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을 더 많이 쓰면 쓸수록 나는 작품에서 내가 아름다움이 아니라 구원을 위해 투쟁한다는 사실을 점점 더 깊이 깨달았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98

내 글쓰기의 목적은 크레타와, 선과, 빛을 최선을 다해 도와서 이기게 만들자는 것이었다. 내 작품의 목적은 아름다움이 아니라 구원이었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99

나의 개인적인 투쟁과 현대 세계의 투쟁을 곧 동일시하게 된 시대에 태어났다. 세계는 과거의 사악한 세상으로부터, 그리고 나는 어둠의 조상들로부터, 이렇게 세계와 나 둘 다 똑같이 암흑으로부터 해방되기 위해 투쟁했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99

모든 인간의 업적이 그렇듯 멸망해서 한 순간 빛 속에서 나타났다가 영원히 혼돈 속으로 사라져 버린 놀라운 세계에 대한 형언할 수 없는 기쁨과 슬픔으로 나는 가슴이 벅찼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503

나는 수천 년 전에 지은 궁전 벽화에서 본 물고기가 나 자신의 영혼이기라도 한 듯 굉장한 흥분과 우애를 느끼며 쳐다보았다. 「필연성을 초월하여 자유를 숨 쉬려고 뛰어오르는 물고기, 이것은 크레타의 성스러운 물고기이다.」 나는 혼자 중얼거렸다. ICHTHYS 그리스도는 똑같은 대상을 추구하느라고 인간의 숙명을 초월하여 신과, 그러니까 완전한 자유와 결합하려 하지 않았던가? 투쟁하는 모든 영혼은 울타리를 부숴 버리려는 똑같은 목적을 추구하지 않는가? 자유를 위해 싸우고 죽은 영혼을 나타내는 이러한 상징의 탄생이 크레타에서 처음 이루어졌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나는 기뻤다. 날아가는 물고기 ― 투쟁하는 불굴의 인간 영혼을 보라!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505

그리스도와, 붓다와, 레닌은 빛을 잃었고, 나는 크레타의 흙에 휩쓸려 들어갔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506

흙이 영혼과의 접촉에서 어떤 비밀스러운 확신을 얼마나 강렬히 느끼는지를 나는 다시 한 번 깨달았다. 그와 마찬가지로, 위로 솟아올라 향기와 빛깔을 만들어 내기 위해 뿌리를 내려야 하는 꽃은 흙에 대해서 틀림없이 내적인 의식을 지니리라.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507

나에게는 전 세계적인 종교적 상징인 삼위일체가 보다 상징적인 다른 차원에서 존재했다. 그것은 절박하게 불타는 현실, 눈앞에 닥친 최고의 의무였다. 〈이것이 아니라면 다 필요 없다!〉 황홀경의 순간에 나는 속으로 맹세했다. 삼위일체는 완전한 형태로 위에서 내려 주는 그 무엇이 아니어서, 나 자신이 창조해야만 했다. 그것만이, 오직 그것만이 내 의무였다! 아무런 의미도 없이 크레타가 세 위대한 〈입김〉의 한가운데 위치하지는 않았으며, 아무런 목적도 없이 내 영혼이 크레타의 형태와 운명을 그대로 취하지는 않았으리라고 나는 스스로 다짐했다. 사람과 산과 거품이 이는 바다에 에워싸인 채로, 잠들거나 깨어 있는 시간에, 수백 년에 걸쳐 크레타가 영혼과 육체로 외치는 바를 이어받아, 그것을 완전한 어떤 의미로 변형시키는 일이 나의 타고난 의무였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509

불현듯 나는 세상의 아름다움을 쳐다보면서 죽음을 망각하려 했음을 깨달았다. 부끄럽게 생각하며 나는 격렬한 동작으로 봉투를 찢어 열었다. 글자들이 처음에는 출렁이다가 서서히 꼼짝 않고 자리를 잡아서, 내가 읽도록 얌전히 기다렸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510

