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럴 때 있다.  

안경끼고 세수 하기. 아야..ㅜㅜ 

안경끼고 아이크림 바를 때 

안경끼고 안경찾을 때..;;    

샤워할 때 클린저쓴다는 게 샴푸짤 때.

커피믹스나 컵라면에 찬물부을 때.

정수기엔 딱 두 가지 물밖에 안나오는데 말이지.  

커피마시려고 자판기에 돈 넣고 밀크커피 버튼 밑에 

율무차 버튼 누를 때. 율무차는 좋지만 자판기 율무차는 싫단 말야.    

3월인데도 한겨울 스웨터를 입고 있는 선생님에게  

"더워요?"라고 할 때. 말이 헛나와..;;  

난 정말 '추워요?'라고 생각했는데 말이지. 

오엠알카드 작성시 답안표기 잘못할 때. 

분명 답을 아는데 옆칸에 표시하고 있다.;; 

손이 떨려.;; 

57번인줄 알고 37번타고 타도시갈 때. 

'이왕온 거'라며 도너츠사왔다. ㅜㅜ 

던킨이 있더라고 거기에... 

버스요금낼 때 천원짜린 줄 알고 오천원짜리 낼 때..ㅜㅜ 

종점 사무실가서 돌려 받으라는데...;;;  

구간 정산 요금 계산 안하고 내릴 때. 

정산하는 걸 깜빡..-_-;; 아... 

난 빈틈 많은 사람... 

그래도 미워하지 않을래. 

미워하지 말기... 

무심은 나쁜 거야. 유심히 살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너무 좋으면서도 싫은 것... 

이래서 두통이 오나보다. 

 정신건강을 위해선... 

지나치게 좋은 것과 나쁜 것은 

삼가야 하는데... 

중용이 필요해. 

점점 좋아질 거야.;; 

그래도 희망의 끈을 놓지 말자.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에샬롯 2009-08-20 09: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점점 좋아지고 있어..^^ 희망을 가져.
 

역사책을 읽다가 사다함을 알게되었다. 괜찮은 사람이구나. 멋있구나. 정도로 생각을 했다. 그러곤 잊었다. 컴퓨터를 켜고 무심히 검색순위를 봤는데 사다함이 있다. 뭐지? 클릭을 해본다. 드라마 선덕여왕 이야기다. 미실의 첫사랑이라나. 진짜? 미실은 도대체 어떤 여성인가. 이 드라마는 선덕여왕이 주인공이 아닌 것 같아. 미실이 주인공인 것 같다. 요즘 매력적인 알천랑과 십화랑들의 모습을 흐뭇하게 보고 있다. 유신랑 빼고. 덕만과 천명의 삼촌이자 십화랑의 아재 같은 느낌이다. 허물없이 지내긴 어려운 외모랄까. 그토록 어린 유신이 너무 심화게 성장한 것 아닌가.;; 성장이 과하다.;; 청년기는 그냥 뛰어넘은 듯..;; 뭐 엄태웅씨에게 개인적인 감정은 없다. 역할에 조금 부적합하다고나 할까. 그렇다고. 춘추는 언제 나오나? 유신과 춘추는 나이차이가 8살 정도랬는데...액면상 아버지와 아들같다. 유신을 어릴 때 허약해보이더니 만명부인이 보약을 잘못먹인 게로구나.;; 나중에 말목자른 김유신도 볼 수 있는 것일까. 문노는 도대체 언제 나오려나. 미실이 버린 비담이를 길렀다던데 그도 궁금하다. 비담, 얼른 나와다오. 사극은 MBC가 잘 만드는 것 같다. 극의 전개도 좋고, 출연진도 좋고 끝까지 좋았음 좋겠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에샬롯 2009-08-20 09: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미실이 <화랑세기 필사본>에만 그 이름이 언급되므로 존재여부를 확언할 수 없는 갈수록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과연 허상인가??
 

문자를 받았다. 

미안하다는 미안했다는 너의 문자. 

처음엔 너란 것조차 인식하지 못했다.   

난 너를 잊었으니까. 

그래서 지웠다. 

더이상 넌 나와 관련된 사람이 아니니까. 

너와 나의 연결고리는 끊긴지 오래니까. 

용서해 달라는 너의 말에 웃음이 났다. 

잠시 '용서못한다'는 생각도 들었다. 

그러나..그 것도 잠시였다. 

사실 난 오래전에 널 용서했다.  

너의 비겁함을...

그리고 나도 용서했다.  

나의 모자람을...  

4년전...너의 그 모질음, 차가움에 몸서리쳤다.   

난 내가 너무 모자라서 그런 거라 생각했다. 

너 때문에 순수했던 바보스러웠던 내가 이젠 세상에 없다. 

이유조차 말하기 싫어서 나를 피했던 너였잖아.

그랬듯이 그렇게 날 잊어라. 

기억조차 하지마라.  

미안함마저 버려라. 

난 죽어서도 너와는 다시 만나고 싶지 않다. 

미움이 커서가 아니라 이젠 깨어진, 다시는 돌이킬 수 없는 

사이이기 때문이다.  

너와 나에겐 아무 것도 없기 때문이다. 

난 시간도 세월도 다 버렸으니깐.

 


댓글(1)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에샬롯 2009-06-29 11: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너에게 고마운 건 나를 사랑할 기회를 주었다는 것이다.
 

떠나야할 때 떠나지 못하는 것, 

버려야할 때 버리지 못하는 것은 

미련이 남아서 그런 것이겠지. 

미련은 집착을 만들고 

집착은 미련을 만들고 

말처럼 쉽진 않지만 

성장하려면 반드시 버려야 한다. 

비워야 한다. 

잊어야 한다.  

그래야 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