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 교유서가 첫단추 시리즈 1
에드워드 크레이그 지음, 이재만 옮김 / 교유서가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에드워드 크레이그는 이 책에서 철학을 직접적으로 정의하는 대신 철학의 기본 주제들을 풀어 설명한다. 그는 철학의 주제를 크게 세 가지 물음, 나는 무엇을 해야 하는가?” “우리는 어떻게 아는가?” “나는 누구인가?”로 정리한다. 이 책이 다른 철학 입문서와 다른 점은, 이런 주제에 접근할 때 철학 원전을 해설하여 철학자의 사유를 독자들이 맛볼 수 있게 한다는 것이다.

 

철학이란 무엇이며, 대학교 철학과에서는 무엇을 배울까? 비록 나는 전문적으로 철학을 배운 사람은 아니지만, 철학에 관해 아는 것은 철학자의 수만큼 철학의 정의도 다양하다는 것이다. 또한 철학이 무엇을 가르치고 무엇을 배우는지도 답하기 쉬운 질문은 아니다. 하지만 동서양 변함없이 꾸준히 철학의 주제가 되는 것이 있다. 저자는 이 주제들에 집중하여 독자들에게 철학을 소개하고, 철학으로 안내한다. 저자는 우리 모두가 이미 철학자라고 주장한다. 왜 그런가? 우리가 위에서 언급한 질문들을 어느 정도 숙고하며 살기 때문이다.

 

저자가 제시한 철학의 3가지 근본 주제는 각각 윤리학, 인식론, 그리고 존재론 혹은 형이상학의 영역이다. 더 풀어서 말하자면, 윤리학은 어떻게 살아야 올바르게 사는 것인가에 대한 물음이다. 그리고 인식론은 우리가 뭔가를 안다고 할 때 우리의 앎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를 다룬다. 마지막 질문은 라는 존재, 더 나아가 인간이라는 존재란 무엇인지를 탐구한다. 이 물음은 동물과 같은 비인간 존재나 신에 대한 사유로 발전할 수 있다. 이런 것들은 시대가 아무리 지나도 변하지 않는 물음들이다.

 

저자는 1장에서 철학에 대한 일반론을 전개하고, 2~4장에서는 철학 고전을 촘촘히 읽어나가면서 각 주제를 세부적으로 살핀다. 저자가 참조하는 책은 플라톤의 <크리톤>, 흄의 <기적에 관하여>, <밀린다팡하>이다. 이 책의 가장 큰 미덕이 바로 이 점인데, 나이젤 워버턴 등의 다른 철학 입문서에서는 이 책처럼 철학 원전을 풍부하게 경험할 수 없기 때문이다. 7흥미로운 저작들에서는 데카르트의 <방법서설>, 찰스 다윈의 <종의 기원>, 헤겔의 <역사철학강의> 서론, 니체의 <도덕의 계보학> 등을 소개한다. 이 장들을 읽으며 철학 원전을 통해 철학의 주제에 사유하는 법을 배울 수 있고, 무엇보다 앞으로의 더 깊은 공부를 위한 읽기의 본을 획득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위해 저자와 역자가 제시한 더 읽을거리도 요긴하다.

 

이 책에 따른다면, 철학이 무엇이냐고 할 때 윤리학, 인식론, 존재론의 근본 물음을 탐구하는 학문이라고 할 수 있겠다. 철학이 이런 주제들에 답하려는 학문이라고는 하나, 유념해야 할 점은 철학은 정답을 내놓지 않으며, 답을 얻을 수 있는 사유 과정에 조언한다는 것이다. 철학적 주장이 아니라 사유를 배운다는 점에서 우리가 이 책과 철학 서적을 통해 정말 배울 것은 철학함일 것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딩 2021-09-15 13:30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교유서가 민우님 덕에 알게되었고 굉장히 신뢰합니다.
접근법이 좋네요 ㅎㅎ 저도 철학과에서 뭐 배우는지 궁금해서요

김민우 2021-09-15 16:37   좋아요 2 | URL
네 조금 난삽해 보일 수도 있지만 되게 괜찮은 철학 입문서였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