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이와 어린동생 내 친구는 그림책
쓰쓰이 요리코 글, 하야시 아키코 그림 / 한림출판사 / 199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딸에게 동생을 맞이할 마음 준비를 해주기 위해 고른 몇 권의 책 중에 아이가 가장 좋아한 책이다. 3살 아이라 동생이 태어나면 마음이 얼마나 힘들까 하는 생각에 이 책 저 책 뒤적여보았지만 우리 아이 수준에 맞는 책은 잘 없었다. 순이와 어린 동생은 일상 속에서 일어날 수 있을만한 일로 잔잔하면서도 동생을 생각하고 걱정하는 언니의 마음이 잘 담겨 있는 이야기이다. 아이가 참 좋아했던 달님 안녕 시리즈를 그린 하야시 아키코가 그린 그림이라 그런지 아이는 책의 삽화를 더 좋아하는 것 같았다. 동생이 잠을 자는 사이 잠깐 은행에 볼 일을 보러 가는 엄마는 밖에서 놀고 있는 순이에게 어린동생을 부탁하고 간다. 순이는 동생을 위해 바닥에 그림을 그려주고, 그 사이에 동생은 사라져버린다. 순이가 동생을 찾아 이리저리 헤매지만 동생과 비슷한 아이만 발견할 뿐 동생을 찾지 못해 발을 동동 굴리는 모습이 정말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 놀이터에서 놀고 있는 동생을 찾게 되지만, 순이가 얼마나 놀라서 뛰어다녔을지 동생을 걱정하는 모습이 안스럽다.  

  정말 아이들은 한순간에 앞만 보고 달려가버리기 때문에 한 두번씩은 잠깐잠깐 엄마 눈에서 사라져버린 경험이 있을 것이다. 어른이라도 그런 일을 겪으면 깜짝 놀랄텐데 동생을 찾아 헤매는 모습을 보면서 동생을 소중히 여기는 언니의 마음을 느낄 수 있다. 얼마 전에 동생이 태어났다. 딸아이는 순이와 어린동생에서처럼 여자 동생이 태어나길 바랬지만 남자동생이 태어났다. 동생이라고 발가락을 만지고, 머리를 만지고, 뽀뽀를 해주려고 하고, 젖병을 안겨다주는 모습을 보니 참 예쁘다. 순이와 어린 동생 이야기의 주인공들처럼 얼른 자라서 서로 사이좋게 노는 모습을 보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피노키오는 사람인가 인형인가 피노키오의 철학 1
양운덕 지음 / 창비 / 2001년 10월
평점 :
구판절판


그래, 철학은 우리 생활속에 늘 함께 하는 것이고 그래서 어렵지 않은 것이라고 했는데 우리는 철학을 늘 어려워했다. 알지도 못하는 오래전 철학자들의 생각을 훑어보는데 지나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이 책은 제목부터 '피노키오는 사람인가 인형인가'라는 우리가 일상생활 속에서 부딪히게 되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이 책을 읽어보면 알겠지만, 그냥 스쳐지나가던 문제들을 철학속, 우리 생각속으로 끌어들여 고민하게 한다. 철학을 가르쳐주기 보다는 이 책의 문제거리들을 생각하는 것 자체가 철학을 하는 것이 된다.지금에서 피노키오가 사람일까 인형일까를 생각해보면서, 나는 복제인간을 생각한다. 클로네이드사에서 복제인간 이브를 탄생시켰다는데...이브는 사람일까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글쓰기 소프트 - 시험답안에서 논문까지 지혜가 드는 창 3
김해식 지음 / 새길아카데미 / 1999년 6월
평점 :
절판


살다보면 글을 잘쓰는 것이 아주 유용할 때가 많다. 내생각에는 내가 남들보다 아는 것이 많아서가 아니라, 내 생각을 글로 잘 정리하는 능력이 있기 때문에 많은 이득이 있었다고 본다. 나의 글쓰기는 편지쓰기를 통해서 기를 수 있었다. 몇년동안 여러 사람들에게 계속 편지를 쓰면서 생각을 정리하는 법을 터득했는데, 문제는 그 글이 감성적인 글이어서 논리적인 글을 쓰기 힘들었다는 것이다. 논술을 준비하면서 이과라 과학에 관한 글을 많이 쓰게 되었는데 그때 논리적이고, 비판적인 글을 쓰기 힘들었다.그래서 도움이 될만한 책을 고르다가 이 책을 읽게 되었다. 약간은 딱딱하게 쓰여진 책이지만, 꼼꼼하게 읽으면서 자기가 필요한 부분을 메모해가며 보면 참 좋을 것 같다. 논문, 리포트, 시험답안 등등 종류와 상황에 따라 글을 어떻게 쓰는 것이 좋은지 설명되어 있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V동화 행복한 세상 TV동화 행복한 세상 10
KBS한국방송 지음 / 샘터사 / 2002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친구가 아이들에게 읽어주라고 선물해준 책이다. 처음에 TV에서 이 이야기를 접했을때는 파스텔톤의 화사하고 아기자기한 이야기라고만 생각했다. 아버지와 단둘이 사는 아이가 아버지 먹으라고 컵라면이 식을까 이불속에 넣어둔 이야기를 보고 나는 울어버렸다. 일상생활 속에는 아주 일상적이면서도 감동적인 이야기들이 많다. 우리의 삶 자체가 감동이고, 사람과 사람 사이에 일어나는 어떤 관계라도 아름답지 않을 수 없다. 이 책이 베스트셀러가 된 이유도 우리가 흔히 겪을 수 있는, 또는 예전에 겪었던 일을 소재로 하였기 때문이다.가족들에 대한 이야기라서, 나도 읽다가 아버지 생각이 나 울기도 하고, 내 행동을 반성하기도 하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절한 정원
미셸 깽 지음, 이인숙 옮김 / 문학세계사 / 2005년 8월
평점 :
절판


아주 얇은 분량이라 단숨에 읽을 수 있는 책이지만 그 여운은 오랫동안 남는다. 이 책을 읽은지 두달쯤 된 것 같다. 그래서 주인공의 이름도, 작가도 잘 기억나지 않지만 감동은 아직도 생생하다.처절한 정원은 아주 짧은 이야기이지만, 많은 것을 담고 있고 생각한다. 나치와 유대인에 관한 이야기를 한 집안의 가족사를 통해 들여다보니 더 생생하게 다가왔다. 서로를 감싸주고, 다독여주며 살아가는 가족들. 어릿광대노릇을 하는 아버지. 왜 아버지는 어릿광대를 할 수 밖에 없었을까? 가장 가슴에 와닿은 부분은 자신의 숙모와 삼촌이 만나게 된 이야기이다. 그냥 재미있게 읽을 수도 있지만, 역사적인 사건을 다시 한 번 생각하면서 읽어보면 더 재미있고 감동적일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