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때

 

그때 우리는 끝없는 빛의 인도에 끌려

선의 깊이에 빨려 들어가 있었다

배부른 나른함과

마신 술의 숙취를

양손에 꼭 쥐고

그때 우리는 식은 커피 한 잔을 앞에 두고

졸리는 눈을 참아가며

시시해져 가고 있었다

소음도 잊은 채

당신은 시집을 읽고

내 눈에 들어온 당신은

그대로 詩가 되었던

그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