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가사키의 종 - 원자폭탄 피해자인 방사선 전문의가 전하는 피폭지 참상 리포트
나가이 다카시 지음, 박정임 옮김 / 페이퍼로드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가이 다카시가 기거하고 있는 움막으로 찾아온 사람들

특히 전쟁에서 패해 원통하다고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에게

그가 한 말은 참으로 감동적이다.

특히 원자폭탄 합동 장례 조사에 쓰여진 글 속에서는

이 모든 것을 원망이 아닌 신의 섭리로 받아들이고

세계대전이라는 인류의 죄악에 대한 벌로서

일본 유일의 성지 우라카미가 희생의 제단에 바쳐질

순결한 희생양으로 선택되었으며

이로써 천황이 종전이라는 결단을 내리도록 해 주었다고 말한다.

마지막 글은 그의 소중한 아이들에게 전하는 유언이다.

아이들에게 그는 전쟁 결사반대를 강조하고 있다.

사랑으로 무장하고, 사랑으로 국가를 다지고, 사랑으로 인류가 손 잡을 때

비로소 평화롭고 아름다운 세계가 만들어진다고 말하고 있다.

그의 유언 마지막 문장은 가슴을 뭉클하게 한다.

- "사랑의 세계에는 적이 없단다. 적이 없으면 전쟁도 일어나지 않는 법이니까"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의 비극 - 노리즈키 린타로 장편소설 노리즈키 린타로 탐정 시리즈
노리즈키 린타로 지음, 이기웅 옮김 / 포레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재 tvN드라마로 방영되고 있는 더 로드의 원작이기도 한 '1의 비극'. 내용이 많이 각색되었으리라 생각하고 원작을 먼저 읽어본다. 왜 제목이 1의 비극일까? 그것에 대한 답은 책 안에 있다. 1의 의미는 숫자 1보다는 한자인 '一(한 일)'로 생각해야 범인을 찾는 힌트가 될까? 아마 이렇게 알려줘도 범인은 쉽게 찾아지질 않을 것이다. 뭐 내 나름대로의 생각이지만....

"거짓 가면을 쓴 인간의 이중성을 고발하는 '고뇌하는 작가' 노리즈키 린타로의 본격미스터리"

이 소설은 극 중 인물들이 저마다 하나씩의 거짓 가면을 쓰고 있다. 과연 누구의 가면이 가장 강렬한 거짓 가면일까? 물론 그것은 살인을 저지른 범인일 것이다. 야마쿠라 시로를 중심으로 그의 아내와 처가 식구들, 아들의 친구 시게루, 그의 부모인 도미사와 고이치와 미치코.... 이들은 저마다 또하나의 페르소나를 갖고 살아가고 있다. 겉으로는 평온해보이지만 그 안을 들여다보면 배신, 분노, 질투 등에 의해 일그러진 모습들....

 

야마쿠라. 그는 미치코와의 외도로 생긴 아들이 있다. 그 사실을 숨기고 살아가야 하는 야마쿠라의 삶은 외줄타기처럼 위태로워 보인다. 미치코는 치밀한 계획으로 야마쿠라의 가족과 가깝게 지낸다. 심지어 야마쿠마 아들과 미치코의 아들은 같은 반이다. 이 두 사람의 관계에 대한 비밀은 언젠가는 터질 시한폭탄과 같은 것이다. 이런 사실이 알려졌을 때 어떤 결과가 나타날지도 생각조차 하기 싫었을 것이다. 그런데 과연 그 비밀을 다른 사람들은 몰랐을까?

그런데 이들에게 예기치않은 사건이 발생한다. 미치코의 아들 시게루가 납치를 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범인들은 돈을 요구하지만 야마쿠라가 도중에 정신을 잃는 바람에 약속장소에 도착하지 못했고, 결국 시게루는 죽은 시신으로 발견된다. 과연 유괴범의 목적은 무엇인가? 왜 시게루를 죽였을까? 사실로 보면 시게루는 야마쿠라의 친부이다. 그러나 야마쿠라에게서는 자신의 핏줄에 대한 애절함, 애틋함 같은 감정이 보이지 않는다. 그의 마음 저편에는 시게루를 이세상에 태어나지 않아야 될 존재로 생각하고 있었던 것은 아닐까? 야마쿠라는 자신의 실수로 시게루가 살해되었다는 죄책감에 살인범을 직접 잡으러 나선다. 그리고 또다시 발생한 밀실살인사건....

"이야기는 그 자체로 너무도 교묘했다. 유일한 결점은 완전히 착각하고 있다는 점이었다."

완전히 속아넘어갔다. 그것도 두 번이나.... 두 번의 반전은 내가 완전히 속을 정도로 교묘했다. 추리소설은 누가 범인인지를 추리하는 것도 또하나의 재미이다. 이야기가 서서히 마무리 되어갈 즈음 범인이 밝혀졌다. 그러나 그것은 진실이 아니었다. 반전을 주면서 끝을 치달을 때 범인의 실체가 보이는듯 했다. '내가 생각했던 그 범인이군.'하면서 즐거워할 즈음 두 사람을 죽인 진짜 범인이 나타난다. 이럴수가....

