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인물로 읽는 고려사 - 용의 후손 왕건에서부터 이성계까지
정성희 지음 / 청아출판사 / 2000년 3월
평점 :
절판


1. 재미있는 고려의 역사 다시보기1

고려사에 관한 책들을 꾀읽었다. 각각 확실한 색깔이 있는 책들이었는데, 이번 책도 나름의 빛깔이 확실했다. 우선, 누가사 쉽게 읽을 수 있는 문체와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많았다. 읽는 내내 정말 재미있었다. 살아있는 고려의 인물들을 재미있는 일화와 함께 읽을 수있었고, 그들과 동행하여 고려시대의 굵직한 사건드을 취재하는 기자의 기분을 많이 느꼈다. 400페이지가 넘는 분량이지만, 읽으면서 많다라는 느낌이 들지 않을 정도였다.

 

2. 고려사의 빈공간을 채우다.

고려사에 대한 책들이 전시대를 관통하는 글쓰기기 안되어있는 경우가 많다. 연구가 잘된 분야는 자세히 서술하지만, 그렇지 않은 분야는 제대로 서술하지 않아서, 고려사 책을 읽으면서도 역사의 빈공간이 있다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그에 비해 이책은 촘촘히 고려의 역사를 서술하여, 그 빈공간을 채워주었다. 고려사에 대한 전체적인 줄거리를 완성할 수 있는 책이었다.

 

3. 아쉬움.

상당히 재미있고 좋은 책이다. 그러나, 바다 많은 사진자료를 넣어 주었다면 좋았을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덕일의 책을 읽으면, 사진자료가 많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바로 시각적 효과의 중요성을 이덕일은 알고 있다. 이책을 쓴 정성희도 이점에 유념해주었으면 좋겠다. 좋은 책을 더 좋게 만들수있는 방법은 시각적 자료를 더욱 첨부하여 독자의 이해를 돕는 것이다.

  조선시대사가 전공이라, 고려시대의 연구결과를 반영하기에 한계가 많아 보인다. 특히 참고문헌이 대부분 90년대 이전의 책들있다. 물론 이 책이 오래전에 쓰여졌기에 시기적 한계가 분명히 있다. 개정판을 내서 이부분을 보완했으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