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스마트폰을 떨어뜨렸을 뿐인데
시가 아키라 지음, 김성미 옮김 / 북플라자 / 2017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낚시용 제목에 비해 전개는 빤하고 내용은 진부하며 주인공들은 하나같이 매력 없다. 극찬하는 해설은 뭥미스럽고. (해설이 반전이라는 의견에 엄지 척!)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액스
도널드 웨스트레이크 지음, 최필원 옮김 / 그책 / 2011년 7월
평점 :
구판절판


정리해고ax와 실직상태가 촉발한 경쟁을, 말 그대로 살인으로써 보여준다. ‘해고는 살인’이라는 외침 이면, ‘내가 살기 위해 네가 죽어줘야겠어’가 돼 버린 현대 사회 풍자이겠다. 살인자가 되기 전의 딱 나만큼 성실하고 무해한 이웃이 내 ‘적’이라는 사실도 가슴 아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를 뺀 세상의 전부 - 김소연 산문집
김소연 지음 / 마음의숲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의외 글 아니라 시(詩)외 글이랄까. 과묵한 사람을 꾹꾹 찔러 나온 듯한 산문도 좋구나. 물론 벼린 시집이 더 좋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버드 박스
조시 맬러먼 지음, 이경아 옮김 / 검은숲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살아남은 이들 중 아무도 못 봤고, 따라서 독자 또한 아무것도 못 봤음에도 무섭다. 스티븐 킹 <그것>보다 훨씬 우아하고 영리한 공포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붉은 낙엽
토머스 H. 쿡 지음, 장은재 옮김 / 고려원북스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의심이 산(酸)처럼 마음을 갉아먹는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