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부터가 본론이다. 라면 포장지에는 끓는 물에 면과분말수프를 넣고 나서 4분 30초 정도 더 끓이라고 적혀 있지만, 나는 센 불로 3분 이내에 끓여낸다. 가정에서 쓰는 도시가스로는 어렵고, 야외용 휘발유 버너의 불꽃을 최대한으로 크게 해서 끓이면 면발이 붙지 않고 탱탱한 탄력을 유지한다.- P29

또 물은 550ml(3컵) 정도를 끓이라고 포장지에 적혀 있지만, 나는 700ml(4컵) 정도를 끓인다. 물이 넉넉해야 라면이편안하게 끓는다. 수영장이 넓어야 헤엄치기 편한 것과 같다.
라면이 끓을 때, 면발이 서로 엉키지 않아야 하는데, 물이 넉넉하고 화산 터지듯 펄펄 끓어야 면발이 깊이, 또 삽시간에익는다. 익으면서 망가지지 않는다.- P29

라면을 끓일 때, 가장 중요한 점은 국물과 면의 조화를 이루는 일이다. 이것은 쉽지 않다. 라면 국물은 반 이상은 남기게 돼 있다. 그러나 그 국물이 면에 스며들어 맛을 결정한다.
국물의 맛은 면에 스며들어야 하고, 면의 밀가루 맛은 국물속으로 배어나오지 않아야 한다. 이것은 고난도 기술이다.- P29

나는 라면을 조리할 때 대파를 기본으로 삼고, 분말수프를보조로 삼는다. 대파는 검지손가락만한 것 10개 정도를 하얀밑동만을 잘라서 세로로 길게 쪼개놓았다가 라면이 2분쯤 끓었을 때 넣는다. 처음부터 대파를 넣고 끓이면 파가 끓고 풀어져서 먹을 수가 없이 된다. 파를 넣은 다음에는 긴 나무젓가락으로 라면을 한 번 휘젓고 빨리 뚜껑을 덮어서 1분~1분30초쯤 더 끓인다. 파는 라면 국물에 천연의 단맛과 청량감을불어넣어주고, 그 맛을 면에 스미게 한다. 파가 우러난 국물은달고도 쌉쌀하다. 파는 라면 맛의 공업적 질감을 순화시킨다.
그다음에는 달걀을 넣는다. 달걀은 미리 깨서 흰자와 노른자를 섞어놓아야 한다. 불을 끄고, 끓기가 잦아들고 난 뒤에달걀을 넣어야 한다. 끓을 때 달걀을 넣으면 달걀이 굳어져서국물과 섞이지 않고 겉돈다. 달걀을 넣은 다음에 젓가락으로저으면 달걀이 반쯤 익은 상태에서 국물 속으로 스민다. 이동작을 신속히 끝내고 빨리 뚜껑을 닫아서 30초쯤 기다렸다.
가 먹는다. 파가 우러난 국물에 달걀이 스며들면 파의 서늘한청량감이 달걀의 부드러움과 섞여서, 라면은 인간 가까이 다가와 덜 쓸쓸하게 먹을 만하고 견딜 만한 음식이 된다.- P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테와 베르길리우스는 험난한 바위 길을 따라 일곱째 구렁 위에 도착한다. 구렁에는 엄청나게 많은 뱀들이 도둑의 영혼들에게 형벌을 가하고 있다. 그중에는 뱀에 물린 영혼이 불붙어 타서 재가 되었다가 다시 살아나는 끔찍한 모습을 본다. 성물(聖物) 도둑 반니 푸치가 자기 이야기를 하고 단테의 어두운 앞날을 예언한다.

신곡 (지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3- P192

반니 푸치는 저속한 손짓으로 하느님을 모독하다가 뱀들에게 고통을 당한다. 단테는 그곳에서 세 명의 피렌체 출신 도둑들이 뱀과 뒤섞여 끔찍한 형상으로 변신하는 광경을 바라본다. 사람이 뱀으로 변하고, 뱀이 사람으로 변하는 모습은 섬뜩하게 소름이 끼칠 정도로 생생하게 묘사된다.



