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이것은 질문입니까? - 옥스퍼드와 케임브리지가 최고의 인재를 찾아내기 위해 던지는 60개의 질문과 천재적인 답변들
존 판던 지음, 류영훈 옮김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1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사람들이 마치 모든 문제에 

해답이 있는 듯 말한다.



살아가다보면 

정답이 없어 답답할 때가 더욱 많다.



정답을 강요하는 시대일수록,

자유롭게 생각하고 판단하기는 더욱 어렵다.



그렇기에 유연하면서 창의적으로 사고하는 사람을 통해 

획기적 변화가 시작될 때가 많다.



이 책은 영국의 지적 모험가라 불리는 존 판던(John Farndon)이 

옥스포드와 케임브리지의 입학 인터뷰 질문 60개를 선별하고 대답하였다.



여러 질문들은 당혹스럽고 허를 찌른다.

이 질문들은 정답을 요구하지 않는다. 사실 정답은 없다.



이러한 질문들에 대한 답변과 태도를 통해

상황대처능력과 기본적인 세계관을 엿보고 싶을 것이다.



질문들의 예를 들면, '자신의 머리 무게를 어떻게 잴 것인가?'나

'컴퓨터도 양심을 가질 수 있을까?'와 같은 질문들이다.



저자의 기발한 답변과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무엇보다 여러 질문에 직접 대답해보면서 읽으면 흥미로운 독서가 될 것이다.  


#이것은질문입니까?

#존판던 #유영훈 

#랜덤하우스코리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1-05-23 12: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근데 알라딘 평점이 7.9 라 선뜻 담지 못하고 있습니다 ㅜㅜ

모찌모찌 2021-05-23 18:55   좋아요 0 | URL
앗 저도 일단 대여해서 보시라고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읽고 좋으시면 구매하시면 될 것 같아요~~
 
삶을 변화시키는 질문의 기술
마릴리 애덤스 지음, 정명진 옮김 / 김영사 / 201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키가 훤칠하고 머리가 풍성한 그녀. 

처음에는 참 매력적으로 보였다.



윗사람에게도 그녀는 거침없다. 

자신의 시간에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쏟아낸다.



가령, 상대방이 가장 소중하게 여기는 새벽시간에도 

그녀는 자신이 억울하다며 하소연한다.



여러 사건이 있었지만 

그녀는 번번이 상황을 탓하며 다른 사람을 비난했다.



그녀는 결정적 순간이 되면 

학습자가 아닌 심판자의 길을 선택하곤 했다.



문제가 발생하게 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상대방이 나를 비난한다는 '감정'에 휩싸인다.



하지만 학습자는 사려 깊게 질문을 던진다. 

무슨 일이 일어났고, 향후 어떻게 해야 할지를 생각한다.



선택의 순간에 우리는 어떤 길이든 택해야 한다. 

우리는 조금 더 나은 질문을 던져야 현명한 선택을 할 수 있다.



때로 우리는 자신의 삶에서 조금 거리를 둘 필요가 있다.

객관적 관찰자로서 사건을 바라보면, 새로운 통찰이 생긴다.



내가 학습자인지 심판자인지를 어떻게 판가름할 수 있을까?

자신의 감정을 돌아보라. 감정에 휩싸여있다면 심판자의 길로 들어선 것이다.



우리의 몸은 우리의 생각과 감정을 드러낸다.

내 몸이 긴장되어있고, 옴짝달싹 못하는 상태라면 감정이 신호를 주는 것이다.



새로운 질문, 학습자의 질문은 우리를 창조적으로 행동하게 한다.

우리는 호기심 어린 눈으로 사건을 바라볼 수 있게 된다.



이 책은 우리가 선택해야 하는 결정적 삶의 기로들에서

심판자가 아닌 학습자의 길로 들어서도록 도와준다.



단순히 원칙들을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벤 나이트의 이야기를 통해 질문의 힘을 발견할 수 있다.



그의 변화를 함께 경험하며 쉽게 질문의 힘을 경험하게 되며,

삶을 변화시키는 질문의 기술을 구체적으로 배울 수 있다.



우리에게 두 갈래의 길이 있다. 어떤 길을 선택할 것인가? 

이는 곧 다음과 연결된다. 어떤 질문을 던질 것인가?



