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일린
오테사 모시페그 지음, 민은영 옮김 / 문학동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캐릭터와 배경을 탄탄하게 만들어놓은 후에 터뜨리는 한 방. 삐딱하고 호기로운 작가 ‘캐릭터’까지도 수긍하게 하는 장편데뷔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펀 홈 : 가족 희비극 (페이퍼백)
앨리슨 벡델 지음, 이현 옮김 / 움직씨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버지는 정말 피츠제럴드의 44년 생애를 오마주한 걸까. 알 수 없다. 알 수 없기는 앨리슨 벡델도 마찬가지다. 벡델은 애도를 해냈을 뿐이다. 아주 아름다운 방식으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벌새 - 1994년, 닫히지 않은 기억의 기록
김보라 쓰고 엮음, 김원영, 남다은, 정희진, 최은영, 앨리슨 벡델 지음 / arte(아르테)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싱거운 듯 밀도 높고, 무해한 듯 정치적이다. 아프고 그립다. (또르르) 벅차다. 영화에서 어떤 장면을 잘라 냈는지 모르겠지만 시 같은 시나리오에서 무심히 툭툭 던지는 일상 신들이 하나같이 멋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왕을 위한 홀로그램
데이브 에거스 지음, 정영목 옮김 / 문학동네 / 2018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머와 진중함과 우울함을 골고루 가진 ‘출장물.’ 아름다운 홍해 묘사는 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도 날 사랑하지 않아
도리스 되리, 김라합 / 문학동네 / 201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화보다 더 좋은데. 왜지. 젊어 몰랐던 걸 이제 알게 된 까닭일까. 씁쓸하고 쓸쓸해 좋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