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 허스트베트 Siri Hustvedt

전방위 인문학자이자 비평가 겸 소설가로, 1955년 미국 미네소타 주 노스필드에서 태어났다.

 

폴 오스터를 만나다

미네소타 주의 사립명문 세인트 올라프 대학을 수석으로 졸업하고 뉴욕 컬럼비아 대학에서 영문학을 공부하던 중 작가 폴 오스터와 만나 결혼한 허스트베트는 시인으로 문단에 데뷔했으나 곧 소설가로 전향했다.

 

 

[죽기 전에 꼭 읽어야 할 책 1001] 내가 사랑했던 것

첫 소설인 눈가리개The Blindfold는 잡지에 미리 공개된 일부가 올해의 미국 단편The Best American Short Stories’에 2년 연속으로 선정되었으며 무려 17개국 언어로 번역 출판되는 대성공을 거두었다.

후속작으로 출판된 릴리 달의 매혹The Enchantment of Lilly Dahl》《어느 미국인의 슬픔The Sorrows of an American》《내가 사랑했던 것What I Loved 중에서도 2003년 출간된 내가 사랑했던 것은 평단의 찬사 속에 30여 개국 언어로 번역 출간되어 국제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소설에서 미술평론그리고 철학신경정신분석학까지

소설가로서 평단의 인정과 대중적 성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고 나서도 허스트베트의 작가적 지성은 하나의 형식에 갇히거나 안주하지 않는다영문학 연구를 포기하지 않고 병행해 컬럼비아 대학에서 찰스 디킨스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을 뿐 아니라워싱턴 갤러리에서 열린 요하네스 베르메르 특별전에서 <진주 목걸이를 든 처녀>에 대해 기고한 소논문 한 편으로 미술 평단에 엄청난 화제를 몰고 전격 입성하게 된 것이다그후 해박한 미술사 지식과 문학적 소양비범한 필력과 통찰력을 갖춘 미술 비평가로서 인정받은 그녀는 노르웨이 문학 교수였던 아버지의 장례식을 계기로 또 전혀 다른 학문 분야에 관심을 갖게 된다아버지의 장례식장에서 추도사를 하던 중 사지에 격렬한 경기를 일으켰던 것이다그러나 주체할 수 없이 사지가 흔들리는 와중에도 그녀는 추도사를 또박또박 끝까지 마쳤다마치 자아가 정신과 육체로 분열되는 듯했던 그 트라우마적 경험을 기점으로 계속적으로 간질 발작과 편두통을 겪은 허스트베트는 신경과학과 심리학에 심취하게 되고그 결과 자신의 병증을 의학사적심리학적정신분석학적정신과적으로 분석해 기록한 덜덜 떠는 여자 또는 내 신경의 역사Shaking Woman or The History of My Nerves를 출간해 화제를 일으킨다철학·문학·미학과 신경정신분석학에 대한 아카데믹한 접근을 바탕으로 허스트베트는 계속해서 키에르케고르에서 제인 오스틴까지 주제와 장르를 가리지 않는 강연과 집필 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2012년에는 그간의 연구 업적을 인정받아 가바론 국제 인문학 상을 수상한 바 있다.


국내에 출간된 시리 허스트베트의 작품들

미술 에세이 사각형의 신비Mysteries of the Rectangle뮤진트리

문학 에세이 살다생각하다바라보다Living, Thinking, Looking뮤진트리

소설 내가 사랑했던 것What I Loved뮤진트리

소설 불타는 세계The Blazing World뮤진트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국내에서도 큰 호평을 받은 연극 <대학살의 신> <아트>의 작가이자 여덟 권의 소설을 발표한 프랑스 작가 야스미나 레자의 첫 소설집이다이십대 후반에 이미 몰리에르상로렌스 올리비에상토니상 등 극작가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영예를 받은 저자가 마흔 즈음에 발표한 단편소설들이다.

44개의 이야기들은 저마다 다양한 주제와 등장인물들을 갖고 있다극작가이자 연출가이고 배우이기도 한 저자는 자신과 주변의 인물들을 관찰하고 바라보며 일상의 삶 속에 포진된 무상성無常性체념의 결을 예리하게 포착한그 시선으로 시간과 공간에 대해인생의 덧없음과 희망에 대해잊힌 이들의 슬픔에 대해그 모든 순간에 대해 말하고 있다절실하고 간곡하게때로는 지극히 프랑스적인 유머를 섞어서.

