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빈도 1억 영어실수 백신 - 영어강사, 통번역가도 충격받은 소장가치 1억 영어실수 컬렉션 사용빈도 1억 시리즈
마스터유진 지음 / 사람in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사용빈도 1억 영어실수 백신>은 한국인이 자주 실수하는 영어 표현을 엮어 교정한 책이다. 저자인 마스터 유진은 처음 접했는데, 스피치, 리스닝 강의로 유명하고 공중파 프로그램을 진행할 만큼 이른바 네임드 강사라고 한다.



목차를 보면 1. 동사, 2. 형용사/부사, 3. 명사, 4. 전치사/관사/기타, 5. 표기/서식, 6. 시급한 top 10, 보너스로 100가지 발음, 올바르지만 생소한 표현 top 99 으로 나눠져 있다. 챕터 뒷장엔 '#응용만이 살길'이란 복습 문제를 첨부했다.



우리나라 영어 교육은 독해와 문법을 우선으로 하다 보니 스피치에 어려움을 겪는다. 쉬운 구어체 대신에 대화에 잘 통용되지 않는 문어체를 사용한다든지, 짧고 간단한 구문을 놔두고 머릿속에 맴도는 문법에 끼워맞춰 문장을  베베 꼬아버리든지 하기 일쑤다.



책은 실수하는 표현뿐 아니라 뉘앙스에 신경을 쓴다. 'marry with'처럼 3인칭 동사를 1인칭으로 착각하여 관사를 덧붙이는 비문은 익숙하다. 하지만 immigrate, emigrate는 형식적인 느낌을 주고, 회화체에선 move가 압도적으로 활용되는 점은 체크할 만하다. 한 영어 교재 광고처럼 영어에 능숙한 사람은 쉬운 표현을 쓴다.

또한 "연락됐어?"란 뉘앙스를 살리기 위해선, 'call, ~에게 전화하다' 보다 'get hold of, ~와 연락이 닿다'나 'reach가 적확하다. 'Do you believe aliens?'는 외계인이 한 말을 믿는다는 뜻이고, '존재를 믿는다'는 believe in'을 쓴다. 'play' 는 주로 아이들이 놀 때 쓰고, 'hang  out'은 어른들이 노는 경우에 쓴다.



부록에는 'aloe는 [알로에]가 아닌 것으로 밝혀져 [발음 백신] top 100'이 있다. 책에 따르면, '알로에'를 본토에선 '앨로우'라 하나 보다. '코코아'를 '코우코우'로 발음한다는데, 이것까지 외우기엔 머리가 아프다. 난 그냥 알로에를 알로에라 부르고, 코코아를 코코아라 말하련다.



<사용빈도 1억 영어실수 백신>은 자주 틀리는 회화체 영문장과 표현에 따른 뉘앙스 차이를 설명한다. 그리고 이게 맞나 싶은데 올바른 문장도 다룬다. 예컨대, 'You've got guts!'가 있다. 'guts'는 용기보다 '깡'에 가까운 단어로 바람 핀 남편이 뻔뻔하게 찾아왔을 때, '너 깡 있다?' 식으로 쓰인다고 한다. 신기한 표현이 많다. 이 참에 영어 백신으로 콩글리시 교정하고 재밌는 문장을 배워 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마장동 칼잽이와 불편한 진실
언재호야 지음 / 늘솔북스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목을 보라. <마장동 칼잽이와 불편한 진실>, 어찌 눈길이 가지 않으랴. 마장동은 축산시장으로 유명한데다 칼잽이하니까 터프한 정육점 사장을 연상케 했다. 마치 옛 8090 추억의 성인물이 떠오른다. 인텔리 여성이 야성미 넘치는 남성에게 빠져 원초적 세계에 눈뜬다 뭐 이런 설정....너무 나갔다.

 


예상과 달리 남주는 정직 먹은 외과의사다. 여주는 인텔리가 맞다. 어엿한 회사 사장이란 직분이 있지만 미술학도를 꿈꾸며 유학 준비를 하고 있다.  칼잽이의 불편한 진실은 이 남주에 얽힌 비밀이다. 33살, 3초. 3과 연관된 슬픈 사연인데, 스포일러가 될까봐 여기서 줄인다.

 


<마장동 칼잽이와 불편한 진실>. 제목부터 유쾌한 로맨스 소설이다. 사실 내용보다 이름이 압권이다. 마장동 칼잽이. 그의 불편한 진실은 남자로서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었다. 3이라니, 3이라니.....일반적 판타지라면 남주가 정력가나 왕자 타입인데, 작품 설정이 꽤 재밌다.

