집 풀기로는 안돼. 또 1장만 보고 좌절할거야.
그럼, 꾸준히 공부를 할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스치는 것이 영어 일기쓰기.

한줄이라도 상관없고, 1분이라도 상관없다니-
일기니까 정해진 학습시간이나 분량에 얽메이지 않고 쓸 수 있으니 부담도 없고

외국어공부의 목적이 단순히 시험에서 고득점을 얻는 것도 있지만,
그 과정에서 외국어로 내 의사를 표현하고 싶다는 것이 강해서
이왕이면 내 이야기를 해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평소 영어로 정말 하고 싶은 말을 많은데 어떻게 표현해야 하는지 막막했던나.
정말 조금씩 일기를 쓰다보면 일상처럼 영어가 익숙해질 것 같은 기분!

책에서는 일기를 쓸 때 참고할 수 있는 단어가 제시되어 있고
주인공 마이크의 일기를 통해서 생각보다 단순한 표현도 배울 수 있다.

솔깃한 표현도 있지만, 나와는 좀 거리가 있는 표현도 있기때문에
자신에게 맞춰서 필요한 문장을 적용해보고
다른사람의 일기나 일상을 참고한다는 기분으로 보면 좋을 것 같다.

물론, 영어일기를 쓰는 것 자체가 분명 영어공부에 대한 부담이 줄어든다.

그냥 일반 예문을 읽을때보다 내가 쓴 일기를 소리내서 읽을때 거부감이 덜하다.
내 이야기라 좀 더 감정이나 상황에 집중하게 된달까.

지금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총 6일을 적었는데
지금 소감으로는 ..... 작심3일은 넘겨서 기쁘다.

시작은 다섯줄. 6일동안 비슷한 문장의 반복이지만,
나중에는 막힘없이 에세이를 쓰는 그런 날도 오겠지? 그날이 빨리 왔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콤한 작은 거짓말
에쿠니 가오리 지음, 신유희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10년 10월
품절


달콤한 작은 거짓말.

루미코, 사토시 부부와 하루오, 시호의 이야기
일본이라서 그런걸까-.
아니면 한국에서도 이런일이 비일비재한데 내가 모르는 걸까.


어디서 들었던가 기억도 나지 않지만 확실하게 들은 기억이 있다.
결혼한 아줌마들도 남자친구가 있다고.
남자친구 있을 수도 있겠지. 하지만 내가 생각하는 그런 선 이상이란다.

에, 그럼 위험하잖아.

달콤한 작은 거짓말 이야기도 사실 아슬아슬한 이야기.

사람과 사람사이.
결혼을 해도 두사람은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어쩌면 루미코와 사토시 부부들이 주변에 많지 않을까-.
괜히 씁쓸해진다.

하지만 그 씁쓸함도 사랑안에 있다는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언젠가 기억에서 사라진다 해도
에쿠니 가오리 지음, 김난주 옮김 / (주)태일소담출판사 / 2006년 10월
구판절판



읽는내내 묘하고 비밀스러운 기분으로 읽었던 책.


여고생들의 이야기.

학교이야기도, 남자친구 이야기도, 집안 이야기도,

생각해보면 내 학창시절에도
이런 아이들이 있었던 것같다.

물론 비슷한 분위기를 가졌다는거지.
자세한 속사정은 모르지만.

이책을 통해서 내 십대를 다시 떠올렸다.
익숙한 교실과 이름은 생각나지 않지만 떠오르는 얼굴 몇몇.
내가 애정을 가지고 지켜보던 풍경
길다란 벤치에서 친구와 시간 가는 줄 몰랐던 수다.

지금은 아무것도 아닌 사소한 일에 기뻐하고
쉽게 열을 올리고 고민하고
그래, 시험 스트레스까지.

묘하게 긴장하고 읽었던,
그리고 가장 오래 기억에 남았던 건
역시 손가락. 기쿠코의 이야기.

어쩌면 시간이 지나면
정말 이순간도
언젠가 기억에서 사라진다 해도.

글을 쓰면서 이 순간의 느낌을 살짝 잡아본다.

いつか記憶からこぼれおちるとしても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효진의 공책
공효진 지음 / 북하우스 / 2010년 12월
장바구니담기


개인적으로 은근하게 닮고싶은 배우 공효진.

그녀의 특별한 매력한 마스크와 연기도 좋고
패셔니스타라는 수식어가 따라붙는 만큼
그녀의 센스도 좋아한다.

서점에서 그녀의 이름이 반가워 다가섰던 책.

패셔니스타, 개성파배우라는 그녀의 이미지를 떠올리며
책을 펼치자 마자 바로 생긴 물음표

"어라, 패션관련 책이 아니네?"

나는 그녀가 즐겨입는 옷이나 그녀의 특별한 아이템이 소개되어있을 줄 알았는데
공책(공효진책)은 환경과 관련된 책이었다.

환경을 보호합시다.의 그 환경.

솔직히 다른 배우가 이런 책을 냈다면 형식적인 이미지로 봤을지 모르겠다.

하지만 그녀의책. 공책은 다르다.

철두철미하게 나는 환경을 위해서 살고있다는 내용이 아니라
소소한 일상생활 풍경 일부에 자연스럽게 녹아들어
가능하면 환경을 생각하고 실천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는
공효진, 자신의 이야기가 적혀있다.

지나치지도 거창하지도 않게

일상생활에서 조금만 생각하면
실천 할 수 있는 일들을 소개하고 있다.

거부감이 들지 않는 익숙한 이야기.
예를 들자면 머그컵을 사용하자든가, 장바구니를 사용하자든가.
(역시 배우라 일상생활을 찍은 그녀의 사진 모두가 화보다! 부러워라!)

생각해보면 나도 환경을 많이 생각한다고 생각했는데
사소한 행동 몇가지가 부끄럽다.
알면서도 쉽게 사용하는 종이컵, 나무젓가락.

내일은 직장에 머그잔 갖다놔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