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리한 투자자의 고전적 정의는 모두가 팔고 있는 약세장에서 매수해서, 모두가 사고 있는 강세장에서 매도하는 사람이다. — 벤저민 그레이엄Benjamin Graham

" - <투자의 본질>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43198 - P27

2020년 3월 발간된 골드만삭스의 자료, ‘Bear Essentials(약세장의 본질, Goldman Sachs Global Investment Research)’를 보면 약세장에는 세 가지 종류가 있다. - <투자의 본질>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43198 - P28

즉, 경기침체로 주식시장이 저평가 국면에 있을 때 바이러스 이슈가 터지면 경기가 더 악화할 것이라는 우려감에 경제학자들은 경기침체 후 잠시 회복기를 보이다가 다시 침체에 빠지는 이중침체 현상인 ‘더블딥’과 전반적 물가와 자산 가격 하락이 본격화되는 ‘디플레이션’을 언급하게 된다. 이런 공포감에 마지막 투매가 나오게 되면 글로벌 투자 은행들은 풍부한 유동성을 이용하여 주식 바겐헌팅Bargain Hunting**에 나선다. 그렇게 주식시장은 실물경기 회복에 선행하며 먼저 유동성 랠리를 펼치게 되는 것이다. 참고로 2003년 코로나·사스 사태 이후로는 ‘골디락스’라고 명명된 강세장이 도래하면서 BRICS(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신흥경제 5국) 테마가 당시 랠리를 주도했고, 2009년 신종플루 발발 이후에는 FAANG(미국 IT산업을 선도하는 페이스북, 애플, 아마존, 넷플릭스, 구글) 그룹이 주식시장의 랠리를 주도했다. - <투자의 본질>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43198 - P37

경제 쇼크가 오면 ‘Winner takes it all(승자 독식)’이라는 말처럼 살아남은 기업들이 망한 기업들의 몫까지 차지하면서 위기 전의 주가를 뛰어넘는 랠리가 시작된다. 주식시장은 살아남은 기업들의 향후 매출이 증가할 것을 미리 반영하기 때문이다. 미국식 자본주의는 철저하게 ‘생산성을 향상하는 혁신기업’을 살리고, 패러다임 변화에 뒤처지는 한계기업을 과감하게 정리한다. 미국 주식시장은 ‘창조적 파괴를 통한 혁신기업’을 좋아한다. - <투자의 본질>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43198 - P38

강세장은 비관 속에서 태어나 회의 속에서 자라며 낙관 속에서 성숙해 행복 속에서 죽는다. 최고로 비관적일 때가 가장 좋은 매수 시점이고 최고 낙관적일 때가 가장 좋은 매도 시점이다. — 존 템플턴John Templeton

" - <투자의 본질>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43198 - P3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은 견딜 수 있는 만큼의 시련을 준다는 말은 견뎌낸 자들에 한해 사실이다. 견디지 못한 자들은 죽거나 사라졌을 테고, 죽거나 사라진 자들은 말이 없으니까. 신은 아무래도 나를 시련 따위에 눈 하나 깜짝하지 않는 독종으로 오해한 모양이다. 그게 아니라면 내가 신에게 무언가 씻을 수 없는 큰 죄라도 지었거나. - <나보다 어렸던 엄마에게>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38942 - P6

주마등처럼 지난날들이 머릿속을 스쳐 지나가는 가운데, 문득 어차피 오래 버틸 수 없는 삶이라면 이참에 끝내는 게 덜 피곤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 <나보다 어렸던 엄마에게>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38942 - P7

무언가를 찾아 나서는 도전은 언제나 초심자의 행운으로 시작해, 반드시 가혹한 시험으로 끝을 맺는다. 파울로 코엘료의 장편소설 《연금술사》에 나오는 유명한 구절이 내 머릿속에서 무겁게 울렸다. 그제야 나는 지옥에 제 발로 걸어들어왔음을 실감했다. - <나보다 어렸던 엄마에게>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38942 - P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주가 만들어지고 137억 년(!) 이상이 지난 지금도 인간은 그것을 탐구하고 있다.2) 그러나 (현대과학의 놀라운 발견과 진보에도 불구하고) 사실 우리는 우주의 나이를 완전하게 계산할 수도 없고, 셀 수도 없이 많은 별들에 둘러싸여 있으며, 알 수도 없는 물질(암흑물질과 에너지)로 채워진 공간에서, 우리가 완전히 이해할 수 없는 물리 법칙에 따라서 움직이는 우주에 살고 있다.3) - <코스모스, 사피엔스, 문명>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472726 - P25

우주의 기원과 더불어 우리 인간이 갖는 원초적 질문은 또 하나 있다. "왜 세상에는 아무것도 없지 않고 무엇인가가 있는가?" 이 근원적인 질문을 17세기 독일의 고트프리트 라이프니츠가 던졌다. - <코스모스, 사피엔스, 문명>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472726 - P26

