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이 너무 커졌어요 - 언어영역 (말하기.듣기) 노란돼지 창작그림책 13
이재민 글, 한희선 그림 / 노란돼지 / 2011년 11월
평점 :
절판


 우리 딸은 3살. 우리 말 실력을 보면 아직 3년도 채 배우지 않은 말인데 저렇게 잘 할 수 있나 싶을 정도로 말 장난까지 시작했다. 10년, 20년을 쥐고 살아도 잘 안되는 영어를 생각하면 정말 언어를 배우는데는 결정적 시기가 있구나 새삼 실감한다. 세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는 말처럼 모든 습관을 형성하는데 있어서 시작이 참 중요한 것 같다. 지금은 어리다고 내버려뒀다가 나중에 습관을 들이려고 하면 아이도 힘들어할 것이다. 뭐든 매일 조금씩 천천히 길들여나가야한다. <일이 너무 커졌어요>에서 다루고 있는 주제는 다른 사람의 말을 주의깊게 듣기이다. 주변에도 보면 다른 사람의 말에 집중해서 듣지 않는 사람이 많다. 아이에게도 다른 사람의 말을 주의깊게 듣는 태도를 길러주는 것이 꼭 필요하다.

 이야기는 이렇게 시작된다. 토순이의 의자 다리가 부러지게 되고, 집에 못이 없어서 친구 쥐돌이에게 전화를 걸어 못을 좀 빌려달라고 한다. 그런데 이야기의 마지막에는 코끼리가 포크레인을 끌고 와서 "토순아, 집을 새로 짓는다고?"라고 말한다. 시작과 결과만 보면 어떻게 일이 이렇게 될 수 있느냐고 생각하겠지만, 모든 동물 친구들이 자신의 일을 하면서 전화를 대충받고, 자기 일을 마친 뒤에 친구의 부탁을 들어줘야지 하면서 시간이 지난 뒤에 어떤 말을 들었는지 깜박하고, 다른 것을 빌려달라고 했다고 착각하고 또 다른 친구에게 전화를 걸어서 그것을 빌려달라고 했기 때문에 벌어진 일이다. 그냥 재미있게 읽고 무슨 이런 일이 있어라고 웃어버릴 수도 있을 이야기지만, 아이에게 어떤 관점으로 이 상황을 바라보게 해줘야할지 고민을 했다. 다른 사람의 말을 귀기울여서 듣기, 그리고 다른 사람이 부탁을 하면 잘 들어주기 이런 것을 알려주었다.

 책의 그림이 참 마음에 든다. 하얀 배경에 필요한 것들만 쓱쓱 그려 놓은 그림이 참 예쁘다. 그리고 전화를 걸면 걸수록 점점 얽히고 꼬여가는 전화줄 표현이 기발하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가 자라면서 길러야할 사회성 기술들이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다른 사람의 말을 귀기울여 듣기만큼 중요한게 또 있을까 싶다. 아이에게 틈날때마다 읽어주고 알려주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응가하자, 끙끙 (보드북) 아기그림책 나비잠 14
최민오 지음 / 보림 / 2004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응가하자 끙끙

 


  배변 훈련을 시작할 즈음 책도 읽어주면서 변기에 앉아서 볼일을 보는 것에 관심을 가지게 해주려고 책 한권을 골랐어요. 응가하자 끙끙은 단행본이구요. 동물 친구들이 앉아서 힘을 주며 응가를 하는 장면으로 구성되어 있어요. 계속 변기에 앉아서 힘주고, 응가누기에 성공해서 야호 외치는 내용이 반복되고 그림도 그렇게 예쁘지는 않아서 저는 그다지 재미있다는 생각을 안했는데 아이는 참 좋아하네요. 끄응끙 거리는 소리와 모습이 재미있나봐요. 그래서 베스트셀러이겠지요. 엄마가 좋다고 생각하는 책과 아이가 좋아하는 책은 다른 것 같아요. 아이의 시각으로 잘 그려놓은 책이라고 생각해요.

 

 

  마지막엔 아이가 나와서 응가를 하는데 응가가 안나와요. 동물친구들의 응원을 받아 다시 한 번 힘을 주고 성공합니다. 처음 배변 훈련 시작할때 우리 아이도 책 속 아이처럼 변기에는 자주 앉아보는데 안 누더라구요. 여러 번 앉아보다가 변 보기부터 성공하고, 그 다음에 쉬를 가렸네요. 이렇게 변기에 앉아 볼일을 보고, 성공했을 때 함께 칭찬해주며 기뻐하는 모습을 보면서 아이도 그렇게 하는 것이 잘하는 것이라 느낄 수 있었던 것 같아요. 배변 훈련하기 전에 읽어주면 좋은 책이에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방귀를 뽀옹! 알이알이 명작그림책 8
노에 까를랭 지음, 이경혜 옮김, 안나 라우라 칸토네 그림 / 현북스 / 2011년 10월
평점 :
품절


 



 

 



이 책은 노에 까를랭이라는 프랑스 그림책 작가가 썼다. 노에 까를랭은 소방관의 방귀, 유명한 방귀들을 썼다고 하는데 '방귀'이야기에 일가견이 있는 작가인가보다. 똥, 방귀 하면 아이들은 모두재미있어하면서 낄낄 거린다. 3살 딸 아이는 아무렇지도 않게 방귀를 끼더니 어른들이 방귀를 낄 때마다 반응을 보여준뒤로는 방귀를 끼고 나면 먼저 꼈다고 말하면서 반응을 살피고 키득거린다. 지극히 당연한 생리현상인데 아이에게 부끄럼을 가르쳐준게 아닌가 싶을 때도 있다. 이 책은 방귀를 소재로 하여 방귀끼는 상황을 재미나게 표현하였다. 여러 동물이 등장을 하고, 그 동물이 방귀를 뀐뒤에 일어나는 일을 아주 간단하고 조금은 우스꽝스럽게 나타내어놓았다. 흉내내는 말 표현도 참 실감나고 신난다. 아이와 함께 읽으면서 많이 웃을 수 있었다. 방귀를 소재로 한 재미난 이야기 한 편이라고나 할까.

