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의 해석 - 당신이 모르는 사람을 만났을 때
말콤 글래드웰 지음, 유강은 옮김, 김경일 감수 / 김영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하루에도 몇 번씩 낯선 사람을 만나고그들과 대화를 나눈다처음 마주치는 아예 낯선 사람일 수도 있고나와 아는 사람일 수도 있다그 모든 이가 어쨌든 타인이다그리고 우리는 그들을 잘 파악할 수 있다고 생각하여 믿을만한 사람이라는 판단을 내리기도하고오해하기도 한다나에게 적용할 수 없는 잣대를 타인에게는 너무나도 쉽게 적용하고 확신해버린다나는 타인을 파악할 수 있는 존재이고그 반대는 성립할 수 없다고 믿는다따라서 서로에 대한 판단은 늘 틀릴 수밖에 없다그래서 사기가 존재하고오해가 쌓이게 되고인간관계가 힘들어지는 것이다낯선 사람은 쉽게 이해할 수 없다.


말콤 글레드웰은 특유의 재치 있는 글솜씨로 우리가 낯선 이를 대할 때 어떻게 행동해야하는지올바르게 대처하지 못했을 때 어떤 일들이 벌어졌는지에 대해 설명한다결론적으로 우리는 타인을 해석할 수 없고낯선 이가 진실하다고 가정함으로써 효율적으로 의사소통이 가능해지고이 세계는 돌아갈 수 있다타인을 신뢰하는 인간의 본성이 분명한 이점이다다만낯선 이를 해독하는 우리의 능력에 한계가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고섣부른 판단을 내리지 말아야한다.


모든 비극적인 일들은 개인의 편견 때문에 발생한다고 생각한다각자의 틀 안에 타인을 가둬두고서로 이해하려하지 않는다나에게는 너무나도 관대하고타인에게는 가혹한 비판도 망설이지 않는다특히온라인이 발달하면서 유독 심해지는 것 같다마주보고 할 수 없는 말들도 익명이라는 가면을 쓰고무분별한 타인들에게 비난의 화살을 너무나도 쉽게 날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