신곡 (지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3- P201

단테는 고향 피렌체의 타락에 대해 한탄한다. 시인들은 여덟째 구렁에 도착하는데, 그곳에는 사기와 기만을 교사한 죄인들이 타오르는 불꽃 속에 휩싸여 있다. 베르길리우스는 그중에서 오디세우스의 영혼에게 말을 걸고, 그는 고전 신화의 이야기와는 달리 금지된 미지의 바다까지 항해하다가 난파당해 죽었다고 이야기한다.



신곡 (지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3- P21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섯째 구렁에서 단테는 자신의 직위를 이용하여 사리사욕을 채운 탐관오리들을 본다. 그들은 펄펄 끓어오르는 역청(瀝靑) 속에 잠겨 벌받고 있으면서 무시무시한 악마들의 감시를 받는다. 단테와 베르길리우스는 한 무리의 악마들과 함께 둔덕을 따라 여섯째 구렁으로 향한다.

신곡 (지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3- P166

두 시인은 악마 열 명과 함께 가면서 뜨거운 역청 속에 잠겨 있는 탐관오리들을 본다. 그중에서 악마들에게 잡혀 나온 참폴로와 이야기를 나눈다. 그리고 참폴로는 속임수로 악마들의 손에서 벗어나 역청 속으로 달아난다. 그러자 악마들은 자기들끼리 다투고 싸우다가 역청 속에 빠진다.

신곡 (지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3- P174

단테와 베르길리우스는 화가 난 악마들에게 쫓겨 여섯째 구렁으로 간다. 그곳에는 위선자들이 벌받고 있는데, 겉은 황금빛으로 화려하지만 안은 무거운 납으로 된 옷을 입고 다닌다. 단테는 볼로냐 출신의 두 수도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예수 그리스도를 십자가에 못 박히게 했던 가야파가 땅바닥에 못 박혀 있는 것을 본다.

신곡 (지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3- P18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론적인 차원에서 우리는 죽음에 대해 세 가지 태도를 취할 수 있다. 가장 먼저, 우리가 죽을 것이라는 사실을 ‘부정’하는 것이다. 다음으로 그것을 ‘인정’하는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무시’할 수도 있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647

톨스토이의 《이반 일리치의 죽음》을 떠올려보자. 이야기 속 인물은 자신이 죽을 운명이라는 사실을 완전히 잊고 살아간다. 죽음을 직접 바라보려는 노력이 너무나 두려운 과제였기 때문이다. 그래서 죽음을 ‘무시’하고자 안간힘을 썼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650

카프카(Franz Kafka)는 말했다. "삶이 소중한 이유는 언젠가 끝나기 때문이다." 카프카 특유의 아름답고 신비스런 표현이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657

이 경우 두려움의 세 조건 모두가 충족됐다. 두려워할 나쁜 대상이 있고, 나쁜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무시하지 못할 만큼 높으며, 그 가능성이 실현될지에 대한 불확실성도 존재한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669

이런 차원에서 두려움을 적절한 감정으로 인정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세 가지 조건 모두를 충족시켜야 한다. 즉, 두려움의 대상은 나쁜 것이어야 하고, 그 일이 벌어질 가능성이 무시하지 못할 만큼 높아야 하며, 그 일이 벌어질 거라고 확신할 수 없어야 한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672

"살아있다면 누릴 수 있는 좋은 것을 빼앗기기 때문에 죽음이 나쁜 것"이라고 설명하는 박탈 이론을 받아들이고 있다. 결론적으로 말해 죽음이 나쁜 것이라고 말할 수 있는 이유는, 죽은 상태가 나빠서가 아니라 죽음이 수반하는 박탈 때문이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677

