一讀一花開 二讀二花開 讀讀花爭發 春色萬卷中 한번을 읽으니 한 송이 꽃이 피고, 두번을 읽으니 두 송이 꽃이 피고 읽고 또 읽으니 다투어 꽃은 피어 봄빛이 책속에 가득하구나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향수 (양장)- 어느 살인자의 이야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강명순 옮김 / 열린책들 / 2000년 8월
12,800원 → 11,520원(10%할인) / 마일리지 640원(5% 적립)
2004년 12월 12일에 저장
구판절판
내 몸에 사향을 지니게 되면 왜 굳이 바람앞에 서야할까...
이름도 잊은 주인공이 죽을때까지 찾아헤맨것이 사람의 향기였다니.
시간의 지도리에 서서
이정우 지음 / 산해 / 2000년 11월
7,000원 → 6,300원(10%할인) / 마일리지 350원(5% 적립)
2004년 12월 12일에 저장
구판절판
몸이 가늘고 길어서 가시같은 내 몸조차도 감춰질 수 없지만, 나는 가능하다면 그의 그늘속에 있고싶다는 생각을 한다. 세상을 본다는것, 내 눈에 씌여진 헤아릴 수 없이 많은 껍질들을 벗겨야만 세상이 바로 보인다는 것. 그동안의 나는 너무나 학습되고 교육되어진 눈으로만 세상을 보아왔다는것, 무언가를 아는것보다 더 중요한것은 버려야한다는것 등등 많은 것을 생각해보게 해주었던 책
그 나라 하늘빛
마종기 지음 / 문학과지성사 / 1991년 10월
9,000원 → 8,100원(10%할인) / 마일리지 45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04년 12월 12일에 저장

의사인 저자는 미국에 산다. 지금은 돌아왔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직업이 의사인 저자는 생물학적으로 이해한 인간을 문학으로 풀어내고있다. 그의 인간에 대한 이해와 연민은 눈물겹다. 그의 시집들은 대부분이 식물성이고 물기가 너무 많다. 삶이 퍽퍽할 때 자꾸 들여다보게 된다.
직선 위에서 떨다
이영광 지음 / 창비 / 2003년 8월
8,000원 → 7,600원(5%할인) / 마일리지 4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오후 8시 퇴근후 배송
2004년 12월 12일에 저장

시를 읽으면 나의 뇌를 관통하는 한 줄의 글귀를 만나게 된다.
이 관통은 마약과 같은 중독성이어서 좋은 글귀, 가슴을 치는 언어를 찾아가게 만든다.
심심해서 들렀던 서점에서 우연이 인연이 닿아 몇번씩 읽게된 책. 시인이 공들여 언어를 고르는 수고를 느끼를 있어 많은 친구들에게 귄했었다.


4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무서록 범우 한국 문예 신서 13
이태준 지음 / 범우사 / 1999년 12월
평점 :
품절


無序錄. 순서가 없는 책이라는 뜻인가 싶다. 차례에 따르지 않고 펼쳐든 곳 아무 곳이나 읽어도 좋다는 뜻이리라. 그러나 처음 한두 편을 읽고 나면 작자의 의도를 외면한 채 혹시라도 빠트릴세라 아껴 읽게 되는 책이다.

재치와 화려한 수사로 어필하지 않는다. 난해하거나 미망을 앓을 철학적 개념어도 없다. 그의 시선은 높은 곳에서 흔들리지 않는다. 그의 눈은 낮은 자리에 있으며 마음은 더 깊은 자리에 가 있다. 그의 언어들은 창덕궁 후원에서 홀로 농익은 앵두 같다. 그의 문장을 읽다보면 마른 기왓장에 성긴 빗방울 듣듯 아득하게 번져와 그윽하게 채색된다. 행간 행간에서는 향기가 베어난다. 늦가을 얼개를 펼치는 햇살에 투명하게 살아나는 창호지의 실핏줄처럼 고운 피가 심장을 뛰게 한다.

