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왼손 2
폴 호프먼 지음, 이원경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3월

 

 

 

 

 

 

이번에 리딩투데이 서평단에 올라온 중세판타지 소설 '신의 왼손 1, 2'.

장르소설, 다크판타지 소설로 분류되는 신의 왼손의 작품 소개를 읽어보니 전세계의 독자를 확보하고 있네요

저는 사실 판타지물은 잘 읽지 않은 편이라 그 느낌에 대해 잘 모릅니다.

『장미의 이름』의 장중함과 『해리 포터』 시리즈의 판타지가 만났다!

이 구절이 저로 하여금 눈길을 끌었습니다.

많은 독자들이 열광하는만큼 재미있는 책이 될 것 같습니다. 기대가 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신의 왼손 1
폴 호프먼 지음, 이원경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3월

 

 

 

 

 

 

 

 이번에 리딩투데이 서평단에 올라온 중세판타지 소설 '신의 왼손 1, 2'.

장르소설, 다크판타지 소설로 분류되는 신의 왼손의 작품 소개를 읽어보니 전세계의 독자를 확보하고 있네요

저는 사실 판타지물은 잘 읽지 않은 편이라 그 느낌에 대해 잘 모릅니다.

그래서 이번 책을 통해 판타지 소설에 가까이 가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리라 생각합니다.

많은 독자들이 열광하는만큼 재미있는 책이 될 것 같습니다. 기대가 큽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국화가 엘리자베스 키스의 올드 코리아 세트 (완전 복원판 + 원서 복원판) - 전2권
엘리자베스 키스.엘스펫 키스 로버트슨 스콧 지음, 송영달 옮김 / 책과함께 / 2020년 6월

 

 

작년 이 책이 출간되면서 너무도 읽고 싶은 책이라서 찜해놓았던 것을 바쁘다보니 깜빡 잊고 지나갔다.

독서카페 리딩투데이에서 '영국화가 엘리자베스 키스의 올드 코리아'의 서평단을 모집하고 있다는 소식에 너무도 놀랐다.

역시 독서카페는 질이 중요하다.

좋은 책을 선물받는 기쁨은 무엇에 비교할 수 있을까...

100년 전 1919년 우리나라에 첫발을 내딛고 여러차례 한국에 와 우리의 문화와 풍습, 일상을 화폭에 담았다고 한다.

서양인의 눈에 비친 100년 전의 한국의 모습은 어떠했는지 너무도 그 내용이 궁금했다.

85점의 그림을 들여다보니 그 옛날 우리 조상의 삶을 들여다보고자 한다.

너무도 기대되는 책이고, 갖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버지에게 갔었어
신경숙 지음 / 창비 / 2021년 3월

 

 

 

 

 

 

 

개인적으로 신경숙 작가와 그의 책을 좋아한다.

다 알고 있는 일로 한동안 그녀의 작품을 만날 수 없어 아쉬웠었는데 이번에 신간 '아버지에게 갔었어'로 만나게되어 너무 기쁘다.

우리 모두는 아버지의 아들이고 딸이다.

8년 만에 신작으로 다시 만나게 된 신경숙 작가의 작품.

너무도 기대되고 다시 우리 곁으로 돌아와서 너무 기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품위 있고 매혹적인 고대 이집트 - 전 세계의 박물관 소장품에서 선정한 유물로 읽는 문명 이야기 손바닥 박물관 3
캠벨 프라이스 지음, 김지선 옮김 / 성안북스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름 고대 이집트 예술은 친숙한 느낌이 든다. 아마도 이집트를 배경으로 한 영화나 피라미드 무덤 등을 자주 봤기 때문일 것이다. 기원전 약 3200년을 시작으로 하여 기원전 약 3100년경 이집트가 통일되면서 초기 왕조시대가 열리고, 기원전 약 30년경 클레오파트라 7세가 사망하고 로마의 속지가 되면서 서기 395년경 고대 이집트시대는 막을 내린다.

이집트 유물을 말할 때 '품위 있고 매혹적인'이라는 수식어가 붙어있다. 파라오와 관련된 유물들 때문에 그런 수식어가 붙은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을 해본다. 이집트의 유물하면 떠오르는 영화가 있다. '미이라' 영화를 보면 많은 유럽인들이 발굴을 하는 모습을 자주 볼 수 있으며, 심지어 도굴꾼들에 의해 훼손되거나 도둑질 당한 모습이 등장한다. 실제로 이집트 정부가 고고학 발굴자들이 발견한 유물 중 일부를 이집트 밖으로 가져갈 수 있도록 허가했다고 한다.

이집트와 관련된 유물에는 장례와 관련된 것들이 많다. 미라도 장례문화의 일부분일 것이다. 미라 가면, 석관, 조상, 단지, 석주 등이 많이 발견되었으며, 특히 책에서는 상당 부분의 조상들이 소개되었다. 수많은 유물 중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아마도 투탕카멘의 미라 가면과 상징적인 여성 이미지를 대표하는 네페르티티의 흉상이 아닐까 생각한다.

 

 

 

 

 

 

고대 이집트의 수많은 유물들은 밀폐된 무덤에서 발견되었다. 기원전 약 3482년경 발견된 주름 잡힌 의복은 상하기 쉬운 물품이면서도 그 모습을 알 수 있을 정도로 발견되었고, 기원전 약 2300년 사용되었던 구슬 달린 드레스도 1933년 발굴 당시 구슬이 떨어졌지만 온전한 모습으로 발견되었다. 고양이, 자칼, 악어 등의 미라의 모습을 보는 것도 신기한 것 중의 하나이다.

 

 

 

나일 강변에서 삼천 년간을 이어져 온 문명 이집트. 오늘날 우리들이 보고 있는 이집트의 유물은 도굴꾼의 약탈을 견디며 긴 세월 속에서 살아남은 것들이다. 아쉬운 점이 있다면 발견된 고대 이집트의 유물들 대부분은 부유한 상류층의 것이라는 점이다. 오랜 시간을 견디며 살아남은 물품. 우리는 이것을 유물이라 부른다. 유물을 통해 우리는 그 시대를 살았던 조상들의 삶을 마주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인간의 욕심에 의해 약탈하고 도굴한 유물은 반드시 제 위치로 돌려주어야한다고 생각하며 글을 마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