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트워크 경제는 ‘더 많은 노동시간 = 더 많은 소득’이라는 공식도붕괴시킨다. 노동과 소득 간의 비례 관계가 사라지는 것이다. 전통적 경제에서는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돈을 많이 버는 구조였다. 그러나 네트워크 경제에서는 놀면서도 돈을 벌 수 있다. 유명 연예인들과 유튜브 크리에이터, 스포츠 스타들, 인기 학원 강사의 수입이 일반 노동자보다 매우 높은 것이 이를 증명한다. 이들은 노동을 통해 돈을 벌지 않는다. 이들은 최소한의 노동력만 투입할 뿐 소득은 TV, 인터넷 등의 네트워크가 스스로 창출한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53

블록체인은 은행이라는 중개기관의 자리를 위협하는 존재로 부상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은 은행이 없더라도 송금 기록을 자동으로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데이터와 기록을 관리하던 수많은 ‘중개인TTP: Trusted Third Party’들은 블록체인이라는 네트워크 기술에 일자리를 빼앗길 운명에 처하게 되었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54

블록체인은 사람들의 거래기록을 10분 단위로 쪼개어 기록한다. 매 10분마다 일어난 거래를 정리하여 하나의 ‘장부ledger’에 정리하는 것이다. 10분 단위로 쪼개어져 정리된 이 장부를 ‘블록block’이라 부른다. 2008년에 등장한 최초의 블록체인 시스템인 ‘비트코인’의 경우, 약 10분마다 블록이 하나씩 생성되어 지금은 약 67만 개의 블록이 생성되어 있다. 이 블록들에는 2008년 이후 비트코인을 통한 거래내역이 모두 담겨 있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55

블록은 ‘채굴mining’을 통해 만들어진다. 채굴이란 지난 10분간의 거래내역을 정리한 블록을 만들어내는 일이다.14 10분간의 거래내역을 정리한 블록을 가장 먼저 만들어 낸 채굴자는 소액의 비트코인을 보상으로 받는다.15 이 보상이 있기 때문에 채굴자들은 블록을 만드는 작업에 자발적으로 참여하게 된다.16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55

채굴자의 임무는 단순히 거래내역만을 정리하는 데서 끝나지 않는다. 채굴자들은 만들어진 블록을 그 이전의 블록과 ‘연결chain’하는 작업까지 수행해야 한다. 비트코인이라는 보상은 블록을 만들었을 때가 아니라, 블록을 연결했을 때 주어지기 때문이다. 그런데 블록 연결 작업은 그리 간단치가 않다. 블록과 블록을 연결하기 위해서는 접착제가 필요하다.
블록체인 시스템에서 접착제의 역할을 하는 도구는 특정한 숫자다. 그러나 두 블록을 연결하는 유효한 숫자(접착제)는 매 블록마다 달라진다. 그래서 채굴자들은 매 10분마다 새롭게 만들어지는 블록을 연결시키기 위해 매번 새로운 숫자를 찾는 노력을 하고 있다. 블록과 블록을 연결하는 접착제(숫자)를 ‘논스nonce’라고 부른다17.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56

