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다 본 사이
은차현 / 에피루스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은차현 작가님 작품은 몇 번 본적이 있습니다.

- 아내가 너무 사랑스러워도 탈

- 저돌적인 남자의 구애

- 불타는 신혼

 

워낙 다작을 하신 분이라 성함을 기억하는 터라 이번에도 구입했는데....흠... 생각보다 페이지가 잘 안 넘어가네요. 재미를 찾을 수가 없어요...... 이것저것 많이 부족한데... 제 필력이 부족해 그게 뭔지 일일히 꼬집을 수가 없습니다.

 

우선 캐릭터부터 꼽자면,,,해나와 바론 둘다 매력이 없습니다. 

남자건 여자건 캐릭터 하나에 매력을 느껴야 재미있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없네요..

분명 설정은 30대인데....뭔가 30대만의 성숙함을 느낄 수가 없네요. 

 

그렇다고 설정이 촘촘한 것도 아니고... 참 아쉬운건......은차현 작가님 정도의 출간작이면....

이제는 한번 홈런을 치실때도 되었는데... 홈런은 커녕 안타도 없으니... 진짜 아쉬워요.... 

 

줄거리 역시 첫 경험을 한 커플이 다시 재회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인데.. 꽤 많은 시간 떨어진 이유도 납득이 안되요. 바론이 엄마도 이해가 안되고... 여튼 캐릭터들에게 공감이 도통 안갔네요. 결말도 해피엔딩인데... 억지로 끼워맞춰 해피엔딩 만든 것 같고...

 

총평은 그다지 추천을 할 수 없다 정도??

공짜로써 킬링타임용으로 본다면 모를까... 제 가격 주고는 좀 아까울 것 같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아침을 함께하는 남자
판피린 제이 지음 / 마루&마야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평이 좋아서 처음 뵙는 작가님임에도 구매하게 되었는데...

음..총평을 하자면...제가 보기에는 그냥 나쁘지 않은 정도입니다.(soso)

줄거리는 우연히 기차에서 재회하게 된 지인사이인 서준과 은지의 사랑 이야기입니다....
(참! 간만에 통일호 이름 보니 참 반갑더군요^^ 요즘 분들은 아예 모를 꺼에요~ㅋㅋ)

 

학교 동문이라 서로를 안다는 이유로 자신의 집에 오랜만에 본 서준을 데려가는 은지가 솔찍히 이해가 잘 안갔어요(물론 로맨스소설 특성상 이래야 스토리가 진행되긴 하나...ㅋㅋ)

요즘 같은 험한 세상에.. 말입니다.(남자친구에게도 주소 알려주면 안되는 현실인데..)

 

다행히 서준이 나쁜 놈(?)이 아니였기에 아침밥을 해준다는 핑계로 동거하게 되면서 밥 정이 쌓여 사랑에 빠지게 됩니다.... 소설이 전개되는 내내 침 흘리며 책 봤습니다. 여러메뉴가 많이 나오거든요^^ (특히, 홍어 삼합? 홍탁?  평소 안 좋아하는데 활자로 표현된거 보는데 왜 이리 땡기던지..ㅋㅋㅋ)

 

은지라는 캐릭터는  평범한데 서준이라는 캐릭터는 넘사벽 완벽남이에요..

순정남, 재벌남, 연하남,요섹남 등등 남자가 멋질 수 있는 재능을 다 가지고 있더군요.

현실에서 이런 남자가 있을까 싶을정도로요...(굳이 찾자면 에릭남? 정도 아닐까??싶네요)

 

여튼 그럭저럭 잘 봤습니다. 작가님 다음 작품 기대할께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파랑새의 발목
비엔또 / 빛봄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분명히 본 책인데.. 다른 서점 서재에도 없는걸 보니 조아X 연재작때 본 듯....
이미 봤던거라 또 사서 아쉽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스토커(男)
라인하 / 벨벳루즈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저 변태인가봐요..ㅋㅋㅋ이 작품 완전 마음에드네요...ㅋㅋ 현실에도 수오같은 남자 나타나면 바로 pick 정말 마음에 쏙 들었거든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칵테일 레시피
고원희 / 말레피카 / 201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 생각보다 재미있었어요~ 생소한 작가님이라 걱정했는데... 뭔가 여운도 남고...생각도 하게 만드는... 로설이지만 로설같지 않은 분위기라 해야하나?? 재탕 의사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