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기의 말들 - 안 쓰는 사람이 쓰는 사람이 되는 기적을 위하여 문장 시리즈
은유 지음 / 유유 / 2016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자가 좋아하는 경구들의 감상을 옮긴 책.

글을 쓰고 싶은 이들에게 읽힐만하다.

짧은 글들을 모았고 분량도 많지 않지만

묵직한 사유들을 자주 만날 수 있다.

일부를 옮긴다.

 

- 하고 싶은 일에는 방법이 보이고 하기 싫은 일에는 핑계가 보인다.

- 쓰기의 말들은 글쓰기에서 닥친 문제를 바로 해결해주지는 않지만

도망갈 곳이 없음을, 자기 손으로 써야 한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속삭인다.

- 사회의 불의와 참상이 극에 달할 때 인간은 글을 쓰며 존엄을 지켰고 최고의 작품을 낳았다.

- "글을 쓴다는 것은 고통에 품위를 부여해 주는 일이네요."

- 인간을 부품화한 사외 현실에서 납작하게 눌린 개인은 글쓰기를 통한 존재의 펼침을 욕망한다."

- "내 안에 파고들지 않는 정보는 앎이 아니며 낡은 나를 넘어뜨리고 다른다, 타자로서의 나로 변화시키지 않는 만남은 체험이 아니다." - 황현산

- " 나는 사랑하노라, 몰락하는 자소러가 아니면 달리 살 줄 모르는 자를." - 니체

- 읽고 쓰며 묻는다. 몸으로 실감한 진실한 표현인지, 설익은 개념으로 세상만사 재단하고 있지는 않는지. 남의 삶을 도구처럼 동원하고 있지는 않는지. 앎으로 삶에 덤비지 않도록, 글이 삶을 초과하지 않도록 조심한다.

- 출근하면 노동자이고 퇴근하면 고객이 되는 우리들이 서로가 서로를 부려먹고 있는 슬픈 형국이다.

- 어쩌면 용기란 몰락할 수 있는 용기다. 어설픈 첫줄을 쓰는 용기, 자기를 있는 그대로 드러내는 용기...

- 자신의 어리석음을 아는 자기 인식이야말로 쾌감 중 으뜸

- "시간은 수학적 단위가 아니라 감수성의 의미론적 분할이다" 롤랑 바르트

- "문체란, 작가가 어떤 사실을 진술할 때 드러나는 그 사람만의 고유한 어색함이다." 어니스트 헤밍웨이

- "신기한 것들에 한눈팔지 말고, 당연한 것들에 질문을 던지세요." 신영복

- "배고픈 사람이 음식을 도둑질하거나 착취당한 사람이 파업을 한다는 건 당연하다. 오히려 설명되어야 할 것은 배고픈 사람들 중 대부분이 왜 도둑질을 하지 않으며 착취당한 사람들 중의 대부분이 왜 파업을 하지 않는가 하는 사실이다." 빌헬름 라이히

- "문학은 슬픔의 축적이지, 즐거움의 축적은 아니거든요." 최승자

- "그동안 가난했으나 행복한 가정이었는데, 널 보내니 가난만 남았구나" - 팽목항에 무명의 세월호 가족이 남긴 글

- '나'라는 피할 수도 물릴 수도 없는 출발점

- 내가 아는 가장 비참한 가난은 관계의 가난이다. 주변에 사람이 없다. 관계의 가난은 경험의 가난이며 언어의 가난이다.

- "글쓰기는 냇물에 징검돌을 놓는 것과 같다. 돌이 너무 촘촘히 놓이면 건너는 재미가 없고, 너무 멀게 놓이면 건널 수가 없다." 이성복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환상의 빛
미야모토 테루 지음, 송태욱 옮김 / 바다출판사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중졸의 어휘로 삶과 죽음을 나란히 세워 묘사할 수 있다니.

밑줄 칠 곳 없다.

다만 이야기 전체에 큰 동그라미 쳐주고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채식주의자
한강 지음 / 창비 / 200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년이 온다'를 읽었고 다음으로 '채식주의자'를 읽었다.

소년은 무척 좋았는데 채식은 조금 안 좋았다.

채식은 소년보다 훨씬 순진한 소설이다.

내용과 문체가 순진하다.

'이유는 잘 모르겠고, 그냥 순진해서 싫다' 하고 말하는 일은 폭력적인가.

나는 남자인 게 약간 죄라고 생각하는 편이어서 여성에게 항상 잘하려고 나름 애쓰지만

그 동안 해온 수준을 보면 과락.

채식주의자를 읽은 저녁에 동네 형이랑 삼겹살을 먹은 일만 봐도 그렇다.

이 책이 큰 상을 받아 베스트셀러가 된 일은 진심으로 기쁘다.

한강이, 지금 이대로도 좋지만 조금 명랑한 방향으로 흘러도 좋다고 생각한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16-07-29 13: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영화로 봤는데 이 책을 읽고 싶단 마음은 안 들더군요.
상징이 지나치게 뻔하다고나 할까요..
뭐, 언젠가는 읽겠지만.

조르그 2016-07-29 13:25   좋아요 0 | URL
저도 비슷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내가 싸우듯이
정지돈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에서 정지돈의 소설을 처음 읽었다.

독특한 형식과 문체, 그리고 문학하는 사람답지 않은 까불까불함에 마음이 갔다.

작품집이 나왔다기에 대뜸 구입는데,

읽기에 너무 힘들었다.

어떻게든 끝까지 읽으려고 노력했지만 반 쯤에서 무릎을 꿇었다.

이건 국문학과를 나온 사람들만 읽는 소설인가 보다, 하고 책장에 꽂았다.

가끔은, 어려운 문학들을 척척 읽어 내고 싶을 때가 있지만

평소에 관련한 노력을 전혀 하지 않는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곰곰생각하는발 2016-07-29 13: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문학하는 사람답지 않은 까불까불함도 이거 자주 하면 짜증나더라고요. 개인적으로는 이기호의 까불까불함에 좀 질렸습니다..

조르그 2016-07-29 13:27   좋아요 0 | URL
그럴 수 있지요 이기호의 신작은 전반적으로다가 너무 가벼운 듯하여 조금 서운했습니다
 
유혹의 학교
이서희 지음 / 한겨레출판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겨레는 신문도 믿고 출판사도 믿는 편.

여기서 내는 책은 기본 빵.

믿고 읽었는데, 과연, 

저자는 유혹의 전문가인 모양이다. 부럽다.

유혹의 학교란 걸 만들고 작가를 교장 선생님으로 위촉한 후

입학하고 싶어졌다.

하지만,

모든 지침은 일방적이기에 생기는 일말의 모순을 내포하는 법.

이 책은 문학서인가 자기계발서인가 교과서인가.

공부가 제일 쉬웠다는 공부를 두둔하지 않았듯이

유혹이 저절로 되는 유혹을 편들지 않겠다.

끝까지 유혹에 젬병인 자들 쪽에 서겠다.

...

...

말은 이렇게 해도 솔직히,

다니고 싶은 학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