여담이지만 이북으로 마장동 칼잽이를 만났다. 요즘은 이북 시장이 발달하여 성인 로맨스 소설도 다시금 널리 읽힌다. 예전엔 문고본이 대세였다면 이젠 이북이 그 자리를 차지했다. 종이책으로 사기엔 부담스럽지만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므흣한 작품을 소장할 수 있다. 책장에 꽂아놓기엔 거북하지만 이북 리더기를 갖추면 남 눈치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 이런 독자를 배려하여 온라인 서점은 이북 구매 목록 숨기기 설정을 만들었다.

성인 로맨스만 아니라 장르 소설 작가를 꿈꾸는 문학도에겐 이북 시장은 큰 활로다. 학창 시절에 재야의 야설 고수였다든지 교내에서 글 꽤나 쓴다든지 했다면, 등단 작가는 못 돼도 장르 소설 작가에 도전해 보면 어떨까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7-10-30 21:1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로맨스 소설인가봅니다. 요즘은 웹소설이나 전자책으로 많이 출간되는 것 같아요.
캐모마일님, 좋은 저녁시간 보내세요^^

캐모마일 2017-10-30 21: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네 감사합니다. 이북 할인권 금액을 맞추려고 산 책인데, 제목이 재밌어서 읽었습니다. 내일도 따뜻한 감성이 느껴지는˝좋은 하루 되세요^^˝로 만나뵙고 싶네요.
 
필사의 기초 - 좋은 문장 베껴 쓰는 법
조경국 지음 / 유유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취미란에 독서라고 기입한 지가 오래되었다. 독서는 딱히 취미가 없는 사람들의 변명거리기도 하다. 그래도 거짓말을 하지 않으려는 다짐 덕분인지 책을 한 달에 두세 권은 읽는다. 개중에 인상 깊고 중요한 구절은 메모지에 쓰다 보니, 단순히 메모를 넘어서 필사를 해 볼까 하는 생각에 이르렀다.

 


막상 필사를 하자니 여간 귀찮지가 않았다. 필기구를 장만하고 좋아하는 책을 골라서 한 문장씩 적었다. 처음 설렘은 온데간데 없다. 손은 저리고 언제까지 이래야 하나 자괴감에 휩싸였다. 내 짧은 필사의 역사는 그렇게 끝을 맺었다.

 


<필사의 기초>를 샀다. 노가다식으로 도전하기보다 요령을 알고 싶었다. 필사는 왜 하고, 효과는 무엇이며, 구체적으로 어떻게 하는가. 저자는 필사는 단순한 베껴쓰기가 아니라고 한다. 내 글쓰기의 디딤돌이 되고, 나중엔 내 생각을 적는 필사(思)로 나가가기 위한 단계다.

많은 문인들이 필사의 힘을 역설했다. 책을 읽고 나니 예전엔 문인들의 필사 예찬을 어설프게 따라한 꼴이었다. 손만 고생시켰다. 명문을 디딤돌 삼아 내 생각을 키우고 표현하는 여정이 진짜 필사다. <필사의 기초>를 읽고 어렴풋이 깨닫게 되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몽글 2018-01-07 22:1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명문을 디딤돌 삼아 내 생각을 키우고 표현하는 여정. 좋아요 살짜쿵 누르고 갑니다 :)

캐모마일 2018-01-07 23:08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
 
서양 철학사 - 개정판
S.P.램프레히트 지음, 김태길 외 옮김 / 을유문화사 / 200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대학시절 철학과 학회에 끼여서 어깨 넘어로 서양철학사 강의, <논어>, <맹자> 강독을 배웠다. 당시에 교재가 바로 램프레히트의 <서양철학사>였다. 이사갈 때 책을 잃어버린 후로 그 때가 한번씩 떠올라서 그리워하다가, 오래 전에 개정판이 나왔다는 소식을 듣고 다시 샀다.

 


러셀, 힐쉬베르거를 비롯해 자주 거론되는 서양철학사 책 중의 한 권이다. 램프레히트 교수는 미국 철학자로 독자적인 철학보다 철학사 연구로 이름을 알렸다. <서양철학사>는 역작으로 꼽힌다. 고대 그리스 자연주의 철학부터 서술하는 것이야 대동소이하고, 설명을 잘 했으니 책이 인정받았을 것이다.

 


특징이라면 16장 미국 철학에서 존 듀이, 화이트헤드, 산타야나를 소개하는 대신에, 우리나라에서 유명한 몇몇 실존주의 철학자나 사회, 공산주의 철학은 빠져 있다. 역자 서문에 보면 저자와 협의 하에 이러한 사조를 넣으려고 했지만 진행이 안 됐다고 한다.

