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세계 행복한책읽기 SF 총서 1
아서 코난 도일 지음, 김상훈 옮김 / 행복한책읽기 / 2003년 4월
평점 :
품절


피부 허연 남자들이 벌이는 예스럽고 제국주의적이고 피부색차별적인 이야기다. 고대 유적을 찾겠다는 생각을 훌쩍 뛰어넘는 대담한 판타지로, 읽다 까무룩 잠든 밤 꿈에 괴생물체 만나게 해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잃어버린 도시 Z
데이비드 그랜 지음, 박지영 옮김 / 홍익출판사 / 2017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포셋에 대한 충실한 기록과 몸소 겪는 아마추어 여행기가 흥미진진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잠들면 안 돼, 거기 뱀이 있어 - 일리노이 주립대 학장의 아마존 탐험 30년, 양장본
다니엘 에버렛 지음, 윤영삼 옮김 / 꾸리에 / 201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언어학에서 문화를 강조한 만큼 선교사로서도 타문화에 대한 존중과 깊은 이해를 보여준다. 독선적이지 않은 태도와 용감한 고백이, 가만 생각할수록 멋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김초엽 지음 / 허블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차분하고 담담하고 성숙하고 우아하다. 어떤 주제라도, 누구라도, 말을 걸면 당황하지 않고 서두르지 않고 조곤조곤 답해줄 것만 같다. 정세랑 작가가 ‘마음을 다 맡기며 좋아할 수 있는 새로운 작가’라고 한 게 완전히 이해된다. 내 나름대로 감히 말하건대, 거장의 출발을 목격하여 행복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기파
박해울 지음 / 허블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71년 배경에 그림자 노동이나 대기업 권력 같은 현재 사회 계층 문제가 고스란하다. 거기에 인공지능 윤리 문제까지 아우른다. 오랫동안 다듬어 왔다는 작품답게 서툰 구석 하나 없이 능수능란, 기성 작가 작품 같다. 한국과학문학상 작품집은 수상작도 좋지만 심사평들 또한 큰 재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