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로


오뚜기 컵누들에는 예쁜 건더기들이 있다

마치 4월을 맞이한 경주의 한 산사에 있는

연못 위의 연꽃처럼 초초히 떠 있다

마를 대로 마른 건조한 꽃잎이

뜨거운 물에 닿으니 보송한 꽃잎이 되었다

꽃잎의 향기는 아문 데를 건드리고

꽃잎을 먹으면 이 계절을 아파해도 좋다

시간이 하늘에 가파른 금을 긋고 갈 때

허기를 조금 채워준 꽃잎은 ‘괜찮아’하며

아름답게 죽어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