논스를 찾는 작업은 매우 귀찮게 만들어져 있다.18 이 작업은 우리가 잠겨 있는 스마트폰의 비밀번호를 찾아내는 과정과 동일하다. 비밀번호가 생각나지 않는 스마트폰을 열기 위해서는 0000부터 9999까지의 4자리 숫자를 일일이 넣어보는 수밖에 없다. 유효한 논스값을 찾는 과정도 마찬가지다. 일일이 숫자를 대입해 보며 두 블록이 연결되는지를 확인해 보아야 한다. 불행히도 이 작업에는 지름길이 없다. 오로지 모든 숫자(접착제)를 두 블록 사이에 적용해 보는 방법뿐이다. 만약, 어떤 채굴자가 유효한 ‘논스’를 발견하면 그제서야 그 블록은 앞 블록과 연결된다. 그리고 유효한 논스값을 가장 빨리 찾아낸 채굴자는 그 보상으로 비트코인을 받게 된다. 이러한 과정을 거쳐 사람들의 거래내역은 매 10분마다 하나의 블록에 정리된다.19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5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경제이론으로서 ‘양면시장 이론’은 최근 경제학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연구주제 중 하나였다. 양면시장 이론의 시초였던 로셰와 티롤Rochet & Tirole이 2003년 이 이론을 발표한 이후 많은 경제학자들이 양면시장 이론을 다루었고, 그만큼 연구논문들도 쏟아졌다.
그렇지만 현실에서는 오랫동안 이 이론이 받아들여지지 못했다. 양면시장 이론을 적용하기 시작하면, 기존의 법질서와 상충되는 부분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기업의 독점을 판단하는 공정거래법 영역은 양면시장 이론을 적용하기 어려웠던 대표적인 분야였다. 양면시장 이론은 서로 다른 두 시장을 하나로 묶어서 취급하자는 것인데, 서로 다른 두 시장을 하나로 묶으면 기업의 독점이나 갑질 여부를 판단하기가 어려워지는 경우가 발생한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34

양면시장 이론은 한쪽의 희생을 정당화한다는 비판도 존재한다. 한쪽은 수혜를 누리고 한쪽은 피해를 보는데, 어떻게 이것이 과연 상쇄될 수 있느냐는 비판이다. 서로 다른 두 주체의 이해득실을 하나로 합쳐서 생각하자는 주장은 ‘최대 다수의 최대 행복’이라는 공리주의적 관점에 기반한다. 그러나 어느 일방에 피해를 전가하고 더 큰 이득을 본 집단이 있으니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시각은 현실에서 정당화되기는 어렵다. 우리  모두는 법적인 보호를 받아야 하는 주체이기 때문이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37

2010년 3월, 처음 등장한 카카오톡은 메시지를 보내는 앱이었다. 문자 한 건당 20원의 이용료가 부과되던 시대에 카카오톡은 이동통신업자의 문자서비스를 빠르게 대체했다. 카카오톡 등장 이전 통신사들은 문자서비스로 분기마다 2,500억 원씩을 벌었다. 그러나 통신사는 황금알을 낳는 거위 같은 존재였던 문자메시지를 카카오톡에 고스란히 빼앗겼다. 공짜로 시작한 카카오톡 가입자는 빠르게 증가했다. 서비스가 시작되고 379일 만인 2011년 4월 1일, 가입자 1천만 명을 돌파했다. 그러나 카카오는 가입자가 늘어날수록 큰 고민에 빠졌다. 바로 증가하는 서버 유지비용 때문이었다. 가입자 수가 늘어날수록 서버 유지비용도 증가했는데, 이 비용을 감당하기 어려웠다. 마땅한 수익모델이 없었기 때문이다. 가입자가 1천만 명을 넘어섰지만, 카카오는 50억 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이 무렵 카카오는 변신을 시도한다. 1천만 명 가입자를 바탕으로 양면시장 플랫폼 기업이 되겠다는 전략이었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38

그러나 카카오톡 시장과 같은 네트워크 경제에서 소비자는 더 넓은 선택지를 바라지도 않으며, 경쟁을 통해 떨어뜨릴 가격조차 존재하지 않는다.
자연스럽게 승자독식의 경제가 형성되며, 독점기업은 2위기업과의 격차를 크게 벌여놓는 경우가 빈번해지는 것이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43

그러나 네트워크 경제에서 가격은 시장에서 결정되지 않는다. 양면시장 이론에서 본 바와 같이 플랫폼 경제에서는 교차 보조가 일반화되어 소비자들이 공짜로 양질의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는 경우가 발생한다. 기업의 생산비용도 0에 가까워진다. 카카오톡, 윈도우 OS 등의 생산비용도 0에 가깝다. 이 제품들은 초기 개발비용이 클 뿐, 추가 생산비용이 들지 않는 특성이 있다. 따라서 네트워크 경제에서 상품의 가격은 기업 전략에 따라 결정될 가능성이 크다. 그리고 기업의 독점력이 강할수록 가격은 더 높게 책정된다. 한마디로 가격은 더 이상 수요자와 공급자의 의사를 바탕으로 한 시장에서 결정되지 않는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44

