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마어마하게 커다란 감자 국민서관 그림동화 77
오브리 데이비스 지음, 이경혜 옮김, 듀산 페트릭 그림 / 국민서관 / 2007년 12월
평점 :
절판



혼자서 혹은 적은 수로는 풀지 못할 숙제도 여럿이 함께 하면 해답을 찾을 수 있음을..

그리고 함께 나누는 기쁨이 더욱 크다는것을 알려준 <어마어마하게 커다란 감자>

이 책은 <커다란 순무>이야기를 떠오르게 한다

이 책에 등장하는 농부는 순무씨 대신 감자의 눈을 심었는데 그 감자가 무럭 무럭 자라게 되고

농부가 뽑으려고 했지만 뽑히지 않자 부인을 비롯 <커다란 순무>처럼 주위의 도움을 계속해서 받아

땅에서 뽑는데 성공한다...

그리고 그 감자로 요리를 했는데 그 감자익는 냄새를 맡고 마을사람들이 모두 모여 들어

그 감자가 몽땅 없어질때까지 같이 나누어 먹는다는 이야기이다

 

이 책을 얼핏 보면 <커다란 순무>와 정말 비슷한 내용을 담고 있다...특히 감자를 뽑는 장면에서의

그림이나 본문글은 흡사하다

하지만 이 책은 <커다란 순무>와는 또 다른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준다

<커다란 순무>에서는 순무를 뽑기위해 도와줬던 사람과 동물들만이 나중에 함께 모여

요리를 먹는 반면에 <어마어마하게 커다란 감자>에서는 뽑지 않았던...어찌 보면 같이 나누어 먹을

이유가 없어보이는....... 전혀 도움을 주지 않았던 마을사람들이 감자 익는 냄새를 맡고 왔는데도

함께 즐겁게 마지막 감자 한 부분까지도 나누어 먹는다는데서 찾을 수 있겠다

특히 감자를 나누어 먹는 모습은 포크로 감자를 찍어서 자기 입 속에 넣는 것이 아니라

다른 사람에게 감자를 먹여주는 모습들이여서 참 인상적이였다

 

<커다란 순무>를 아이와 읽을 때는 도움을 준 사람들과 함께 순무요리를 나누어 먹는것이니

내게도 그저 당연한것처럼 받아들여져서 그렇게 나누어먹는 것에는 별 의미를 두지 않았었다

순무를 뽑을 때 여러 사람이 도와서 뽑은 것처럼 한 사람의 힘보다는 여러사람의 힘이 모아지면

훨씬 큰 힘이 될수 있다는 것만을 알려줄 수 있었던 반면에

이 책은 그 점은 물론이고 비록 도움을 주지 않은 사람들이더라도 함께 나누어 먹는 모습을 통해

내가 무언가를 받았으니 나도 무언가를 주어야 하는것이 아니라

아무것도 받지 않았어도 기꺼이 나누어 줄 수 있는 마음을 배울 수 있어서 더 흐믓했던 책~^^

역시 오브리 데이비스 작가의 다른 책들 처럼 가슴 속 따스함을 전달해주는 책이다

 

<어마어마하게 커다란 감자>는 이 추운 겨울... 내 가까운 이웃들 중에 불우한 이웃은 없는지

한번쯤 들여다보고 살펴볼 수 있는 온정의 눈길과 손길을 보내라고 나와 내아이에게 슬며시 말을 건네는.......

나누는 즐거움을 배울수 있어 행복해지는 그런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왜 따라왔어! - 뿔리와 개구쟁이 친구들
오드레이 푸시에 지음, 박정연 옮김 / 보림큐비 / 2007년 11월
평점 :
품절


 
하얀 바탕에 잡다한 배경 그림없이 필요한 그림만이 도드라지게 그려진 삽화가 
깔끔함을 더하는 책...뽈리와 개구쟁이친구들 시리즈 중 <왜 따라왔어!>는
조금씩 이성에 눈을 뜨는 아이의 모습을 간결하지만 유머러스하게 표현해놓아서
읽어가는 도중 피식~웃음을 흘리게 만든 책입니다~^^
 
