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도 저금할 수 있나요? 라임 그림 동화 4
후지모토 미사토 지음, 다나카 로쿠다이 그림, 김윤수 옮김 / 라임 / 2017년 3월
평점 :
절판


마음도 저금할 수 있나요는 아이들의 입장에서 자신의 행동을 뒤돌아보게 해주는 동화책이다. 2학년 아이도 책을 손에 들자 재미있다며 금세 다 읽어나간다. 책속 유타와 같은 아이는 우리 주변에 많다. 주로 꾸중과 잔소리로 해결해보려고 하지만 그 효과는 잠시뿐. 마음도 저금할 수 있나요에서 유타는 나쁜 행동을 할 때마다 댕그렁 하는 소리를 듣게 된다. 그 소리를 신경쓰던 유타는 마음 은행에서  편지를 받고 마음 은행에 가게 된다. 심술을 부리고 나쁘게 하면 검은색 동전이, 도전을 하고 착한 행동을 하면 은색 동전이 쌓이게 된다는 말을 듣고 오지만 검은색 동전이 점점 쌓여가는데 ...거기서 유타는 어떻게 해야할지 깨닫게 된다.

아이가 스스로 내적인 동기를 가지고 착한 행동을 할 수 있다면 좋겠지만 마음 은행처럼 외적인 동기를 부여해주면서 자신의 행동을 고치고 깨달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도 한 방법인 것 같다. 한 편의 동화로도 무척 재미있고 아이들이 충분히 고민할 만한 소재를 다루었기 때문에 쉽게 읽어나갈만한 내용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알사탕 그림책이 참 좋아 39
백희나 글.그림 / 책읽는곰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정말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소재로 이야기를 맛깔나게 잘 써내려가는 작가라는 생각이 드는 작품이다.  구름빵, 달샤벳, 장수탕 선녀님은 몇 번을 읽어도 아이들이 웃으며 듣는 책이다. 식상하지 않고 억지 스럽지 않으면서도 상상이 가미되어 재미있는 그런 이야기를 쓰는 백희나 작가. 친구들은 구슬치기에 한창이고, 늘 혼자인 동동이는 구슬을 사러 문방구에 간다. 구슬 대신 산 알사탕은 색깔마다 다른 재주를 지녔다. 알사탕을 먹을때마다 동동이는 어떤 대상과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 마음의 소리를 듣게 된 것인지도. 동동이가 나누는 대화를 들으면서 아이의 속마음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고, 나를 반성하게 되는 이 책은 어린이에게도, 어른에게도 의미있는 이야기라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사생활 월령기 (2017 세종도서 교양부문 선정도서) - 12가지 주제로 펼치는 교사의 한해살이
경기교육연구소 지음 / 에듀니티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에 쫓겨 지내다보면 계절이 지나가는 줄도 모르고 삽니다. 살아움직이는 아이들과 지내는 시간은 매 시간이 새롭고, 다르지만 또 한발짝 물러나 지켜보면 매일이 비슷하고, 한 해, 한 해 반복되는 것 같지요. 그래서 때로는 안주하게도 되고, 회의감을 느끼게도 됩니다. 이 교사생활 월령기라는 책도 제목에 이끌려 이러한 나에게 무언가 다른 관점으로 교직을 바라보게 해주지 않을까라는 생각으로 펼쳐들게 되었습니다. 월별로 12가지의 주제를 정하여 그것에 대해 이야기를 풀어나가는데 시간 흐름에 따라 읽을 필요는 없네요. 저는 10월, 공화국 시민교육으로써 학생 인권을 먼저 골라 읽었습니다. 꼬마 아이들과 아기자기한 시간들을 보내다가 아주 오랜만에 저보다 덩치큰 아이들과 만나게 되어 그 아이들 눈높이에 맞는 저의 태도에 대한 고민을 해결해보고 싶어서입니다. 통제와 카리스마보다 필요한 것은 공감과 배려와 환대이다는 구절이 참 와닿네요.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비판보다는 긍정을 가장한 순응을 해왔던 저에게 많은 성찰을 하게 해주는 책입니다. 중, 고등학교 선생님들이 쓴 책이라 그런지 저에게는 또다른 시각을 제공해주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쓰고 그린 책 - 2020 볼로냐 라가치 상 COMICS Early Reader 대상 수상작 모퉁이책방 (곰곰어린이) 47
리니에르스 지음, 김영주 옮김 / 책속물고기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색연필을 선물 받았다는 첫장면. 아이라면 다 이런 설렘을 느껴본 적이 있을 것이다. 색연필을 처음 받아서 무엇을 하고 싶을까. 책 속의 주인공은 책을 만들기 시작한다. 제목부터 정하고, 이야기를 써나가는 모습을 만화로 담아놓았다. 여느 만화책하고는 조금 다른 화면 구성이 만화를 읽는다는 느낌보다는 동화책 속에 누군가 한 명 들어와 이야기를 들려주는 것 같은 분위기가 느껴진다. 이렇게 자기 또래의 아이가 책을 써나가는 모습을 관찰하면서 아이도 책을 덮고 이야기책 한 권을 만들지 않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느 날 작가가 되었습니다 시시콜콜 지식여행 2
아넷 하위징 지음, 전은경 옮김 / 탐 / 2017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누구나 책의 제목처럼 어느 날 작가가 되어 보는 상상을 해보지 않았나요? 재미있는 책을 한 권 읽었을 때, 전혀 작가가 될 것 같지 않았던 주위 사람이 책을 출판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저도 작가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해봤습니다.  머릿속으로 그려본 이야기를 실제로 글로 쓰기도 했구요. 하지만 곧 한 권의 책을 써내는 것은 얼마나 어려운가 깨닫게 되지요. 이 책의 주인공 카팅카는 작가가 되고 싶은 열세살 소녀입니다. 옆집에 사는 린다 아줌마에게 어떻게 하면 글을 잘 쓸 수 있는지 여러 가지 방법을 배웁니다. 등장 인물을 묘사하는 방법부터 독자에게 수수께끼를 남겨두는 방법까지. 린다 아줌마와 카팅카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독자 역시 자연스럽게 글 쓰는 방법을 터득할 수 있지요.  글을 쓰는 방법도 배울 수 있지만 감동과 재미도 있는 책. 추천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