 

 

 

느릿느릿 달팽이가 방귀를 뽀옹! 껍데기가 피~융!

  간단하지만 표현하고자 하는 말은 다 담겨있다. 그림도 참 재미나다. 방귀를 낀 달팽이, 껍데기가 날아가버리다니 얼마나 재미난 상상인가. 이야기 속 동물들이 방귀를 낀뒤에 당황한 표정도 재미있다. 20가지도 넘는 동물들이 나오는데, 동물의 특성을 따서 재미난 표현들을 넣어놓아서 여기 나온 글만 모아서 시로 써놓아도 읽는 재미가 있겠다 싶었다. 오동통 돼지가 방귀를 뽀옹, 밥 먹다가 우웩우웩 이런 형식이다. 그림도 독특하다 이탈리아의 유명한 그림책 작가인 안나 라우라 칸토네가 그렸는데 그림을 그린 도구도 다양하고, 콜라주 기법으로 여러 가지를 붙여서 나타낸 그림이 인상적이다. 글을 읽어주다보니 글밥도 짧고, 말의 리듬감이 느껴졌다. 또 새로운 동물들, 사람들을 떠올려서 책의 뒷페이지를 아이와 함께 만들어본다면 신나는 독후활동이 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레드릭 네버랜드 Picture Books 세계의 걸작 그림책 107
레오 리오니 글 그림, 최순희 옮김 / 시공주니어 / 1999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초등학교 1학년 교과서에도 나오는 이야기 '프레드릭'이다. 앞표지에는 눈이 반쯤 간긴 들쥐 프레드릭의 모습이 뒷표지에는 프레드릭의 뒷모습이 나온다. 눈을 반쯤 감고 있어 왠지 흐리멍텅해보이기도 하고, 재빠르고 부지런해 보이지는 않는다. 처음 책장을 열고 몇 장 넘길동안 그저그런 교훈을 주는 책인가 하는 생각을 했는데 마지막 장을 덮으면서 "그래, 모두가 같을 필요는 없다. 저마다 자기 역할을 하면 되는거지."하는 생각이 들었다. 

 다들 읽다보면 개미와 베짱이가 떠오를 것이다. 우리가 흔히 생각하는 그 책의 교훈은 개미처럼 부지런하게 준비하자는 것이지만 베짱이처럼 인생을 즐길 줄도 알아야한다는 의견도 있다. 프레드릭 이야기에서 다른 들쥐들은 개미와 베짱이의 개미처럼 모두 겨울을 준비하기 위해 부지런히 먹을 것을 모으고 일을 한다. 프레드릭은 늘 눈을 저렇게 뜨고 햇살과 색깔, 이야기 모으기를 하고 있다.  겨울이 되어 양식이 다 떨어지고 모두 우울해할때 프레드릭이 모았놓았던 햇살을 꺼내 따뜻하게 해주고 색깔을 꺼내 봄을 그려보게 해주고 이야기를 꺼내 들려주며 행복하게 해준다. 들쥐들은 프레드릭에게 "넌 시인이야!"라고 말해준다. 

  모두다 양식을 모을때 함께 일하지 않는 프레드릭을 꼭 잘했다할 수는 없지만, 우리 주변의 아름다움을 찾을 줄 알고 그것으로 다른이들을 행복하게 만들어줄줄 아는 프레드릭의 모습이 아름답다. 프레드릭의 모습보다 더 아름다운건 함께 일하지 않는 프레드릭을 비난하지 않고 나중에 시인이라 칭찬해주는 서로를 인정해줄 줄 아는 들쥐들의 모습이 아닌가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똑똑한 그림책 뜨인돌 그림책 22
오니시 사토루 글.그림 / 뜨인돌어린이 / 201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희 딸이 너무 너무 잘 본 책이라 이렇게 리뷰를 써 봅니다.
저는 딸이 단행본을 참 잘봐서 매달 몇 권씩 단행본을 구입해줍니다. 이 책도 베스트셀러라서 좋으려니 막연한 기대로 사주었는데, 책이 집에 오자마자 들고는 그날부터 한 달동안 보고 또보고 잘때도 이 책을 안고 잘만큼 정말 좋아했어요. 책이 찢어질만큼이요.
  처음 책장을 주르륵 넘겼을때는 페이지마다 똑같은 동물 그림들이 계속 반복되길래 이게 무슨 재미가 있을까 싶었어요. 단순화한 동물 캐릭터라서 저도 처음에는 무슨 동물인지 모르겠다 했는데 첫장에 나와있는 이름을 가르쳐주고 나니 아이는 동물의 뒷모습만 봐도 이름을 다 기억하고,  하나씩 묻고 답하면서 재미있게 보았답니다.  그림책을 사물 이름 익히고, 사물 찾기하는 재미에 읽는 저희 아이 스타일에는 딱 맞는 책입니다.

  "똑똑, 같이" 하면서 책 같이 읽자고 자리에 딱 앉아서 기다리는 모습이 너무너무 예쁘답니다. 페이지마다 누군가 숨어있거나 울고 있거나 화가 나 있거나 한데 누가 아~하고 있어 그러면 '하마'  그렇게 이야기할 수 있는 책이에요. 책에 특별한 이야기가 있는 것은 아니구요. 여느 창작 동화책들하고는 차별화된 내용이 있어서 엄마들한테 인기가 많나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