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만스끼는 전쟁 지구 위생청 정치과로 호출되었고, 또다시 특수과로부터 병원의 이념적 불량함이 보고된다면 전선으로 보내겠다는 경고를 받았다.
하지만 이제 죽은 중위의 어머니 앞에서, 꼬미사르는 전날 세명의 환자가 사망했다는 사실에, 그런데도 자신은 샤워를 하고 요리사에게 자기가 제일 좋아하는 삶은 양배추절임을 주문했으며 사라또프 시영 상점에서 구해온 맥주 한잔을 마셨다는 사실에 죄의식을 느꼈다. - P217

또 죽은 중위의 어머니 앞에서, 간호사쩨렌찌예바는 군사기술자인 자신의 남편이 군 참모부에서 일하면서도 한번도 전방에 가지 않았고, 샤뽀시니꼬프보다 한살 위인 아들은 항공기공장 설계부에서 일한다는 사실에 죄의식을 느꼈다. 지휘관 또한 자신의 죄를 깊이 의식했다. 그는 전투요원임에도 불구하고 후방의 병원에서 복무하며 질 좋은 개버딘 옷감과 펠트화를 집에 보냈는데, 저 중위가 죽으며 어머니에게 남긴 것은 목면 제복 윗도리 하나뿐이 아닌가.
- P217

죽은 환자의 매장을 담당하는 남자, 살집 두둑한 귀에 입술이 두꺼운 반장도 자신과 함께 자동차에 올라 묘지를 향해 가는 이 여인 앞에서 죄의식을 느꼈다. 관이 얇고 질 나쁜 판자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이었다. - P218

죽은 이들은 내복 하의만 입은 채 관에 뉘여 공동묘지에 촘촘한 간격으로 매장되었다. 비문은 울퉁불퉁한 판자에 보기 흉한 글씨로 쓰였는데, 그나마도 오래가지 못하는 싸구려 페인트가 사용되었다. 물론 사단 의무대대 보건소에서 죽은 자들은 관조차 없이 구덩이에 그냥 던져지고 비문도 잉크로 쓰여 비 한번 오면 그냥 지워져버리는 것이 사실이었다. 또 전투에서, 숲에서, 늪에서, 계곡에서, 들판에서 죽은 이들은 어떤 손길도 받지 못한 채 그저 모래나 마른 나뭇잎, 바람에 매장되었고…………… - P218

그럼에도 함께 자동차를 타고 묘지를 향해 가며 죽은 사람들은 어떻게 매장되냐고, 다 함께 묻히는 거냐고, 시체에는 어떤 옷을 입히느냐고, 무덤 위에서 마지막 인사를 할 수 있냐고 캐묻는 이 여자 앞에서, 반장은 관이 얇고 질 나쁜 판자로 만들어진 것에 죄의식을 느꼈다. - P218

전쟁으로 아들을 잃은 어머니 앞에서는 누구나 죄의식을 느낀다. 인류의 역사가 이어지는 동안 모두가 그 앞에서 스스로를 정당화하려 애썼으나 전부 헛짓에 불과했다. - P21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장 프루스트와 오징어의 독서 강의

독서는 선천적인 능력이 아니다. 인류가 독서를 발명해낸 것은 불과 수천 년 전이다. 그 발명품을 통해 인간은 뇌 조직을 재편성했고 그렇게 재편성된 뇌는 인간의 사고 능력을 확장시켰으며 그것이 결국 인지 발달을 바꾸어 놓았다. 독서는 인류 역사상 최고의 발명품이며 역사의 기록도 그 발명의 결과 중 하나라고 할 수있다.
- P29

독서하는 뇌의 발달과 진화의 이러한 두 가지 측면, 즉 개인적이고 지적인 측면과 생물학적인 측면을 연관시켜 함께 기술한 사례는 거의 찾아보기 힘들다. 하지만 막상 그렇게 해보면 중요하고도 놀라운 사실을 알 수 있다. - P33

이 책에서 나는 독서의 상이한 두 가지 측면을 묘사하기 위해 프랑스의 유명한 소설가 마르셀 프루스트를 메타포로, 하등동물로 과소평가되어 있는 오징어를 유추적으로 사용한다. 프루스트는 독서를 일종의 지성의 ‘성역‘으로 보았다.‘ 다른 데서는 결코 만날 수 없고 이해하지 못했을 수천 가지 실체와 진실에 접근할수 있는 곳, 각각의 새로운 실체와 진실을 통해 편안한 안락의자를 벗어나지 않고도 독서하는 사람 스스로 지적인 삶을 변화시킬수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 P3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8장 민주주의를 민주화라다.