왜 인간에게 60년, 80년, 기껏해야 100년의 세월밖에 허락되지 않은 걸까? 크게 두 가지로 대답해볼 수 있다. 첫째, 기독교 교리를 토대로 설명할 수 있을 것이다. 여기서 신은 우주를 다스리고 인간의 운명을 결정하는 전지전능한 존재다. 신은 인간을 죽게 만드는, 게다가 대부분의 경우 너무 일찍 죽게 만드는 권능을 갖고 있다. 창세기에서 신은 아담과 이브에게서 영생을 빼앗고 그들을 벌했다. 둘째, 비인격적인 우주를 토대로 설명할 수 있다. 원자들은 우주라는 거대한 공간을 떠돌아다니다가 다양한 형태로 결합했다 분리된다. 이를 조종하는 배후 존재는 없다. 바로 이런 방식으로 생명체가 진화해왔기 때문에 이에 따라 우리는 죽음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688

이 글은 미국의 소설가 커트 보네거트(Kurt Vonnegut)의 책 《고양이 요람(Cat’s Cradle)》에 실려 있다.1) 보네거트는 임종을 맞이하는 순간 낭송할 기도문을 이렇게 읊조린다.

신은 진흙을 창조했습니다.
그러나 외로웠습니다.
그래서 신은 진흙 덩어리에게 말했습니다. "일어나라."
그리고 이렇게 말했습니다. "언덕과 바다와 하늘과 별, 내가 빚은 모든 것을 보라."
한때 진흙이었던 나는 이제 일어나 주위를 둘러봅니다.
운 좋은 나 그리고 운 좋은 진흙.
진흙인 나는 일어서서 신이 만든 멋진 풍경들을 바라봅니다.
위대한 신이시여!
오직 당신이기에 가능한 일. 결코 나는 할 수 없는 일.
당신 앞에서 나는 그저 초라한 존재일 뿐입니다.
그나마 조금이라도 내가 소중하게 느껴지는 유일한 순간은,
아직 일어나 주변을 둘러볼 기회를 갖지 못한 다른 모든 진흙들을 떠올릴 때.
나는 너무나 많은 것을 얻었지만, 진흙들 대부분 그러지 못했습니다.
이 영광에 감사드릴 뿐.
진흙은 이제 다시 누워 잠을 청합니다.
진흙에게 어떤 기억이 있을까요.
내가 만나봤던, 일어서 돌아다니던 다양한 진흙들은 얼마나 놀라운지.
나는 내가 만났던 그 모든 것들을 사랑합니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693

첫째, 우리가 추구했던 목표가 최고의 선택이 아니었음을 한참 후에 깨닫게 되는 위험이다. 그런데 여기서 가장 심각한 문제는 지금까지 추구했던 목표들이 그럴 만한 가치가 전혀 없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닫게 되는 것이 아니라는 점에 주의하자. 더 심각한 문제는 가치가 별로 없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는 동안, 정말로 중요한 목표에 투자했어야 할 시간을 허비해버렸다는 사실이다. 우리에게 주어진 시간이 상대적으로 짧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즉 가치 있는 모든 목표들을 추구하기에는 시간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사실을 감안할 때, 우리는 무엇이 ‘가장’ 가치 있는 일인지 결정해야 하는 추가적인 짐을 짊어지고 있는 것이다. 나중에 뒤돌아봤을 때 비로소 잘못된 목표를 세웠다는 사실을 깨닫게 될 위험으로부터 우리는 결코 자유롭지 않다. 바로 이런 이유로 우리는 인간은 모두 죽는다는 사실에 직면해 삶을 신중하게 살아가야 하는 것이다.
다음으로 둘째, 어떤 목표를 세웠든지 간에 우리는 그 목표를 달성하는 방법에 주목해야 한다. 물론 삶은 여러분에게 새로운 기회를 위한 어느 정도의 시간을 허락해줄 것이다. 그러나 문제는 아주 많은 목표들에 계속해서 도전할 수 있을 정도의 충분한 시간은 아니라는 점이다. 바로 이런 이유로 우리는 삶을 신중하고 조심스럽게 살아가야 한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700