이 소설의 또 하나의 재미는 작가 노리즈키 리타로가 소설 속에 등장한다는 점이다. 추리소설가이면서 탐정인 노리즈키는 소설에서 유력한 용의자인 미우라의 알라바이를 증명해 주면서 밀실살인과 사건 정황에 대해 야마쿠라에게 전달해주는 감초 역할을 한다.

야마쿠라의 외도는 결과론적으로 볼 때 모든 사람들을 정신적인 파멸로 이끈 셈이 되었다. 가장 사랑하는 아내도, 미치코와 그의 남편도, 장인도..... 어쩔 수 없는 상황 속에서 저질렀던 외도와 그 결과로 태어난 시게루에 대해 야마쿠라가 '정직(正直)'모든 걸 고백했더라면 어찌되었을까? 이렇게까지 비참한 결과를 낳지는 않았을 것이라 생각한다. 완벽하게 속아넘어갔던 재미있는 미스터리추리소설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의 비극 - 노리즈키 린타로 장편소설 노리즈키 린타로 탐정 시리즈
노리즈키 린타로 지음, 이기웅 옮김 / 포레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취조실에 왔던 노리즈키가 새로운 사실을 알려준다.

노리즈키의 역할은 사건 전개에 필요한 새로운 정보제공자?

야마쿠리가 범인이 아니면서 유괴범의 실체와 공범이 있다는 사실을....

자연스럽게 추리소설가이면서 탐정인 노리즈키는 이런 내용을 전달한다.

 

한편 미치코가 학교에 간 다카시를 데리고 사라졌다.

무슨 이유로?

모든 잘못을 원인을 야마쿠라라고 생각하는 것인가?

 

다카시의 유괴로 모든 사실이 밝혀진다.

시게루를 죽인 범인도....

시게루의 친부도....

 

범인이 내가 생각한 사람이 아니라는 결론이 나서 좀 의아해 하던 참에....

 

그런데, 그런데말이죠......

모든 것이 다 밝혀진 줄 알고 방심하고 있었는데 말이죠?

반전이 기다리고 있단말이죠.. 그것도 몇 번이나.,,,,.

 

와, 나의 추리는 완전히 빗나갔고....

이런 결말이 나오리라고는 생각못했는데.....

 

책을 통해 꼭 읽어보세요.

아, 재미있다, 재미있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의 비극 - 노리즈키 린타로 장편소설 노리즈키 린타로 탐정 시리즈
노리즈키 린타로 지음, 이기웅 옮김 / 포레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과연 미우라를 죽인 범인은 누구일까?

미우라가 죽었다. 밀실살인사건....

야마쿠라는 미우라가 살해당할 당시 기절한 상태로 욕실에 있었다.

경찰서에서 취조를 받는 야마쿠라 앞에 추리작가 겸 탐정 노리즈키 린타로가 나타났다.

노리즈키 린타로는 밀실살인사건을 해결할 수 있을까?

노리즈키는 왜 미치코를 범인으로 몰야 야마쿠라가 범인이 아니라는 논리를 경찰에게 펼쳤을까?

정말로 미치코가 범인이라면?

그러나 노리즈키는 미우라가 유괴범일 가능성을 말하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의 비극 - 노리즈키 린타로 장편소설 노리즈키 린타로 탐정 시리즈
노리즈키 린타로 지음, 이기웅 옮김 / 포레 / 202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제 텔레비전을 보니 아 글쎄, 더 로드가 방송되고 있었어요.

반갑기도 했지만 책의 재미가 사라질까봐 텔레비전은 패스

범인의 지시대로 돈을 갖고 갔지만 뭔가에 걸려 넘어지고 기절하는 바람에 시게루는 죽었다.

미치코와 야마쿠라의 관계.

그리고 시게루...

시게루는 야마쿠라의 아들인가?

유괴범은 시게루를 납치하고 살해했다.

미치코와 야마쿠라 둘 밖에 모르는 비밀을 유괴범을 알고 있던 것인가?

아니면 우연의 일치로 아침에 야마쿠라 집에 들렀가 나간 시게루를 그의 아들로 착각하고 납치를 한 것인가?

모든 것이 궁금해진다.

그런데 야마쿠라와 가즈미의 아들인 줄 알았던 다카시는 알고보니 가즈미 여동생이 죽고 입양한 아들이었다.

그렇다면 정말 야마쿠라 핏줄인 아들은 시게루 한 명밖에 없는데....

어찌되었던 아버지인데 시게루가 죽은 후 그 반응이 마치 남의 아들 보듯이 한다.

야마쿠라는 범인을 다카시의 친부, 즉 자신의 동서였던 미우라로 생각하지만 알리바이가 있다.

한가지 재미있는 사실

이 글을 쓴 작가 노리즈키 린타로가 소설 속에서도 추리작가로 등장한다는 것이다.

노리즈키 린타로가 바로 미우라의 알리바이를 증명해 주었던 것이다.

노리즈키 린타로가 소설 속에서 활약을 할까

그것도 궁금해지네....

야마쿠라는 시게루를 죽인 범인을 직접 밝혀내리라 다짐하는데... 과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