 


깨알 같은 글씨는 예나 지금이나 그대로다. 그러나 지금도 책이 두꺼운데, 다른 철학사 책처럼 양장에 활자 크기를 늘려서 쳔 페이지를 넘겼다면 정가가 세 배는 뛰었겠다. 15,000원이면 이른바 혜자스러운 가격이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와같다면 2017-10-30 23:2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 저도 이 책으로 공부했었는데
그립네요.. 그 시절이

캐모마일 2017-10-30 23:54   좋아요 1 | URL
반갑습니다. ㅎㅎㅎ 저는 철학과 학회에 다른 학부생이지만 꼽사리 껴서 들어간 후에 알게 된 책인데요. 대학 서양철학사 교재로도 많이 쓰이더군요, 깨알 같은 글씨에다 일본 저자의 책들처럼 요약 정리보다 서술형에 가까워서 읽기에 좀 힘들었지만, 시대별 철학 사조와 철학자를 상세하게 설명해 주는 좋은 책인 건 사실 같습니다.

프리즘메이커 2017-10-30 23:42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으로 공부했습니다!!

캐모마일 2017-10-30 23:56   좋아요 2 | URL
와...프리즘메이커님께서 이 책으로 철학 기초를 다지셨다니 책이 새롭게 보이네요. 저도 여러 번 읽고 철학에 메이커님처럼 심오한 철학 내공을 쌓았으면 좋겠습니다.

갱지 2017-10-31 09: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예전판이나 개정판이나 껍데기만 봐서는 별 감흥이 안생기네요- 후후, 저도 학교 다닐 때가 생각나네요.

캐모마일 2017-10-31 23:26   좋아요 0 | URL
가격이 삼천 원 오른 차이가 있네요...ㅡ.ㅡ

cyrus 2017-10-31 16:06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책을 책장에 장식했습니다. 읽기 위한 책이 아니라 ‘있어 보이기 위한 책’입니다. ^^;;

캐모마일 2017-10-31 23:29   좋아요 0 | URL
저도 고대 중세까진 열심히 읽었는데 그 후론 아 이런 내용이 있구나 정도로만 봤습니다. 특징은 서평 내용처럼 미국 실용주의는 비중 있네 다루는데 사르트르같은 실존주의 철학자나 비판철학, 마르크스는 안 다루는 것일까요...
 
[세트] 함께 있을 수 있다면 - 전2권
안나 가발다 지음, 이세욱 옮김 / 북로그컴퍼니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프랑스 국적의 안나 가발다는 생소한 작가였다. 그런데 42개국에 출간된 베스트셀러이자 독자와 평단에게 극찬을 받은 작품이란 소개를 읽고 관심이 생겼다. 유명 번역가 이세욱 씨가 역자인 점도 한 몫 했다. 좋은 작가를 알고 그의 작품 세계를 여행하는 일은 즐겁고 보람되다.

 

 

<함께 있을 수 있다면>은 서로 상처를 가진 사람들의 이야기다. 부모에게 버림받거나 상처를 입은 탓에 힘든 삶을 살아가는 세 남녀, 그리고 치매를 앓는 할머니. 그들이 만나 새로운 가족을 이루고, 소소한 일상을 나누며 서로를 보듬게 된다. 바람둥이 요리사 프랭크와 거식증을 앓으며 힘들게 청소부 일을 하는 카미유의 러브스토리. 서로의 빈 공간을 채우고 보듬는 여정이고 치유의 과정이었다. '함께 있을 수 있다면'이란 제목이 와 닿는다. 

에쿠니 가오리의 소설 <반짝반짝 빛나는>을 연상케 한다. 소설에서 무츠키를 비롯한 인물들은 스스로를 은사자에 비유한다. 은사자는 색소가 희미하여 은색을 띄는데, 다른 사자와 달라서 무리에게 따돌림을 당한다. 멀리서 자기들만의 공동체를 만들어 살아간다. <함께 있을 수 있다면>의 주연들도 마찬가지다. 남들과 다른 힘든 삶을 살아 왔고, 서로를 만나 가족처럼 지낸다.

 

 

설정은 익숙하다. 여러 작품과 드라마에서 다뤄왔던 소재기 때문이다. 그러나 작품 속의 인물에 공감하고 치유받는 느낌을 공유하기란 쉽지 않다. 그 쉽지 않은 걸 <함께 있을 수 있다면>이 해내지 말입니다. 따뜻하다. 외로움과 소외감, 그리고 상처때문에 삶이 춥고 헛헛하다면, 안나 가발다의 소설이 위로가 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