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화서 - 2002-2015 이성복 시론집
이성복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웃의 감상평을 읽고 서둘러 구입했다.

많은 사람이 이 책을 읽으면 좋겠다.

그러면 나는 친구가 늘 것이다.

밑줄 친 부분을 옮긴다.

좀 많다.

 

 

1

시는 말할 수 없는 것이에요. 말할 수 없는 것을 말해버리면 그 전제를 무시하는 거예요.

 

11

시 또한 말할 수 없는 것을 말하려다 계속해서 실패하는 형식이에요.

 

12

시인은 알몸으로 언어와 접촉하는 사람이에요.

 

26

시는 말의 춤이에요. 시의 쾌감은 마찰과 낙차에서 생겨요. 무엇보다 에로티시즘이 있어야 해요.

말에도 '넣고, 빼고' 하는 관능이 있어요. 말과 섹스하세요. 말의 경계 너머로 우리가 모르는 말이 태어나도록.

 

36

시는 빗나가고 거스르는 데 있어요. 이를테면 '서재'와 '책' 대신 '서재'와 '팬티'를 연결하는 식이지요.

 

37

사랑의 깊이를 알 수 있는 건 이별하는 순간이듯이, 리듬이 중요하다는 건 리듬이 깨지는 순간에 알게 돼요.

 

47

계단 잘 내려가다가도 '조심해야지' 하면 걸음이 어켜 비틀거려요. 몸 하는 일에 머리가 개입해서 생기는 혼란이지요.

 

50

손을 신뢰하면서 가급적 신속히 쓰세요.

 

71

거창하게 인간의 운명에 대해 애기할 것 없어요. 그런 건 내가 안 해도 벌써 다 나와 있어요.

그냥 우리 집 부엌에 숟가락이 몇 개인지만 쓰세요.

 

77

시는 감정도 비유도 아니고, 패턴이에요. 패턴은 소급적인 동시에 예시적이에요.

 

85

전환이 있어야 해요. 가령

'꽃이 피었다. 새가 울었다' 는 연결보다

'꽃이 피었다. 새가 죽었다' 가 힘이 있어요.

 

95

'햇빛이 빛난다'는 사구예요. '햇빛이 울고 있다'는 활구에 가까워요.

'헷빛이 울고 있다. 어디서 본 얼굴이다'

 

120

시를 쓸 때는 광이 아니라 피를 모으세요.

 

129

모든 미친 것들에게, 미치지 않으면 안 될 사연 하니씩 찾아주는 게 시예요.

 

151

신기한 것들에 한눈팔지 말고, 당연한 것들에 질문을 던지세요

 

153

시는 인식이 오기 전의 뒤척임이에요. 가령 그토록 바라던 칭찬을 받았을 때 왜 눈물이 나는지 생각해보세요.

 

154

가령 아빠 장례식 날, 다섯 살짜리 사내애가 제상 위의 촛불을 불면서 노는 모습을 무어라 하겠어요.

 

173

윤리나 이념을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것도 포르노예요. 에로티시즘으로 하세요.

 

179

아무일 없었던 듯이 시작하고, 아무 일 없었던 듯이 끝내세요. 호들갑 떨지 않는 거예요.

 

194

시는 이미지와 메시지 사이에 있어요.

 

211

교황님 말씀이에요. "지금 우리가 누리는 평화는 남에게서 빼앗은 것입니다."

이보다 뼈아쁜 시가 있을까요.

 

215

시는 자신을 위태롭게 만드는 혼잣말이에요.

최근에 어떤 여자가 남편하고 자다가, 다른 남자 이름을 불러서 목 졸려 죽었어요.

 

219

죽은 청설모가 아무 일 없는 듯이 솔밭 위에 누워 있는 그 느낌이 시예요.

 

234

시는 보일 듯이, 보일 듯이, 보이지 않는 상태로 남아 잇어요.

 

235

시는 정말 해야 할 말, 하고 싶은 말을 끝내 안 하는 거예요.

 

277

사랑을 못 받아도, 못 주어도 응어리가 남아요.

그 응어리를 뒤늦게 풀어주려는 게 시예요.

 

282

시는 대단한 게 아니에요. 그냥 식당에서 나올 때 뒷사람 구두를 돌려놓아 주는 거예요.

 

368

피상적인 말이 떠오를 때는 입술을 꽉 깨무세요.

 

419

자기 위주로 생각하면 또라이고, 남 위주로 생각하면 속물이에요.

