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91 | 92 | 93 | 9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의자에 앉아서 고요하게 죽음으로 간 의사에 대해서 생각해본다

무엇이 그토록 그를 끝까지 내몰았을까

무엇이 그를 일주일에 한 번 귀가하도록 했을까

무엇이 그의 등에 책임과 존경을 계속 쌓이게 만들었을까

그건 아마도 신념이라는 기이한 무형태의 수용이 그를 한없이 메시아의 모습으로 끌고 갔을 것이다

가족도, 무엇보다 자기 자신도 버릴 정도로 신념이 그의 모든 가치관, 그 위에 있었다

국정감사로 국회에서 한 여성의원의 한심하다는 질책에 답을 하던 그가 생각난다

 

신념을 행동으로 옮기는 사람들을 주위에서는 사실 잘 볼 수는 없다

인구 몇 명당 몇 사람이 신념을 가지고 있고 신념을 위해 움직이는 것일까

천 명당 한 명? 만 명당 한 명? 십만 명당 한 명? 아무래도 그는 소수의 편에서 다수의 사회 부적응자들을 살리려고 했었다

신념을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진 그는 늙어 죽는 기쁨을 맛보지 못하게 됐다

신념은 그에게 나이 들어간다는 희귀한 순간을 느낄 새도 없게 만들었다

신념은 그의 삶을 싹둑 잘라 버리고 말았다

화도 질책도 없이 하루에 스무 건 이상의 업무를 봤던 그는 어쩌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일찍 메시아의 모습이었을지도 모른다

 

우리는 왜 태어났을까

무엇을 위해 태어났을까

 

죽음 직전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그는 자신의 생명을 조금씩 떼서 다 나눠줘 버리고 그는 조용하고 고요하게 따뜻한 날에 생명을 다 하고 말았다

그는 자신의 생명이 조금씩 뜯겨 나간다는 것을 알면서도 생명을 받은 이들이 살아난 것에 행복해했을 것이다

그것이 그의 모든 자산인 것처럼

 

축 늘어진 그림자를 질질 끌며 질기게 사는 사람도 있지만 사는 동안 행복을 느끼지 못한다면 죽음도 의미 없을 것이다

그는 비록 일찍 생명이 다 했지만 짧은 그의 생은 많은 이들의 행복으로 비축되었으리라 생각된다

나와는 아무 상관은 없지만 그의 죽음은 영웅이나 신화적 존재가 아닌 한 인간의 고귀하고 순수한 사랑에 대해서 생각하게 했다

 

헤밍웨이가 간파한 것처럼, 우리의 인생은 어떻게 이기느냐 하는 이기는 방식보다, 어떻게 지느냐 하는 패배하는 방식에 따라 최종적인 가치가 정해진다. 그러니까 어떻게 사느냐 하는 것 못지않게 어떻게 죽느냐에 따라 인생의 가치가 결정된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방우리 토마토와 딸기는 말이야

니나가와 미카의 컬러를 먹는 기분이 들어

무척 퇴폐적인데 산뜻하면서 아름답지

니나가와 미카의 컬러가 입으로 들어오는 순간

밋밋함이 오종종한 세계에 마법이 펼쳐지는 거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흙빛 감동

짧은 만남

경쾌한 칼칼함

그리고

긴 여운

 

청국장을 모르는 것은

세상을 모르는 것과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소설책만 꼼지락거리는데 근래에는 소설책 이외의 책을 많이 펼쳐보는 것 같다. ‘인체 재활용’이라는 인문학? 책을 보고 난 후에는 살아있는 사람보다 시체가 살아있는 사람에게 더 많은 도움을 준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리차드 도킨슨인가 그 사람의 ‘지상 최대의 쇼’를 보고 난 후에는 다윈에 대해서 좀 더 관심을 가지게 된 것 같다. 올리버 색스는 이 책을 마지막으로 의식의 강으로 갔다

 

메뚜기를 잡으러 아프리카로, 가버린 곤충학자 마에노의 메뚜기 연구기?는 퐁당 빠져들기에 충분하다. 그의 글에 가득한 유머는 요네하라 마리의 유쾌한 지식을 읽는 것 같다. 메뚜기의 세계가 이리도 넓고 크고 묘하고 요상하고 기괴하고 신묘하다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자극적이고 시끄럽고 극한의 강한 록만 들었던 나도 뉴키즈 온 더 블록을 닳도록 들었던 걸 보면 그들의 인기는 정말 지구를 넘어 스페이스 오디세이였다. 중학교 때에 얼마나 들었던지 아직도 들으면 흥얼거리는 노래가 몇 곡이나 있다. 스텝 바이 스텝이 그렇고, 커버 걸이 그렇고 유 갓 잇, 투나잇이 그렇다

 

찰리도 범블비에게 뉴키즈 온 더 블록의 게임게임게임게임을 들려줘야 했던 것이다. 범블비 녀석은 뉴키즈 온 더 블록의 노래에 신나게 반응했을 것이 틀림없다

 

범블비도 꽤 신나는 영화였지만 역시 이티가 재미있었다. 범블비가 칠리의 집구석에서 이티가 하는 짓을 오마주 한다. 그 장면은 정말 이티를 떠올리게 한다. 이티도 만약 당시에 뉴키즈 온 더 블록이 있었디만 그 가늘고 긴 목을 움직이며 큰 머리로 리듬을 탔을 것이다

 

이티는 정말 좋은 영화였다. 근래에는 엉망진창으로 생겨먹은 외계인, 이종들이 많아져서 에일리언도 아이구 참 귀엽네, 하게 되었지만 이티가 나왔을 때는 이티는 뭐랄까 약간 똥이 변형된 것처럼 해괴망측한 몰골이다. 그럼에도 사랑스럽게 보이게 스필버그는 만들었다. 그런 것이 꼬꼬마 드류 베리모어가 똥 같은 이티의 코에 뽀뽀를 하는 장면으로 지구의 어린이들의 가슴을 그대로 망치질을 해버렸다

 

굳이 갖다 붙이자면 그 장면에 뉴키즈 온 더 블록의 ‘아일 비 러빙 유’가 흐르면 아주 어울릴 것 같다. 뉴키즈 팬들은 자신의 할아버지의 이름은 몰랐지만 멤버들의 이름은 다 기억하고 있었는데, 뉴키즈의 이름도 멋진, 그래서 한국타이어도 울고 갈 조이 맥킨타이어의 미성이 좌악 그 장면에 흐른다

 

도니 월버그는 당시에는 인기가 동생인 마크 월버그를 뛰어넘었지만 마크 월버그는 현재 돈을 가장 많이 벌어들이는 할리우드 배우가 되었다. 그런 것을 보면 참 인간의 삶은 예측 불가능이다

 

뉴키즈 온 더 블록의 디스 원스 포 더 칠드런은 노래도 좋고, 의미도 좋아서 한때 마이클 잭슨의 히얼 더 월드를 넘으려고 했었다. 뉴키즈에는 형제가 있는데 조나단 나이트와 조던 나이트의 오고 가는 미성이 아이들과 어울려 디스 원스 포 더 칠드런을 부른다. 이 형님들 찢어졌다가 요즘 18년도에 다시 활동을 하는 것 같은데 잘 되었으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91 | 92 | 93 | 9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