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톤 정암고전총서 플라톤 전집
플라톤 지음, 이기백 옮김 / 아카넷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플라톤의 <크리톤>은 그저 탈옥이 올바른지의 여부가 아니라 보편적 정의(dikaiosyne, 박종현 선생은 이를 올바름이라 번역하지만, 여기서 역자의 견해를 존중하여 정의라 함)란 무엇이고, 어떤 기준에 섰을 때 정의로운 행위라고 할 수 있는지를 묻는 텍스트다. 여기서 크리톤과 소크라테스는 각각 상이한 가치관과 입각점을 가지고 있어 이 텍스트는 파르티잔적인 질문을 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화해될 수 없을 듯한 두 입장의 논변을 통해서 플라톤은 정치적으로 정의로운 행위란 무엇인지 묻는다.

 

플라톤의 철학은 <국가>에서도 알 수 있듯이 정의가 제일주제이다. <크리톤>에서도 일차적으로 크리톤과 소크라테스의 토론 주제는 무엇이 정의로운 행위인가에 대해서이다. 새벽에 몰래 감옥에 갇혀 있는 소크라테스를 찾아온 크리톤은 처음부터 그의 탈옥을 정의로움의 문제로 규정짓는다. 크리톤이 정의의 관점에서 접근하였기에, 소크라테스 역시 정의의 원칙들에서 자신의 탈옥 문제를 탐구한다. 그 원칙이란 결코 정의롭지 못한 짓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 해를 입히는 일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 그리고 다른 누군가와 합의한 것이 정의롭다면 이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원칙들을 통해 둘의 논변은 탈옥이라는 개별적 사례 검토에서 그치지 않고 보편적으로 올바른 행위란 무엇인지까지 확장된다.

 

올바른 행위를 규정하는 기준에 대하여 크리톤은 인간 의식과 심성의 가장 심층에 있는 친밀감과 자애로움 등의 감정에 입각하여, 소크라테스는 국가주의적 가치관에 입각하여 자신의 주장을 입론하고 있다. 그는 소크라테스가 사형을 택할 경우, 친구들에게 깊은 슬픔과 부정적 평판을 안겨주고 가족을 버려 윤리적으로 옳지 못하다고 주장한다. 크리톤이 중시하는 것은 우정이나 혈연관계이다. 이런 것들은 모두 국가에 앞서 존재하는 자연적인 것으로, 여기서 크리톤이 법이나 통치로는 온전히 표상되지 않는, 가장 근원적 인간관계로부터 생기는 인간의 정치적 감정을 중시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크리톤의 입각점은 법률이 아니라 자연적, 가족적 윤리에 있는 것이다.

 

이와 대조적으로 소크라테스는 국가주의적 윤리관과 더 맞닿아있다. 의인화된 법률의 연설을 통해서 이런 입장을 확인할 수 있다. 법률은 소크라테스의 입을 빌려 탈옥이 정의롭지 못한 근거들을 제시한다. 첫째, 탈옥이라는 불복종의 행위는 법률과 국가 공동체를 파멸시키는 행위이다. 한 사람의 탈옥으로 어떤 나라에서 법정 판결들이 무력하게 되고 개인들에 의해 효력을 상실하고 파기”(50b)될 수 있기 때문이다. 둘째, 탈옥은 개인적 보복으로 국가와 법률에 해를 입히는 행위이다. 그리고 셋째, 탈옥은 그가 국가와 합의한 원칙들을 스스로 깨는 행위이다. 이 합의란 강요나 기만 없이 절차적으로 하자 없는 합의이다. 따라서 그가 정당한 이유나 설득의 절차 없이 법률을 어기는 행동을 하는 것은 정의롭지 못한다.

 

소크라테스의 주장은 얼핏 보면, 악법도 법이라며 국가와 법률에 개인을 전적으로 종속시킨 것으로 보일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부분 때문에 소크라테스를 단순하게 국가주의자라고 규정짓기는 어렵다. 그가 보편적 정의의 원칙을 전제 삼아서 국가와 법률을 더 중시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소크라테스가 법률의 연설을 통해 자신의 주장을 전개할 때, 어떤 입각점에 서 있는가? 의인화된 법률의 연설은 소크라테스가 대화 전반부에서 확립한 정의의 원칙의 연장선에 있음을 알 수 있다. 보복 등으로 해를 입히는 것, 정의로운 합의를 자의적으로 이행하지 않는 것 등이 그것인데, 이런 원칙은 정의롭지 않은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는 하나의 원칙으로 수렴된다. , 정의로움의 원칙에 입각해 있을 때에야, 한 행위는 보편적 정의로움을 획득할 수 있으며, 이는 크리톤의 가족 윤리와 국가주의적 윤리도 마찬가지다.

 

얼핏 보면, 소포클레스의 <안티고네>의 안티고네와 크레온처럼, <크리톤>은 가족윤리를 지지하는 크리톤과 국가주의적 윤리를 지지하는 소크라테스 사이의 화해할 수 없는 당파적 대립을 담은 텍스트처럼 보인다. 그러나 실제 이 대화편은 가족 윤리와 국가적 정의를 포괄하여 보편적 정의의 원칙을 세우는 데 더 주력하는 작품이다. 소크라테스는 국가적 정의를 넘어서는 보편적 올바름의 원칙을 세움으로써 국가와 법률에 대한 전적인 충성에도 반대하는 길을 만들었는데, 바로 이러한 부분에서 시민 불복종으로 향하는 단초를 볼 수 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다이제스터 2021-10-05 21:5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올바름을 정의로 해석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보입니다. 올바름 혹은 선은 가치를 갖지만 정의는 정의란 과연 무엇인지 재정의가 필요한 가치 중립적 개념이라고 보입니다.
칸트도 정의를 논하지만 결국 가치 중립적인 객관적인 정의만 언급하여 끝없는 문제를 일으킨 것을 보아도 그렇습니다.

김민우 2021-10-04 21:37   좋아요 1 | URL
제가 용어 사용을 옳게 하지 못해 혼란을 드린 점 죄송합니다. 북다이제스터님 말씀처럼 올바름과 정의는 구분되어야 할 것입니다. 헬리어 dikaiosyne가 올바름으로도 정의로도 번역되니 제가 두 단어를 의식 없이 혼용해버린 것 같습니다.
박종현 선생께서는 dikaiosyne를 올바름이라고 번역하는 게 낫다고 주장하는데, 국가 부록에서 이렇게 해명합니다.

˝‘올바른 상태‘란 개체나 조직체에 있어서의 구성요소들이 일궈내는 총화의 산물이지, 부분적으로 실현을 볼 수 있는 게 아니다. 그건 신체적인 건강이나 정신적인 건강처럼 어느 한 부분에도 질병 상태나 갈등이 없는 건강한 상태와도 같다. 이런 올바른 상태 곧 올바름을 굳이 정의로 번역해야만 할까? 한글학회의 <우리말사전>에서는 정의의 의미 규정을 이렇게 하고 있다. 정의는 ‘의리에 맞는 옳고 떳떳한 일‘로, 의리는 ‘사람으로서 지켜야 할 도리‘로, 다시 도리는 ‘마땅히 행하여야 할 바른 길‘로 말이다. 이런 뜻의 정의는 플라톤이 특히 이 대화편에서 말하는 dikaiosyne 의 번역어로보다는 오히려 전통적인 dike의 번역어로 더 맞다.˝

이 dike는 재판 판결 등으로 번역됩니다. 정의란 가치 중립적 개념이란 말과 통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다음부터는 용어를 더 주의해서 쓰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밤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