그는 임종의 고통을 겪는 중에 나를 불러 말했습니다. 「이리 와요, 선생님. 내 친구 한 사람이 그리스에서 살아요. 내가 죽은 다음에 그에게 편지를 써서, 내가 죽었으며, 마지막 순간까지 나는 정신이 멀쩡했고, 끝까지 그를 생각했다고 전해 주세요. 그리고 내가 한 어떤 행동에 대해서도 후회하지 않는다고요. 그가 잘 지내기를 바라며, 이제는 정신 좀 차리라는 얘기도 하세요……. 그리고 혹시 어느 신부가 와서 나를 고해시키고 영성체를 주려고 하면, 저주나 내리고 꺼져 버리라고 해요! 나는 살아가며 별의별 짓을 다 해보았지만, 사실은 별로 한 것이 없어요! 나 같은 사람은 천 년을 살아야 하죠. 안녕히 주무세요!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511

마음이여, 너와 나는, 우리들은 그에게 피를 주어 삶을 되찾게 할 터이며, 먹고 마시고 말처럼 일하고 여자를 쫓아다니는 놀라운 뜨내기가, 춤을 추면서 싸우는 자가, 내가 평생 알았던 사람들 가운데 가장 영혼이 널리 트이고, 육체는 자신감이 넘치고, 가장 자유롭게 외치던 자가 조금이라도 더 오래 살게끔 하자.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51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 삶에 가장 큰 은혜를 베푼 요소는 여행과 꿈이었다. 죽었거나 살았거나, 내 투쟁에 도움이 된 사람은 극히 드물다. 하지만 내 영혼에 가장 깊은 자취를 남긴 사람들의 이름을 대라면 나는 아마 호메로스와, 붓다와, 니체와, 베르그송과, 조르바를 꼽으리라.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81

첫 번째 인물은 ― 내가 생각하기에는 ― 기운을 되찾게 하는 광채로 우주 전체를 비추고 태양처럼 평화롭고 찬란하게 빛나는 눈[眼]이었으며, 붓다는 세상 사람들이 빠졌다가 구원을 받는 한없이 깊은 새까만 눈이었다. 베르그송은 젊은 시절에 해답을 얻지 못했던 나를 괴롭히는 철학의 온갖 문제들로부터 해방시켜 주었으며, 니체는 새로운 고뇌로 나를 살찌게 했고, 불운과 괴로움과 불확실성을 자부심으로 바꾸도록 가르쳤으며, 조르바는 삶을 사랑하고 죽음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가르쳤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82

힌두교에서는 이른바 구루[導師]라고 일컫고, 아토스 산의 수사들이 〈아버지〉라고 부르는 삶의 길잡이를 선택해야 하는 문제가 주어졌다면, 나는 틀림없이 조르바를 택했으리라.
그 까닭은 글쓰는 사람이 구원을 위해 필요로 하는 바로 그것을 그가 갖추었으니,
화살처럼 허공에서 힘을 포착하는 원시적인 관찰력과,
마치 만물을 항상 처음 보듯 대기와 바다와 불과 여인과 빵 따위의 영구한 일상적 요소에 처녀성을 부여하게끔 해주며 아침마다 다시 새로워지는 창조적 단순성과,
영혼보다 우월한 힘을 내면에 지닌 듯 자신의 영혼을 멋대로 조종하는 대담성과,
신선한 마음과 분명한 행동력,
그리고 마지막으로 초라한 한 조각의 삶을 안전하게 더듬거리며 살아가기 위해 하찮은 겁쟁이 인간이 주변에 세워 놓은 도덕이나, 종교나, 고향 따위의 모든 울타리를 때려 부수려고 조르바의 나이 먹은 마음에서 회생의 힘을 분출해야 하던 결정적 순간마다 인간의 뱃속보다도 더 깊고 깊은 샘에서 쏟아져 나오는 야수적인 웃음을 그가 지녔기 때문이었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83