무엇보다도 내게는 새벽 빈 하늘을 밟고 고요히 내려온 서리꽃 같다. 그 차고도 은은한 빛의 결정체. 태양의 가장 여린 숨결에도 형체를 잃어버리지만 눈물겹도록 아름다운 이미지만 남은 서리꽃 말이다. 내가 동원할 수 있는 어떤 현란한 수사도 그에게는 모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환상성 - 전복의 문학, 모더니티총서 14
로즈메리 잭슨 지음, 서강여성문학연구회 옮김 / 문학동네 / 2001년 10월
평점 :
품절


일상생활에서 무언가 말로 표현하기 힘든 상황을 말할 때 대부분 환상적이라고 말한다. 기쁨과 슬픔의 편에서 이야기하자면 어느 정도 기쁨 편으로 기울고 있는 듯 하다. 보다 더 이해하기 어렵고 표현하기 힘든 상황에 닥치면 우리는 '엽기'라는 표현을 곧잘 쓰는 것 같다. 하지만 아쉽게도 중세에나 서구 쪽에는 엽기라는 어휘가 없는 모양이다. 나는 기꺼이 그리고 즐거이 '환상'과 '엽기'를 더블 침대 위에 누이고 싶다.

저자인 로즈메리 잭슨은 영국 여성으로 유럽문학을 전공했다고 한다. 당연히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작품은 대부분이 영미의 저작들이다. 드라큐라 백작이나 프랑켄슈타인 박사, 변신,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등 우리에게 낯익은 작품들에 관점이 모아지긴 하지만 생소한 작품들이 많이 등장한다. 작품을 읽고 이론서를 읽는 것과 그렇지 못한 것의 간극은 상당하다. 급한 대로 비디오를 빌려보는 것도 보다 재미있게 이 책을 읽을 수 있는 한 방법이 될 것 같다.

우리는 환상문학이 황당무계하고 비현실적인 이야기라고 간주하고 무가치한 것 혹은 일회적인 유희를 위한 것쯤으로 치부해버리기 쉽다. 이러한 생각은 예술이 현실을 모방하거나 재현해야 한다는 미메시스 이론 혹은 리얼리즘의 시각에 경도된 탓이 아닌가 싶다. 그러나 저자는 환상문학 역시 사회적 맥락 안에서 생산되고 사회적 맥락에 의해 결정된다는 마르크스주의적 관점을 취하고 환상은 낯설고 새롭고 절대적으로 다른 어떤 것을 산출하기 위한 것으로 정의한다. 이런 관점으로 인해 종교적 도덕적 우화나 계몽적 의도를 띤 작품들은 순수 환상물에서 배제시킨다.

저자는 또한 환상이 상상력이나 욕망과 맺는 관련성에 주목하는고 있다. 특히 납량 특집물처럼 자주 대하는 드라큐라 백작에 관한 정신분석학적 접근은 프로이트가 기뻐할 만큼 명쾌하게 그의 이론과 맞장구를 치고 있다는 생각이다.

아마도 플라톤 시대에 환상문학이 있었다면 얼토당토않은 이야기로 대중을 혼미하게 만든다는 이유로 그의 공화국에서 추방당했을지도 모르겠다. 환상문학을 즐기기 위해서는 우리는 왜? 또는 무엇 때문에? 라는 의문사는 괄호치기 해 두어야한다. 카프카의 『변신』에서 그레고르 잠자가 계속 잠을 잤으면 별일 없었을 것을 왜 깨어나서 벌레로 변했는지 물어오면 우리는 변신을 즐길 수 없다. 기독교인들이 성모 마리아가 성관계도 없이 어떻게 임신을 했는지 죽었던 예수가 어떻게 살아났는지 과학적 의문 없이 종교인이 되듯 우리는 지평의 도약을 통해 환상물에 뛰어 들어야 한다.

이 책을 읽고 환상에 대해 정의하고자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저자의 말처럼 환상이라 불리는 어떤 추상적 실체는 존재하지 않는다. 단지 유사한 구조적 특성과 유사한 무의식적 욕망에 의해 산출되는 것처럼 보이는 다양한 작품들로 구성된 또 하나의 영역을 탐구할 수 있을 것이다. 끝간데 없는 과학문명의 발달로 인한 현대에서 환상은 어쩌면 문학의 지향점이 될 수도 있을까 하는 의문은 여전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