혹시 여러분은 지난날을 돌이켜보면서 ‘그 순간이 있기 전까지 내 인생은 완전히 다른 길을 달려왔어‘라고 생각해본 경험이 있는가.- P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최고의 설득 - 상대의 마음을 움직이는 세계 정상들의 스피치
카민 갤로 지음, 김태훈 옮김 / 알에이치코리아(RHK)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자신의 생각과 마음을 변화시키기도 쉽지 않은데, 

다른 사람을 설득한다는 것은 더욱 어렵다.




저자는 미국 최고의 커뮤니케이션 전문가다.

그는 오랜 시간 세계적인 리더들에게 효과적인 소통과 설득을 가르쳤다.




그가 가르쳤던 성공적인 커뮤니케이션 전략,

설득을 위한 최고의 방법이 무엇인지 소개하고 있다.




정답부터 말하자면 '스토리텔링'.

설득을 위한 가장 효과적 도구는 이야기를 통해 아이디어를 전달하는 것이다.




저자는 이 책을 통해 탁월한 스토리텔러들이,

어떤 방식으로 이야기를 전달하는지에 대해 집중한다.




잘 구성된 이야기, 자신의 삶과 열정이 담긴 이야기는

타인의 가슴에 말을 건넨다.




이 책은 훌륭한 스토리텔링의 요소를 살핀다.

각 챕터는 각각의 다른 이야기들로 구성되어 있다.




스토리텔링이 얼마나 중요한지,

스토리텔링으로 말하고 있는 책이라 할 수 있다.




면접이나 강연, 홍보뿐만 아니라,

일상적인 대화에서도 다양하게 적용 가능하다.




이야기가 가진 힘이 궁금하거나,

구체적으로 어떻게 이야기를 구성할지 고민인 분에게도 많은 도움이 될 듯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한마디면 충분하다 - 컨셉부터 네이밍, 기발한 카피에서 꽂히는 멘트까지
장문정 지음 / 쌤앤파커스 / 2017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글쓰기와 말하기에서 중요한 것은,

'핵심적 내용이 전달되었는가'하는 것이다.




글과 말의 목적과 의도에 부합하는

전달 방식과 내용에 대한 고민이다.




쇼호스트, 마케팅 컨설팅 등을 하면서,

몸으로 직접 경험한 저자의 마케팅과 세일즈 언어.




마음을 열게 하는 것보다, 지갑을 열게 하는 것이 더욱 힘들 텐데,

저자는 오랜 시간 마케팅 언어를 통해 소비자를 사로잡았다.




인간의 다양한 심리를 적극적으로 이용하여,

행동할 수 있는 결정적 언어를 포착한다.




실제적인 기술과 구체적인 사례들,

챕터를 마무리하면서는 핵심요약도 친절히 해둔다.




글과 말의 핵심적 내용을 효과적으로 전달하고 싶은 분들에게

여러 통찰을 줄 수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말 그릇 (벚꽃 에디션) - 비울수록 사람을 더 채우는
김윤나 지음 / 카시오페아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존재와 인격이 드러나는 많은 도구들.

표정과 행동. 무엇보다 말.




말은 많은 것을 보여준다.

현재의 감정, 생각. 그 사람의 수준까지.




어떻게 말을 해야 하는지도 중요하지만,

저자는 보다 깊고 단단한 말그릇을 만들라고 한다.




말그릇은 말을 담아낼 수 있는 품성이며 내면이다.

말그릇이 큰 사람은 다른 사람의 말을 끝까지 듣고 받아들인다.




말하기의 실력이나 기술이 도움이 되겠지만,

존재의 변화가 동반되어야만 말이 풍기는 향기까지 달라질 수 있다.




많이 주의하고 집중하여 말을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우리의 품성이 점점 넉넉해진다면 말도 더욱 따뜻해진다.




그렇기에 이 책은 의미 있다. 

말하기 기술 이전에 내면에 집중하고, 듣기를 우선한다. 




존재와 인격, 품성을 오롯이 담아내는 것이 말이기에,

말 이전에 우리가 다루어야 할 것을 고민하게 한다.




말 이전에 사람이다. 

말로 채우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의 공간을 비우는 것.




말이 빛나게 하는 것이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을 돋보이게 하는 것.




그것이야말로 

최고의 말하기 기술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