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말해줘야 할까 - 오은영의 현실밀착 육아회화
오은영 지음, 차상미 그림 / 김영사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상생활 가운데 말의 힘을 종종 느낀다. 

말로 인해 상처를 주고받는 일도 많다.


의도치 않았다거나 실수했다고 넘어가지만,

말은  사람의 많은 부분을 반영한다.


유리잔 같은 우리 아이들은 

더더욱 말이 중요하다.


사소한  한마디에

오랜 시간 생채기가   있다.


오은영 선생님의 책은 믿고 읽지만

이번엔  실제적이고 구체적이다.


육아에 많은 부분이 중요하겠지만,

부모의 말만큼 아이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것도 많지 않다.


 책은 어떤 말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지 

실례를 들어 쉽게 설명한다.


 챕터마다 크게 따라 읽어볼 문장을 배치해서

 문장만으로도 많은 도움이 되게 구성해두었다.


어디 아이들뿐이겠는가?

여기 나오는 문장은 두루 사용해도 무방하다.


상처 입은 우리 마음속 어린아이는

따뜻한  한마디를 갈구한다.


오은영 선생님의 가르침을 따라

 문장씩 크게 읽어보며, 직접 시도해보자.


어느새 나의 어린 마음도

따스하게 위로받고 있음을 느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습관을 조금 바꾸기로 했다 - 죽어야 고치는 습관, 살아서 바꾸자!
사사키 후미오 지음, 드로잉메리 그림, 정지영 옮김 / 쌤앤파커스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새해, 새 학기..

시작은 우리에게 뭔가 모를 기대감을 준다.


금주, 금연, 다이어트 등

끊어 내버려야 할 것들을 줄 세우기도 하고.


운동, 독서, 새벽 기상 등

나를 풍성히 채워줄 것들에게 우리를 내어주기도 한다.


처음은 몽글몽글,

어느새 흐지부지.


거창하고 추상적인 그 무엇이 아니라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것부터 다시 시작해보는 건 어떤지?


『나는 단순하게 살기로 했다』의 저자 사사키 후미오(Sasaki Fumio)는 

아주 작은 실천으로부터 시작되는 삶의 소소한 변화에 주목한다.


작은 습관을 통해 자신의 삶을 풍성하게 만든

여러 사례를 통해 습관의 힘을 고찰한다.


그리하여 우리에게 도전하며 위로한다.

작은 것부터 다시 시작해보라고.


#나는습관을조금바꾸기로했다

#사사키후미오

#쌤앤파커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0년만의 휴식 - 마음의 평안과 자유를 얻은
이무석 지음 / 비전과리더십 / 200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채로운 삶.

웃음과 울음. 

사랑과 미움의 공존.


시간이 지나 보면.

우리의 어리석음과 무지에

아쉬움 가득.


이해 못한 내 행동.

그 원인을 찾아 떠나는 여행.


정직하게 자신을 바라보면

여전히 울고 있는 어린아이.


그래, 괜찮아.

많이 아팠지? 


어쩌면 우리에게 필요한 건

따뜻한 위로의 말 한마디.


우리에게 친구처럼 다가와

용기 낼 수 있게 해주는 책.


#30년만의휴식

#이무석

#비전과리더십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쩌면 내가 가장 듣고 싶었던 말 (리커버 양장본) - 괜찮은 척, 아무렇지 않은 척했던 순간에도
정희재 지음 / 갤리온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삶이 참 무겁다.

나를 둘러싼 환경은 참 불친절하다.


털썩 주저앉아,

펑펑 울고 싶을 때.


조용히 다가와 

따스하게 토닥여준다.


"괜찮아. 잘하고 있어."


정희재의 글은

깊어서 좋고, 따뜻해서 좋다.


멀리 있는 동떨어진 이야기가 아니라,

나의 이야기일  있어 좋다.


위로가 필요한 당신에게.

외로운 당신에게 들려주는 너와 나의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도형과 컬러로 풀어보는 마음 놀이
오미라 지음 / 시커뮤니케이션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세상을 살다보면, 때론 자신의 행동이 이해되지 않을 때가 있다.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어려움이 발생한다. 

나를 잘 알아야하고, 너라는 존재도 이해해야한다.

이 책은 도형과 컬러를 통해 한 존재를 이해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성격유형에 대한 어떤 평가든 아쉬움은 있다.

그럼에도 나에 대해 진지하게 고찰하고, 

타인의 다름을 이해해보려는 노력이라면 도움을 줄 수 있는 책인것 같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20-12-10 20:2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모찌모찌님, 올해의 서재의 달인과 북플마니아 축하드립니다.
따뜻하고 좋은 연말 보내시고,
항상 행복과 행운 가득하시기를 기원합니다.

모찌모찌 2020-12-10 20:38   좋아요 1 | URL
감사합니다 ㅎ 서니데이님도 축하드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