우리 두 사람 다 현실적인 목표란 세상 사람들의 눈을 속이기 위한 먼지일 따름이라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83

그의 목소리, 아니 목소리가 아니라 외침에 귀를 기울이면, 내 삶은 가치를 지니게 되었다. 지금 내가 대마초를 피우는 사람처럼 생각에 잠겨 종이와 잉크로 결실을 얻으려는 바를 나는 피와, 살과, 뼈로 직접 경험할 수도 있었으리라. 하지만 나는 감히 그럴 용기가 나지 않았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84

희곡의 형태는 창작이라는 작업을 통해 우리들이 살아가는 시대와 인간의 영혼이 지닌 자유분방한 힘을 작품에 등장하는 투쟁적인 주인공들로 재현함으로써 정립한다. 나는 한껏 정성을 들이고 충실하게 내가 우연히 태어난 중대한 시대를 경험하려고 노력했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91

글쓰기는 평온한 다른 시대라면 재미있는 놀이였을지도 모른다. 오늘날은 그것이 중대한 의무이다. 글쓰기의 목적은 동화로 이성을 즐겁게 해서 현실을 망각하도록 돕는 일이 아니라, 우리들의 과도기에 아직 살아남은 빛나는 모든 힘에 대해서 동원령을 선포하여 사람들로 하여금 짐승의 차원을 초월하도록 최선을 다하게 만드는 것이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95

하나의 전체적인 신이었던 디오니소스는 비극의 한가운데 서서 이야기의 탄생과, 발전과, 종결을 다스렸다. 깨우친 관객이 보기에는, 비록 신의 흩어진 팔다리가 서로 싸우기는 했어도 이미 남몰래 합쳐져 조화를 이루었다. 그것들은 신의 완전한 몸을 이루고 하나의 조화를 형성했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96

분명히 태초에는 말씀이 있었다. 행동 이전에 말이다. 보이거나 보이지 않는 세계를 창조하는 잉태의 말이, 신의 아들이, 독생자가 존재했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9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Firefly

Luring him was as easy
As flashing valentines.
But like a lady firefly
They hid a secret call to die.

A final touch.
Unfinished:
The last step, a trap.
Down, down he falls,
His eyes still holding mine
Until they see another world.

I saw them change.
First a question,
Then an answer,
Finally an end.

And love itself passing
To whatever it was before it began. A.H.- P367

Whenever she stumbled, it was the land that caught her. Until at last, at some unclaimed moment, the heart-pain seeped away like water into sand. Still there, but deep. Kya laid her hand upon the breathing, wet earth, and the marsh became her mother.- P34

Thomas Moore:

... she‘s gone to the Lake of the Dismal Swamp,
Where, all night long, by a fire-fly lamp,
She paddles her white canoe.

And her fire-fly lamp I soon shall see,
And her paddle I soon shall hear;
Long and loving our life shall be,
And I‘ll hide the maid in a cypress tree,
When the footstep of death is near.

The words made him think of Kya, Jodie‘s little sister. She‘d seemed so small and alone in the marsh‘s big sweep. He imagined his own sister lost out there. His dad was right-poems made you feel something.- P49

The calmness of the boy. She‘d never known anybody to speak or move so steady. So sure and easy. Just being near him, and not even that close, had eased her tightness. For the first time since Ma and Jodie left, she breathed without pain; felt something other than the hurt. She needed this boat and that boy.- P46

Tate couldn‘t help staring. She must be thirteen or fourteen, he thought. But even at that age, she had the most striking face he‘d ever seen. Her large eyes nearly black, her nose slender over shapely lips,
painted her in an exotic light. She was tall, thin, giving her a fragile, lithesome look as though molded wild by the wind. Yet young, strapping muscles showed through with quiet power.- P98

TUTORED BY MILLIONS OF MINUTES ALONE, Kya thought she knew lonely. A life of staring at the old kitchen table, into empty bedrooms, across endless stretches of sea and grass. No one to share the joy of a found feather or a finished watercolor. Reciting poetry to gulls.- P343