이는 네트워크가 가져온 권력 이동의 단면을 보여 주는 사례들이다. 조직이 부여한 권력은 이전 같지 않으며, 이제는 네트워크 스스로가 권력을 만들고 있다. 과거에는 공식적인 위계질서가 권력을 부여했다면, 이제는 더 많은 연결을 가진 사람들이 더 많은 권력을 지니게 되었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4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처럼 플랫폼을 통해 연결되는 두 시장은 서로 밀접하게 상호작용을 한다. 한쪽 시장의 고객이 충분히 커져야, 반대쪽 시장의 고객도 혜택을 볼 수 있다. 시장과 시장이 상호작용을 하며 더 높은 혜택을 보는 구조다. 이처럼 서로 다른 시장의 고객들이 서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받는 현상을 ‘교차 네트워크 외부성cross network externality’이라고 일컫는다. 집단의 규모가 크면 클수록 서로에게 이득이라는 의미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27

우리는 어떻게 카카오톡에 사용료를 내지 않고도 카카오톡을 이용할 수 있을까?
정답은 앞서 말한 양면시장의 ‘교차 네트워크 외부성’ 때문이다. 카카오톡이 공짜로 카카오톡 서비스를 제공하여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기만 하면, 광고주들은 저절로 몰려들기 마련이다. 가입자만 충분히 확보되면 플랫폼 반대편의 광고기업들은 기꺼이 값비싼 광고비를 부담하려 한다. 광고주들은 더 많은 가입자들을 원하기 때문이다. 카카오톡은 공짜 서비스로 많은 사용자를 확보한 후, 사용료는 반대편에 있는 광고주들에게 부담을 시키는 구조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28

따라서 양면시장에서는 돈을 내는 쪽money side과 혜택을 받는subsidy side쪽이 다르다. 카카오톡의 사례에서는 광고업체들이 돈을 내는 쪽이고, 일반 메신저 서비스 사용자들은 혜택을 받는 쪽이다. 쿠팡의 경우에는 판매자들이 돈을 내는 쪽이고, 일반 사용자들은 혜택을 받는 쪽이다. 판매자들이 쿠팡 플랫폼에 입점하기 위해서는 시장가격보다 낮은 가격으로 상품을 팔아야 하기 때문이다. 판매자들은 상품가격을 낮게 책정하는 방식으로 일종의 비용을 부담하고 있다. 그 대가로 플랫폼 반대편의 소비자들은 저렴한 비용으로 상품을 구매한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29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There is no such thing as a free lunch."
위 표현은 미국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Milton Friedman이 즐겨 쓰던 격언이다. 경제기사에 수시로 등장하는 이 표현은 서부 개척 시대의 한 술집에서 유래했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30

그러나 네트워크 경제에는 공짜 점심이 있다. 앞서 말한 카카오톡, 결혼정보회사와 같은 사례다. 양면시장에서는 비용을 지불하는 쪽money side과 혜택을 보는 쪽subsidy side이 다르기 때문에 혜택을 보는 쪽은 거의 비용이 들지 않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이렇게 혜택을 보는 쪽이 받는 돈을 ‘교차 보조금cross-subsidy’이라고 한다. 양면시장은 다른 누군가가 나 대신 사용료(교차 보조금)를 내고 있기 때문에 작동하는 것이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3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비록 구텐베르크는 파산했지만, ‘인쇄술’이 촉발한 두 번째 정보혁명은 우리 인류 사회를 송두리째 바꾸어 놓았다. 당시 책 1권을 손으로 베껴 쓰는 데에는 두 달이 걸렸지만, 인쇄기를 사용하면 1주일에 500권의 책을 인쇄할 수 있었다. 구텐베르크의 인쇄술이 개발된 직후인 50년 동안 2,000만 권의 책이 출판되는데, 이는 그 이전 1,000년 동안 출판된 책보다 많은 양이다. 인쇄술로 인해 소수에게만 독점되던 정보가 대량생산, 대량소비 되는 시대를 맞이한 것이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21