우리가 제시하는 개혁안이 급진적으로 보일 수 있지만, 사실덴마크와 독일, 핀란드, 뉴질랜드, 노르웨이, 스웨덴과 같은 큰 성공을 거둔 대다수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이미 자리를 잡았다. 투표를 더 쉽게 만들고, 게리맨더링을 없애고, 선거인단 제도를 직접적인 보통선거로 대체하고, 상원 필리버스터를 없애고, 상원을 보다 비례적으로 만들고, 대법원 종신제를 폐지하고, 헌법 수정을 좀 더 쉽게 만드는 개혁. 이 모든 변화를 통해 미국은 세상의모든 나라를 따라잡게 될 것이다. - P341

1920년 헌법 수정 제 19조로 이어졌던 (백인) 여성 참정권 운동의 경우를 생각해보자. 이 운동은 단기적인 프로젝트가 아니었다. 전미여성참정권연합 National AWoman Sutrage Association 대표이자 여성유권자연맹 설립자, 그리고 수정헌법 제19조의 주요 설계자인 캐리 채프먼 카트Camie Chapman Catt는 수정헌법 제19조가 "상상력이 부족한 거리의 남성들에게는 난데없이 등장한 것처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제19조는 난데없이 등장하지 않았다.
그것은 두 세대 이상을 아우르는 여성 운동가들이 벌인 투쟁의 산물이었다. 카트는 이렇게 주장했다. - P354

헌법에서 남성male 이라는 단어를 없애기 위해 이 나라의 여성은52년간 끊임없이 운동을 벌여야 했다. 그동안 여성들은 남성 유권자를 대상으로 56번의 국민투표 캠페인, 의회가 유권자에게 투표권 수정안을 내놓도록 촉구하는 480번의 캠페인, 여성 참정권을 주 헌법에 포함시키기 위해 주 헌법회의를 촉구하는 47번의 캠페인, 주정당 집회가 여성 참정권 조항을 상정하도록 설득하는277번의 캠페인, 대선 정당 회의가 여성 참정권 조항을 정당의 강령으로 채택하도록 촉구하는 30번의 캠페인, 19번의 연속적인 의회와 함께한 19번의 캠페인을 벌여야 했다. 수백 명의 여성이평생에 걸쳐 쌓아온 가능성을 보여줬고, 수천 명의 여성이 평생을바쳤으며, 수십만 명의 여성이 최선을 다해 끊임없는 관심과 지속적이고 끝이 없어 보이는 활동의 연속이었다. - P355

그 흐름의 마지막 고리를 연결하는데 기여한 젊은 나이에 젊은 여성 참정권론자들은 그 운동이 시작될 무렵에 태어나지도 않았다. 그리고그 연속의 첫 번째 고리를 만들어낸 나이 많은 여성 참정권론자들은 그 운동이 끝났을 때 이미 세상에 없었다." - P355

여성 참정권 운동이 직면한 또 하나의 과제는 사회에 깊이 뿌리내린 백인 상류층 민족주의였다. 그러나 1900년 무렵부터 카트와 같은 지도자는 또 한 번의 전환을 통해 참정권이 문맹에서 열악한 공중위생, 그리고 아동 노동에 이르는 다양한 사회적 병폐를 해결할 수 있다고 주장함으로써 엘리트 상류층이 중심이 된운동을 노동조합 운동가와 최근 이민자, 여성 사회주의자, 인보관 운동settlement move
ment, 흑인 여성 클럽을 기반으로 조금씩 확장해
나가는 운동으로 바꿔 놨거든." - P35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7장 표준이하의 민주주의, 미국


당시 새롭게 떠오른 여러 민주주의 국가들 역시 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귀족적인 형태의 상원을 모두 폐지했다. 뉴질랜드는1950년에 상원과 유사한 역할을 하는 입법위원회를 없앴다. 그리고 덴마크는 국민투표를 거쳐 1953년에 19세기 상원Landsting을 폐지했다. 스웨덴도 1970년에 그 흐름을 따랐다. 21세기 초에 전세계의회의 2/3가 일원화되었다. 하지만 상원 제도를 옹호하는 이•들이 종종 경고했던 정치적 혼란과 마비 사태는 일어나지 않았다. 오히려 뉴질랜드와 덴마크, 스웨덴은 세계에서 가장 안정적이고 민주적인 3대 국가로 거듭났다. - P302

오늘날 독일에서 작은 규모의 주들은 세 명의 대표를, 중간 규모의 주들은 네 명을, 그리고큰 규모의 주들은 여섯 명의 대표를 상원으로 보낸다. 독일의 전후헌법 설계자들은 바로 이러한 방식을 바탕으로 연방주의 원칙과민주주의 원칙을 하나로 통합했다. - P303

20세기 민주주의 국가 대부분은 다수의 의결만으로 의회 토론을 끝낼 수 있도록 함으로써 의회 ‘내부에서 소수의 방해를 제한하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는 ‘토론 종결cloture‘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졌다. 원래 "토론 종결"이라는 용어는 프랑스 제3공화국 시절초기에 처음 사용되었다. - P30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 탄생

만일 리아 리가 가족과 친지들의 고향인 라오스 북서부 고지대에서 태어났더라면 그녀의 엄마 푸아 양은 남편 나오 카오리가 손수 지은 초가집 바닥에 쪼그려 앉아서 그녀를 출산했을 것이다. 초가집의 바닥은 흙이지만 깨끗했다. 먼지가 일지 않도록 푸아가 바닥에 수시로 물을 뿌리고 빗자루로 쓸어주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직접 만든 대나무 쓰레받기에다 아직 밖에서 용변을 못 보는 어린아이들의 똥을 담아 숲에다 버리곤 했다. 푸아가유난을 부리는 성격은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갓난아기를 내버려둬 바닥 흙이 묻게 하는 일은 절대로 없었다. - P2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