For Kya, it was enough to be part of this natural sequence as sure as the tides. She was bonded to her planet and its life in a way few people are. Rooted solid in this earth. Born of this mother.- P36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Q. 조직에서 리더가 바뀔 가능성이 전혀 없는 경우에는 어떻게 조언할 건가요?
A. 이 질문에 답은 ‘호기심Curiosity’, ‘동정심Compassion’, ‘헌신Commitment’이라는 세 단어로 시작하겠다(이를 통틀어 ‘3Cs’라고 일컫는다). 먼저 제아무리 리더라도 다른 사람의 생각이나 행동을 변화시킬 순 없다. 이 점을 분명히 인식하자. 직장 상사처럼 상대방에 대한 공식적인 책임이 있는 경우라도 말이다. 우리가 할 수 있는 건 ‘영향을 끼치는 일’ 정도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내가 3Cs의 본보기가 되어 다른 사람이 바뀌도록 유도할 수 있다는 점이다.

-알라딘 eBook <두려움 없는 조직 : 심리적 안정감은 어떻게 조직의 학습, 혁신, 성장을 일으키는가> (에이미 에드먼슨 지음, 최윤영 옮김) 중에서- P240

업무가 불확실하고 상호의존적이며 위험부담이 큰 조직에서는 결국 심리적 안정감을 어느 정도 구축했느냐에 따라 성공 여부가 결정되기 때문이다.

-알라딘 eBook <두려움 없는 조직 : 심리적 안정감은 어떻게 조직의 학습, 혁신, 성장을 일으키는가> (에이미 에드먼슨 지음, 최윤영 옮김) 중에서- P244

그런 달리오가 꼽은 회사의 성공 비결은 무엇일까?
그는 ‘구성원의 업무와 회사의 모든 관계를 가치 있게 여기는 문화’를 가장 먼저 언급했다.
이어서 ‘극도의 솔직함과 투명성’이 그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알라딘 eBook <두려움 없는 조직 : 심리적 안정감은 어떻게 조직의 학습, 혁신, 성장을 일으키는가> (에이미 에드먼슨 지음, 최윤영 옮김) 중에서- P253

달리오가 말하는 극도의 솔직함은 ‘리더의 역할’에 대한 그의 원칙에서 출발한다. 리더라면 곧 ‘비판적인 견해를 발설하지 말고 담아둘 권리가 없는 환경’을 조성해야 한다.

-알라딘 eBook <두려움 없는 조직 : 심리적 안정감은 어떻게 조직의 학습, 혁신, 성장을 일으키는가> (에이미 에드먼슨 지음, 최윤영 옮김) 중에서- P253

이 같은 관점은 충분히 고려해볼 가치가 있다. 구성원이라면 모두 동료들에게 일종의 ‘빚’을 지고 있다. 자신의 생각이나 의견을 표현해야 할 ‘빚’ 말이다. 달리오는 이렇게 설명한다. "개인의 생각과 의견이 구성원 개인의 것이라고 생각하지 마라. 한 사람의 의견은 기업 집단에 속한 것이다. 따라서 그것을 표현하지 않고 마음속에만 담아둘 권리는 없다."

-알라딘 eBook <두려움 없는 조직 : 심리적 안정감은 어떻게 조직의 학습, 혁신, 성장을 일으키는가> (에이미 에드먼슨 지음, 최윤영 옮김) 중에서- P254

심리적 안정감을 구축하는 데 달리오는 ‘갈등 해결’을 주요 요소로 삼는다. 이는 혁신과 현명한 의사결정을 위해 반드시 수반되어야 하는 요소다. 브리지워터에서는 ‘진실을 찾아가는 과정’으로 갈등을 정의한다.