나는, 그리고 우리 인간은 우주 한구석에 박힌 먼지이지만 자신의 기원을 더듬고 있다. 별에서 만들어진 물질(?)인 인간이 별에 대해 숙고한다. 원자들이 결합한 하나의 유기체인 인간이 자신을 구성하는 원자 자체의 진화를 탐구하고 있다. 우주에 대한 끝없는 호기심은 달 탐험과 태양계 탐사, 나아가 은하계와 코스모스까지 뻗쳤다. - <코스모스, 사피엔스, 문명>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472726 - P2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창기 애플의 성장을 주도했던 또 하나의 자원이 마이크로소프트라는 사실은 새삼 역사를 돌아보게 만든다. 『삼국지』에서 관우가 조조를 위해 싸운 적이 있듯이, 서로의 장점을 알아보고 그것을 제 것으로 만드는 능력은 거인들의 특징인 듯하다. - <거의 모든 IT의 역사 10주년 기념 스페셜 에디션>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490045 - P8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벤치 아래에서 활짝 핀 히아신스들이 수백 개의 조그만 자줏빛 손을 줄기 위로 뻗어 햇살을 품는다. -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35991 - P18

그의 앞에 서 있는 아가씨는 오래전부터 그 자리에 붙박인 듯 히아신스 향기를 풍긴다. 그녀의 머리칼은 나이를 먹었지만 그 사이사이로 부는 바람은 새롭고, 그는 사랑에 빠지는 느낌이 어떤 건지 아직도 기억한다. 그 느낌은 가장 마지막까지 그의 곁에 남을 기억이다. 그녀와 사랑에 빠진다는 건 그의 몸속이 모두 채워지는 걸 뜻했다. 그가 춤을 춘 것도 그 때문이었다. -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35991 - P24

이제 보니 벤치 아래 흙이 진창으로 바뀌었는데 열쇠와 유리 조각들은 아직 그대로 있다. 광장 너머는 호수고, 넘실거리는 얕은 파도에 밀려서 배에 얽힌 기억은 이미 지나갔다. 노아는 머나먼 섬에 쳐놓았던 초록색 텐트가 눈앞에 보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하며, 새벽에 일어났을 때 서늘한 이불처럼 나무를 다정하게 감싸고 있던 안개를 떠올린다. -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35991 - P44

노아는 눈을 감고 흐르려는 눈물을 눈꺼풀 안에 가둔다. 광장에 눈이 내리기 시작하는데 갓난아이가 울 때처럼 처음에는 보일락 말락 하다가 이내 멈추지 않을 기세로 퍼붓는다. 묵직하고 하얀 눈송이가 할아버지의 생각을 모두 덮는다. -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35991 - P50

노아는 물고기를 낚는 법과 큰 생각을 두려워하지 않는 법과 밤하늘을 쳐다보며 그것이 숫자로 이루어졌음을 파악하는 법을 가르쳐준 노인의 손을 잡는다. 거의 모두가 두려워하는 영원이라는 것을 더 이상 두려워하지 않게 되었으니 그런 점에서 수학이 노아에게는 축복이었다. 노아가 우주를 사랑하는 이유는 끝이 없기 때문이다. 죽지 않기 때문이다. 평생 자신을 떠날 일이 없기 때문이다. -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35991 - P56

"여보, 기억들이 나에게서 점점 멀어져가고 있어. 물과 기름을 분리하려고 할 때처럼 말이야. 나는 계속 한 페이지가 없어진 책을 읽고 있는데 그게 항상 제일 중요한 부분이야." -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35991 - P59

그는 가만히 서서 몇 분 동안 그녀를 쳐다보았다. 그러다 사랑한다고 말했다. 그때가 처음이었다. 두 사람은 끝까지 아옹다옹하며 지냈고 끝까지 각방을 쓰지 않았다. 그는 평생 확률을 계산하는 일을 했지만 그녀처럼 확률적으로 희귀한 사람은 본 적이 없었다. 그녀와 같이 있으면 그는 뒤죽박죽이 되어버렸다. -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35991 - P61

그녀는 숨을 한 번 마신 다음 대답한다.

"나는 새벽이 그리워요. 더 이상 태양을 막을 방법이 없을 때까지 점점 더 짜증을 내며 조급하게 수면 위로 발을 구르던 새벽이. 호수 위로 반짝이던 햇살이 부둣가 돌멩이들을 지나 뭍으로 올라와서 정원을 따뜻하게 어루만지고 집 안으로 살그머니 쏟아져 들어오면 이불을 박차고 나와서 하루를 시작했잖아요. 사랑스럽게 졸음에 겨워하던 그때 당신 모습이 그리워요. 그때 당신 모습이." - <하루하루가 이별의 날>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35991 - P7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