이 작품을 두고 가디언(알프레드 히클링)은 극장에 가서 앉아 있기엔 너무 바쁜 이들긴 책을 읽을 시간이 없는 이들을 위해 레자가 내놓은 소설이라면서이 아이디어의 파편들을 모아놓은 스케치북이… 장관을 이루는 사소한 낙진들을 형상화하는 방식에 주목하고, “디너파티의 수다처럼 가볍지만 서늘한 아포리즘이 빛나지 않는 단락을 찾아볼 수 없다고 평가했다무대 위 촘촘하게 잘 짜진 두 배우의 대사가 여전히 귓가에 울리는 듯한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코맥 매카시, 앨리스 먼로, 필립로스, 존 업다이크, 잭 케루악 등 현대문학의 거장들과 작업했던 영국의 편집자 다이애너 애실.
자서전 <그대로 두기>로 우리 출판계의 편집자들에게 낯익은 이름이기도 하다. 

<어떻게 늙을까>는 편집자로서, 독신여성으로서, 늙음과 죽음에 대해 담담한 성찰을 담고 있다. 
우리 중 누구도 피해갈 수 없는 이 질문은 그러나 현재 삶의 번거러움 속에 막연한 질문으로만 존재한다. 
그녀는 유쾌하게, 우아하게, 때로는 고통에 맞서 용감하게, 잘 늙는 것에 대한 '어떤' 해답을 제시한다.

인간적인 존엄을 잃지않고 늙어가기 위해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되는 베로니크 오발데는 1972년 프랑스에서 태어나 2000년부터 작품 활동을 시작해 현재 프랑스 현대 문학에서 가장 독창적인 목소리를 내는 작가 중의 하나로 꼽히고 있습니다. 실제로 ‘포스트 에그조티즘’의 대가로 불리는 앙투안 볼로틴과 장필립 투생의 계보를 잇는, 기존의 문학적 성향과 의도적으로 거리를 둔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작가입니다.

 

프랑스의 알뱅 미쉘이라는 규모있는 출판사의 편집장으로도 활동하고 있는 그녀는 [그리고 투명한 내 마음]이라는 소설에서 어린 시절 주로 탐독했던 미국 소설의 장르 전통을 충분히 흡수하면서 프랑스 문학 고유의 철학적 사유와 몽환적 의식의 흐름을 일상 속에서 펼쳐보이고 있습니다.

 

"오늘 밤 랜슬롯의 아내가 죽었다 "로 시작하는 이 소설은 미스테리에 휩싸인 아내의 죽음을 찾아 나서는 남편의 이야기입니다. 사랑했던 아내에 대한 집착과 어렴풋이 드러나는 아내의 행적을 쫓으며 주인공은 혼란에 휩싸입니다. 과연 내가 같이 살고 있는 사람에 대해 아는 것이 무엇인가? 라는 질문과 함께 말이죠.

 

스릴러적인 기법으로 마치 카프카 소설의 미궁 속으로 빠져드는 주인공은 그러나 미국 장르소설의 전형처럼 팜므파탈에 빠진 남자의 추락을 예고하지는 않습니다. 그보다는 존재와 관계에 대한 섬세한 사유로 우리를 이끌어 갑니다.

 

역자이신 김남주 선생님은 " 이 소설에는 거듭된 설명으로 독자를 광잉 배려하는 작품들에서 볼 수 없는 섬세한 포석과 절제된 묘사가 자리잡고 있어, 성급하게 책장을 넘기는 책 읽기로는 음미하기 어려운 미묘한 울림과 독특한 성찰을 만날 수" 있다고 언급하셨습니다.

 

"당신이 이 책을 집어든 이유가 프랑스 현대 소설에, 그것도 베로니크 오발데라는 참신한 이름의 작가에 관심이 끌려서라면, 나아가<그리고  투명한 내 마음>이라는 제목에, 그 제목과 더불어 폴 베를렌의 시 한 구절을 떠올렸다면, 무엇을 기대했든 간에 이 책을 다 읽을 즈음에는 기대 이상의 것을 받게 될 것이다." - 역자 후기 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주원, 라임, 그들의 사랑을 다시 한번 느끼고 싶다면, 혹은 그들을 더 사랑하고 싶다면... 소설 시크릿 가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