-알라딘 eBook <두려움 없는 조직 : 심리적 안정감은 어떻게 조직의 학습, 혁신, 성장을 일으키는가> (에이미 에드먼슨 지음, 최윤영 옮김) 중에서- P256

"논쟁에서 이기려고 하지 마라. 내가 틀린 상황은 매우 가치 있는 경험이다. 한 가지라도 배우지 않았는가."

-알라딘 eBook <두려움 없는 조직 : 심리적 안정감은 어떻게 조직의 학습, 혁신, 성장을 일으키는가> (에이미 에드먼슨 지음, 최윤영 옮김) 중에서- P257

대화를 ‘토론’과 ‘논쟁’, ‘가르침’이라는 세 가지 범주로 구분한 달리오는 상황별로 적절한 대화법을 선택하라고 조언했다.

-알라딘 eBook <두려움 없는 조직 : 심리적 안정감은 어떻게 조직의 학습, 혁신, 성장을 일으키는가> (에이미 에드먼슨 지음, 최윤영 옮김) 중에서- P257

"정말 모르는 것이 있을 땐 다른 사람의 말에 귀 기울여보세요. 그럼 상대방은 자신이 알고 있는 것을 기꺼이 나눠 여러분을 도와주려 할 겁니다."

-알라딘 eBook <두려움 없는 조직 : 심리적 안정감은 어떻게 조직의 학습, 혁신, 성장을 일으키는가> (에이미 에드먼슨 지음, 최윤영 옮김) 중에서- P261

"제 목표는 모든 임직원이 질문을 즐기고 자기 목소리를 마음껏 내는 환경을 만드는 것입니다. 이렇게 협력하는 의사결정 과정은 상당한 에너지를 내죠. 이 에너지가 결국 창조와 혁신의 근원입니다."

-알라딘 eBook <두려움 없는 조직 : 심리적 안정감은 어떻게 조직의 학습, 혁신, 성장을 일으키는가> (에이미 에드먼슨 지음, 최윤영 옮김) 중에서- P26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외국에서 여러 해 동안 방황하고 투쟁한 다음 남자가 고향으로 돌아가 조상들의 바위에 몸을 기대고는 토착 혼령들과, 어릴 적 추억과, 젊은 시절의 갈망이 짙게 깔린 낯익은 땅을 둘러보면 식은땀이 나게 마련이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57

더할 나위 없이 늙을 때까지 자신의 젊음을 믿지 않으려는 마음을 거부하며, 꽃피는 사춘기를 과일이 풍성하게 맺히는 나무로 키우기 위해서 평생 투쟁을 계속하려는 자세 ― 나는 그것이 충만한 인간의 길이라고 믿는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59

영원한 시간에서 우리에게 기회는 한 번, 오직 한 번밖에 주어지지 않는다. 다시는 안 된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60

여기저기서 나타나는 어린 시절의 추억은 고통을 더욱 깊게 할 뿐이다. 위로 분출하려는 우리의 영혼을 두꺼운 껍질이 둘러싸서 꼼짝 못하게 하니, 우리들은 허리가 굽고, 주름지고, 초라한 모습이 된다. 세계를 정복하려는 젊음의 강렬한 불꽃에 떨며 열망했고, 사춘기라는 찬란한 성 속에 갇혀 지내기가 너무 답답하다고 느꼈던 영혼은 이제 잔뜩 쪼글쪼글하고 질겨진 몸의 한쪽 구석에 앉아 떨기만 한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60

하지만 빈틈없는 영혼은 그런 위안을 섣불리 받아들이려고 하지 않는다. 왜 그러겠는가? 영혼은 필연성의 법칙에 선전 포고를 하려고 태어났기 때문이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61

크레타가 대지의 자식들을 사랑하기 때문에 그만큼 고생을 시키는지는 잘 모르겠지만, 피가 흐를 때까지 매질을 한다는 사실만은 나도 안다.

영혼의 자서전 (하) | 니코스 카잔차키스, 안정효 저

리디북스에서 자세히 보기: https://ridibooks.com/books/1242000662- P46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