삶에서 어떤 것들이 추구할 만한 가치가 있는지 묻는 것은 결국 다음과 같은 질문을 던지는 일이다. "삶의 의미란 무엇인가? 어떤 목표가 가장 가치 있고 보람 있으며 의미 있는 것인가?" 이는 굉장히 중요한 질문이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702

첫째, 목표가 너무 높으면 그만큼 실패의 위험도 높아지는 위험을 항상 기억하는 것이다. 이 말은 현실적으로 충분히 성취할 수 있는 목표를 선택하라는 뜻이다. 또한 이 전략은 음식, 우정, 사랑, 섹스 등 일상적으로 얻을 수 있는 즐거움에 집중하라는 의미다. "내일이면 늦으리. 바로 지금 마음껏 먹고 마시고 즐기자!" 이것이 바로 첫 번째 전략이다. 우리가 내일까지 살아있다는 보장은 어디에도 없다. 그러니 현실에서 확실하게 얻을 수 있는 즐거움에 집중함으로써 우리의 인생을 가능한 많은 것들로 채워 넣어야 한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703

둘째, 우리가 진정으로 바라는 것들은 그 성취 가능성이 매우 낮다는 사실을 항상 기억하는 것이다. 첫 번째 전략의 문제점은 쉽고 확실하게 얻을 수 있는 목표들만 추구하다 보면 인생에서 정말로 중요한 가치를 얻을 수 없다는 데 있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703

나는 사후에 계속해서 존재할 의미 있는 성취를 일궈낸 삶이 가치 있다고 생각한다. 짧은 인생을 살아가는 동안 오랫동안 남게 될 뭔가를 남기고 간다면 더욱 가치 있는 삶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것이 바로 횔덜린의 생각이라고 믿는다. 이는 설득력 있는 주장이다.

-알라딘 eBook <죽음이란 무엇인가> (셸리 케이건 지음, 박세연 옮김) 중에서- P72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느님께 올라가야 할 영혼들이

이 산으로 향하기 이전에,[1] 나의

유골은 옥타비아누스에 의해 묻혔으니,

나는 베르길리우스요. 다른 죄가 아니라

단지 믿음이 없었기에 천국을 잃었소.」

신곡 (연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2- P56

눈길과 접촉으로 자주 불붙여 주지 않으면,

여자들에게 사랑의 불꽃이 얼마나 지속되는지

그녀를 통해 쉽게 이해할 수 있으리라.

신곡 (연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2- P68

단테는 제후들의 계곡에서 잠이 들었는데, 새벽녘 꿈에 독수리가 자신을 채서 위로 올라가는 것을 느낀다. 잠에서 깨자 베르길리우스는 단테가 잠든 사이 하늘에서 루치아가 내려와 그를 연옥의 문 앞까지 올려다 주었다고 이야기한다. 문지기 천사는 단테의 이마에 P자 일곱 개를 새겨 주고 두 시인은 본격적인 연옥 안으로 들어간다.

신곡 (연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2- P72

이 세 개의 계단은 회개의 세 가지 요소로 해석된다. 첫째 계단은 맑은 양심이 자신의 죄를 비춰 보는 것을 의미하고, 둘째 계단은 죄의 고백을 상징하고, 셋째 계단은 죄의 형벌을 채우려는 의지를 상징하는 것으로 본다.

신곡 (연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2- P77

가톨릭에서 말하는 일곱 가지 대죄(大罪)를 상징하는데(P자는 〈죄〉를 의미하는 peccati의 약자이다), 바로 교만, 질투, 분노, 나태, 탐욕, 탐식, 방탕의 죄이다. 연옥의 산은 그런 죄들에 대한 형벌을 받는 일곱 〈둘레girone〉로 나뉘어 있다.

신곡 (연옥) | 알리기에리 단테, 김운찬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92- P7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