주인공 뽈리....여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집으로 초대를 합니다
여자친구와 함께 먹기위해서 초콜릿케이크도 열심히 만듭니다
케이크가 구워지는 동안 머리 손질하는 모습이나 구워진 작은 케이크를 식탁에 준비하는 모습~
그리고...여자친구가 오기를 기다리는 모습 속에 보일듯 말듯 설레임이 느껴지는 뽈리의 표정들이
보는 재미를 더합니다~^^
활자체로 쓰여지던 문장이 여자친구가 누르는 초인종소리에선 바뀌네요~
생동감있는 손글씨체로 쓰여진 '딩동딩동'은 읽는 내게도 그 초인종 소리가 들리는듯합니다^^
그 생동감있는 초인종 소리만큼이나 입꼬리가 올라가고 눈이 동그래진 뽈리~
드디어 문을 열고 들어선 여자친구 회색 생쥐를 맞는 뽈리의 표정이 참말 재밌네요~
그렇지만 다음으로 이어지는 뽈리의 표정이 이전과는 완전히 달라지게 되는데
왜 그럴까요?..^^
맛있게들 먹어~라고 뽈리가 던지는 말 속엔 이 책의 제목이 뽈리의 마음을 대변해주는듯합니다~^^
 
뽈리의 표정 변화를 보면서 뽈리가 갖는 마음의 변화를 읽어내려갈 수 있는 책~
그렇게 뽈리의 마음을 살짝 엿볼 수 있듯이
뽈리를 닮은 우리 아이들의 마음도 살짝 들여다볼수 있는 책인듯합니다
내용이나 삽화나 모두 유쾌하고 상쾌한 책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난 이제 절대 울지 않아 모두가 친구 5
케이트 클리스 지음, 서남희 옮김, 사라 클리스 그림 / 고래이야기 / 2007년 5월
평점 :
품절


 
책의 표지를 넘기면....124가지 이유로 우는 우리 아기 밀로에게...라는 글을 보게된다

처음 책을 받고 이 글을 보고선 얼마나 공감이 가는 글이던지...

그나마 울음이 짧은 아이였기에 망정이지 그 많은 이유로 울면서 울음 끝이 길었음 어쩔뻔 했나 싶다~^^

 

"나랑 동갑이잖아?" 첫페이지를 읽자마자 이렇게 말하는 아이를 보고선 '동갑'이란 말은 또 언제 배웠는지 싶은데...

이 책은 이렇게 내 아이와 같은 5살배기 아기토끼가 주인공이다

이 귀여운 아기토끼는 이제 5살이 되었으니 절대 울지 않을거란다~더 이상 아기가 아니라면서~~

그래서 5살 생일파티 때에도 절대 울지 않는 친구들만 초대할거란다~

하지만 만나는 친구들마다 '지금도 가끔 친구들이 안놀아줘서...무서워서...아파서...속상해서 운다'고 얘기를 한다

실망한 아기토끼...크고 멋진 생일파티를 기대했다가 엄마와 자신만 있는 조그만 생일파티를 열게 될거란 생각에 풀이 죽어버린다

그런데 왠걸~~이번엔 엄마도 가끔 울 때가 있다고 얘기한다

하지만 엄마의 얘기를 듣고서는 우는것이 무조건 나쁜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게되고

아기토끼는 친구들을 모두 초대해서 멋진 파티를 열게된다

 

이 책은 눈물에 관해서 아이들에게 알려줄 수 있는 정말 멋진 책이다

3살때쯤 하도 징징대서 <울지말고 말하렴>이라는 책을 사줬는데 그 당시 그 책 도움을 참 많이 받았던것처럼

이 책은 5살...한창 떼쓰고 우는 내 아이에게 많은 도움을 주리라 생각든다

할머니랑 같이 살고 있는 터여서 특히 남자아이가 우는 것에 대해 '남자가 우는거이 아녀~'라는

소리를 곧잘 듣고 자랐지만 이 책을 통해서 우는것은 무조건 나쁜것도 아니고

또 창피한 일도 아니라는 것을 알게된 것 같아 참 기쁘다...

또 성별이나 나이와는 상관없이 감정을 표현하는데 있어서 솔직한 표현을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책이기도 하다

 

본문 중에서 엄마토끼가 가끔 눈물을 흘리는 이유들 중에 내 맘을 뭉클하게 만들기도 했던 내용이 있는데...

이 책을 읽고나서 아이가 내게 이런 질문을 던지기도 했다

"엄마.... 엄마도 나를 보면 가끔 눈물이 나요?"

