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버이날


고마워요.
그냥 엄마가 내 엄마인 것이
고마워요.


고맙구나
그냥 네가 내 아들인 것이
고맙구나.

(201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화엄

꽃장엄이란 말
가슴이 벅찹니다.

꽃송이 하나하나가
세상이요 우주라지요.

아, 아, 아,
그만 가슴이 열려

나도 한 송이 꽃으로 팡!
 터지고 싶습니다.
(20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영친왕의 정혼녀 - 대한제국 마지막 황태자
민갑완 지음 / 지식공작소 / 2014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런분도 굳건하게 살다 가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하루 두 번 뒷산의 산소를 오르는 일 이외에 권 옹이 빠뜨리지 않는 일과가 있다.
하루 한 번은 꼭 집안을 둘러본다. 권 옹이 사용하는 공간은 사랑채 한 칸과 부엌이다.
살림의 손길이 닿지 않는 집 안 곳곳에는 먼지가 켜켜이 쌓여 있다. 그 먼지 사이로먼저 간 아내의 희미한 웃음이 남아 있고 그 먼지 사이로 아버지의 표정이 남아 있다.
쌓여 있는 먼지는 권 옹에게는 기억의 퇴적층이다. 허물어진 곳이 보이면 당연히사람을 부른다. 사람이 살고 있기 때문이다. 사람이 살아서 집이다. 그는 그렇게믿고 있다. 집은 사람을 품고 사람은 집을 보살핀다. 아버지의 아버지의 아버지로부터그리해온 일이다. 권 옹에게 집 건사는 곧 삶이다.
- 본문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