그런데 인쇄술은 교회가 정보를 독점하는 구조를 완전히 깨뜨려버린 것이다. 『성경』이 대중화되자 교회의 성경 해석에 의문을 제기하는 사람들이 하나둘 등장했다. 독일의 젊은 수도사제였던 루터도 그중 하나였다. 루터는 1517년 ‘95개 조 반박문’을 작성하여 교회의 해석을 반박했으며, 이는 중세사회를 무너뜨리는 종교혁명으로 이어졌다. 종교 분야뿐만 아니라 과학, 예술, 인문 등 모든 영역에서도 기존의 권위에 대한 도전이 나타났다. 인쇄술이라는 두 번째 정보혁명이 중세사회의 기득권을 완전히 무너뜨린 것이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22

오늘날 플랫폼 하면 기차역보다는 ‘인터넷 공간’이 먼저 떠오른다. 바로 카카오, 네이버, 쿠팡 같은 기업들인데 이들을 ‘플랫폼 기업’이라고 부른다. 이 기업들도 기차역의 플랫폼과 같이 ‘만남’이라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이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25

만남을 다른 말로 표현하면 ‘연결’이다. 플랫폼은 사용자와 사용자를 연결한다. 카카오톡이나 인스타그램을 통해 친구들과 연결되고, 그들과 일상을 공유한다. 플랫폼 기업은 친구 외에도 여러 사람과 우리를 연결하기도 한다. 네이버는 나와 언론사를 연결한다. 쿠팡은 나와 판매자를 연결한다. 에어비엔비는 나와 숙박 제공업체를 연결한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25

이처럼 플랫폼을 통해 연결되는 두 시장은 서로 밀접하게 상호작용을 한다. 한쪽 시장의 고객이 충분히 커져야, 반대쪽 시장의 고객도 혜택을 볼 수 있다. 시장과 시장이 상호작용을 하며 더 높은 혜택을 보는 구조다. 이처럼 서로 다른 시장의 고객들이 서로 긍정적인 영향을 주고받는 현상을 ‘교차 네트워크 외부성cross network externality’이라고 일컫는다. 집단의 규모가 크면 클수록 서로에게 이득이라는 의미다. - <플랫폼 경제와 공짜 점심> 중에서
https://www.millie.co.kr/v3/bookDetail/179507899 - P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파르 다비트 프리드리히 Caspar David Friedrich의 그림을 거기서처음으로 봤다. 생각해보면 인쇄된 책이 아니라 맨눈으로 처음 본서양 유화 그림이었다. 한국에서는 흔히 찾아볼 수 없는 높은 천장, 그 자체로 이국적일 수밖에 없는 공간에 적당한 햇볕이 창을통해 들어왔다. 인쇄된 그림에서는 느낄 수 없는,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른 색채로 보이는 캔버스의 표면 등 모든 것이 황홀한 경험이었다. 관람객도 많지 않았다. 마치 이 모든 것이 독일어에 지친 한동양 남자를 위로하기 위해 마련된 것 같았다. 베를린에서 한번도느껴보지 못했던 편안함이 다가왔다. 그 편안함이 나를 안아줬고,
나는 편안함의 품에 안겨 그림을 보았다. 비록 셋집이더라도 거주할 집 Has은 있었지만 나에게는 결여되었던 편안함Zuhause 속에 있노라니 독일어 텍스트를 읽을 때의 불안감과 두통이 생기지 않았다. 그림은 독일어 텍스트처럼 나를 위협하지 않았다. - P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