자식을 키우면서 뿌듯하고 행복해질때도 눈물이 날 수 있다는 것을 난 왜 아이한테 한번도 표현을 못했을까~

아이의 질문을 받고서 '엄마가 너를 키우는 동안 행복의 눈물을 얼마나 많이 흘렸는지~'를 얘기할 수 있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더욱 맘에 쏙 든 책이다

마지막 페이지에 그려진 그림 속 엄마토끼의 모습은 많은 엄마들의 모습이 아닐런지~~~^^

 

엄마들이여~~~ 이 책을 아이랑 꼭 같이 읽어보기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동쪽 괴물 서쪽 괴물 국민서관 그림동화 74
데이비드 맥키 지음, 장석봉 옮김 / 국민서관 / 2007년 6월
평점 :
절판


왼쪽 페이지에는 파란 서쪽괴물이, 오른쪽 페이지에는 빨간 동쪽괴물이 매 페이지마다 그려진 이 책은

가운데 높고 커다란 산 하나를 두고서 서로의 모습을 보지는 못한채로

산에 뚫린 구멍을 통해서 친구가 되어 지내고 있는 두 괴물만이 등장한다

친구라지만 서로의 대해서 많은 것을 알려주기엔 너무 작은 구멍 하나..

그 둘 사이를 가로 막고 있는 커다란 산은... 그 괴물들을 나누어 놓은 벽처럼 보여진다

어느날 해가 지는 모습을 보게 된 서쪽 괴물은

"얼마나 아름다운지 보이니? 낮이 떠나고 있어"라며 동쪽괴물에게 말하게 되는데

동쪽괴물은 밤이 오고 있다고 말해야 맞다며 바보라 놀리게 된다

해가 지는 모습을 보는 자신의 위치와 상대방의 위치를 이해못한 그들은

서로 다른 이견으로 인해 시작된 작은 말다툼이 점점 커져서...바위를 상대방에게 던지게 되고

끝내 그 둘 사이를 가로막고 있던 산이 몽땅 허물어져 버렸다

처음으로 서로의 모습을 마주보게 된 두 괴물...

그리고 마침 해가 지는 모습을 상대방의 입장에서 목격하게 된 두 괴물...

그제서야...서쪽괴물이 왜 낮이 떠나고 있다고 표현했는지를... 동쪽괴물이 왜 밤이 오고 있다고 표현했는지를 이해하게 된다

 

처음 책을 보았을 때는 두 괴물을 가로막고 있는 그 산이 허물어져야 할 벽으로 생각했다

그래서 그 벽이 무너져야 비로소 상대방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으리라고...

하지만..........살짝 비틀어서 이런 생각도 해보았다

산이 가로막고는 있었지만 서로를 이해하는 방법이 이 방법밖에 없었을까

벽이 허물어지기 까지 그 상처들은 어찌되는걸까~~

상대방에 대한 이해부족과 섣부른 놀림말이 가져온 결과가 괴물의 말에 빌면....산한테는 좀 미안하게 되어버렸다....

글쎄......산에게는 좀 미안하게 되어버렸지만 둘이 서로 이해를 했으니 다행이라고 해야할까?

상처 없이도.......

폭력없이도.........

그리고 파괴없이도 충분히 이해시킬수는 없었을런지...

이 책은 많은 메시지를 주는 책이다

처음 이 책을 읽어주었을 때 5살 내 아이가 했던 말이 생각난다

"서로 얼굴 보니까 이제 안싸우네?"라고...

그 두 괴물은 얼굴은 보지 못했더라도 서로 산에 난 구멍을 통해서 작은 교감이나마 나누었던 친구였잖은가...

보지 못했다고.... 얼굴도 모르는 사이라고 더 함부로 굴면,,, 그것이야말로 비겁함이라는 것을 알려 줄 수 있기도 했다

 

마지막 페이지가 참 재미나는데

항상 동쪽만을 쳐다보던 동쪽괴물은 서쪽을 향해 앉아있고

마찬가지로 서쪽만을 쳐다보던 서쪽괴물은 동쪽을 향해 앉아있는 모습을 보게된다

낄낄대며 화해한 두 괴물은 이렇게 서로 등을 맞대고서

이제는 상대방의 위치에서도 바라볼 수 있게 되었음을 알려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