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해보겠습니다
황정은 지음 / 창비 / 2014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두 228쪽이다.

29쪽의 빈 곳에 적었다. 시작은 좋았다.

'이 작가의 글은 어찌 이리 사랑스럽지? 한 달에 몇 명의 사내가 대시할까?'

123쪽에 적었다. 점점 힘들어졌다.

'이러시면 아니되옵...'

208쪽에 적었다.

'작가에게 애정이 있다. 모셔놓고 실례되는 질문을 어려 개 하고 싶다.'

마지막 쪽에 적었다.

'성의를 덜 들이셨죠?' 하고 물으면 많이 서운해 하실까, 아니면 눈썰미가 있다고 하실까?

 

초반부에 이 소설의 형식적 특징인 '운문체(혹은 언어유희)'를 본격적으로 구사한다.

하지만 그것이 산문읽기의 즐거움과 서사의 진행을 방해하지 않게끔 적절한 균형을 유지한다.

중반부에서 작가는 예의 형식 실험(혹은 놀음)을 이어갈 것을 선언한다.

'계속해보겠습니다(100쪽)'

그 선언의 의미는, 이쯤 되면 많은 독자가 슬슬 진력을 내거나 짜증스러워 할 것을 작가도 안다는 것이다.

이후로 작가는 여러 차례 '계속해보겠습니다'하고 독자들에게 양해를 구한다.

조금 견디면 즐거움이 기다리고 있다고 예상하게끔 말이다.

그러다가 어느 순간

말투를 살짝 바꾼다.

'계속해보겠습니다'에서 '계속하겠습니다(143쪽)'로 조금 단호해진다.

이 때부터 문장의 반복, 잦은 도치와 쉼표와 단어유희 등을 한층 노골적으로 사용한다.

독자는 계속하겠다는 작가에게 '그만해' 하고 야단친 후에 책을 덮을 수 있다.

하지만 책값은 이미 지불했어,

여기서 멈추어 시간을 아끼는 게 좋을지,

에라이, 끝까지 읽어 희박한 즐거움의 가능성을 찾아 나설지,

작가를 믿었던 독자들은 야속하다.

처음에는 이같은 시적 반복과 행갈이가 어떤 목적을 지녔으며 어떤 효과를 내는지 궁금했다.

끝에는 단지 글의 점도를 묽게 하는 데 그쳤다고 결론내렸다.

아쉬웠다.

 

다른 의견이 있다는 것은 잘 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득, 묻다 첫 번째 이야기 - 지성과 감성을 동시에 깨우는 일상의 질문들 문득, 묻다 1
유선경 지음 / 지식너머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출근하며 이따금 듣는 라디오 채널에서 해주는 꼭지 프로그램의 내용을 옮겼다.

동명의 그 꼭지를 무척 좋아했다.

깊이가 있으나 그리 깊지 않고

무게가 있으나 그리 무겁지 않고

정보이면서 지적이고

지식이면서 유용한 정보를 다룬다.

하루를 열며 뇌를 헹구기에 딱 좋은 내용들이었다.

그런데, 책으로 만드니 그 맛이 조금 떨어졌다.

어쩌면 그 이야기들은 라디오의 현재성과 규칙성에 어울리는,

그래서 책과는 덜 어울리는 것이라고 생각했다.

너도밤나무도, 나도밤나무도 모두 밤나무는 아닌 사실과

도리도리 까꿍의 숨은 뜻을 알게 된 일은 기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 제6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정지돈 외 지음 / 문학동네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록한 대부분의 소설들이 좋았다.

정지돈의 발견은 특히 그랬다.

자칭 '후장사실주의자'라는 그의 글을 더 읽고 싶다.

그나저나 '후장사실주의자'에 대한 전모를 알고 싶다.

도와 달라. 후사하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5분 - 세상을 마주하는 시간
김진혁 지음 / 문학동네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지식채널e를 오랫동안 좋아했다.

지금도 하는지 모른다.

김진혁이 이비에스를 떠란 뒤로 안 본다.

그가 뉴스타파에서 다큐를 만든다.

든든하고 기분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CM Travels 새로운 음악을 만나다 - 침묵 다음으로 가장 아름다운 소리, 매혹의 문을 여는 ECM 앨범 33
류진현 지음 / 홍시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씨엠의 이해와 얽히지 않는 이가 썼다면 더 좋았겠다.

그랬다면,

음반들과 관련한 상세한 정보는 부족했을지언정

더욱 섬세한 글이 나왔을 것이다.

저자의 순수성을 의심하는 게 아니다.

그의 순진함을 서운해 하는 것이다.

음반 속지였으면 훌륭했을 글들도 책으로 묶이면 그렇지 못할 수 있다.

글이 지나치게 착하면 맛이 없다.

 

먼지 쌓인 이씨엠들을 꺼내 듣게 하는 효과는 있었다.

<My Song>

<First Circle>

<Koln concert>

등등

사랑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