 

448

우리는 우리가 아는 것의 주인이고, 모르는 것의 하인이라 하지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일곱번째 파도
다니엘 글라타우어 지음, 김라합 옮김 / 문학동네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년 전에 이 작품의 전편인 <새벽 세 시 바람이 부나요>를 읽었다.

별을 세 개 주고 다음과 같은 감상을 남겼다.

 

술술 잘 읽혀서 좋았다.

통속적인 이야기인 듯해서 색안경을 쓰고 읽었는데도 재미있었다.

결국 나도 한 통속인 걸까? 

 

속편이 있는 줄 알았지만, 속편까지 읽을 만하지 않았다.

시간이 지나 우연히 이 책을 손에 넣었다.

소일하는 셈치고 읽었다.

아주 좋았다.

 

소설을 읽으며 나를 보여 주는 거울을 찾는 경향이 있다.

서른이 되어 읽은 <상실의 시대>는 주인공 와타나베를 통해 20대의 나를 보여 줬다.

그는 겁이 많으면서도 '가오'를 중요하게 여기는 찌질남이었다.

 

와타나베의 30 중후반을 상상하면 이 책의 남자 주인공인 레오와 닮았다.

겁이 많은데 가오는 중요해. 게다가 외로워.

 

레오는 운 좋게 에미를 만난다.

이건 순전히 에미가 레오에게 베푼 행운이다.

레오가 모자라기는 해도 나쁜 인간은 아니다.

 

에미는 미도리에 대응한다.

나오코가 죽지 않았다면 에미처럼 나이 먹었을 수 있다.

에미를 흉보는 게 아니다.

책을 읽는 동안 에미가 얼마나 사랑스러웠는지 모른다.

나중에 레오가 행복을 찾는다면 에미 덕분이다.

93쪽에서 에미가 레오에게 화낸다.

"이 남자는 자기가 뭘 원하는지 모른다는 사실을 정확하게 알아요.

다른 사람들과 달리 자기가 그 사실을 안다는 걸 남에게 전달할 줄도 알아요."

내가 언젠가 들었거나, 곧 듣게 되거나

할 법한 말이다.

이 책은 하루 만에 읽었다.

결말은 성에 차지 않았다.

그들의 중년이 궁금하다.

속편이 나와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뒷모습
미셸 투르니에 지음, 에두아르 부바 사진, 김화영 옮김 / 현대문학 / 2002년 9월
평점 :
구판절판


미셸 투르니에가 에두아르 부바의 사진에 토를 단 책이다.

투르니에는 '등은 거짓말을 할 줄 모른다','뒤쪽이 진실이다'

라며 '남들'의 뒷모습을 보며 이러쿵저러쿵 한다.

한 작가가 사람(을 비롯한 모든 존재)의 옆모습, 뒷모습을 고루 다룬다면 오케이.

그렇지 않고, 오직 뒷모습을 편애한다면 그 지점에 의미 생성.

미셸 투르니에 선생님, 어째서 뒷모습을 특히 좋아하세요?

그거 제게는 조금 이상하네요.

괜한 시비라고 하시겠지만,

책 한 권 나올 만한 의미 다툼의 가치는 있다고 봤기에 한번 던져 본 시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톤 다이어리 비채 모던 앤 클래식 문학 Modern & Classic
캐롤 쉴즈 지음, 한기찬 옮김 / 비채 / 201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빨간 책방에서 칭찬했다.

반 쯤 신뢰하는 프로그램이어서

반 쯤 기대하고 구입했다.

50쪽 정도를 읽고 포기했다.

진도를 내기 어려웠다.

앞으로 이동진과 김중혁을 조금 덜 믿기로 한다.

이것은 비난도, 질책도, 평론도, 하소연도 아니다.

다만 고백일 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시골빵집에서 자본론을 굽다 - 천연균과 마르크스에서 찾은 진정한 삶의 가치와 노동의 의미
와타나베 이타루 지음, 정문주 옮김 / 더숲 / 201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는 야박한 별점이 야속하겠지만...

그냥 빵집 성공담에 지나지 않는다.

천연균이니, 마르크스니, 자본론이니, 진정한 삶의 가치와 노동의 의미니

소리없는 경제혁명이니... 등. 책 표지에 쓰인 문구들은

그냥 여느 광고 문구처럼 내용의 가치를 과장하고 있다.

선하고 좋은 책이지만 내세우는 것처럼 거창하지 않다.

여기저기 이름 있는 매체에서 훌륭하다고 하도 칭찬해서 읽었다.

그 때문에 실망했는데, 사실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