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참......지 애비도 모리는 젊은 중놈이
지체높은 대가집 참한 규수와 붙어 먹은 격이라
어찌 이구멍 저구멍 구멍구멍 빨고 핥은 까닭과
굽이굽이 구절양장 꼬인 사연이 없으리오마는 

연이나, 역시나.....사랑은 눈물의 씨앗이라...
그 씨앗이 땅에 떨어져 정녕코 썩어지지 않는다면
결단코 실한 열매를 맺을 수 없음이니... 니미랄!!!!
먹음직스런 큰 열매의 단맛을 얼마쯤 볼라치면 말이지...
똥구녕이 째지는 아픔쯤이야 눈 질끈감고 참아야 한다는 말이지.....
세상일이 다 그런거지......흘흘흘.

[사진설명]
피리리 찌리리한 눈빛, 일 치르기 직전의 아나킨과 아미달라,
그들 양인에게는 한순간의 기쁨 뒤를 따르는
오랜 고통과 번민의 세월이 예비되어 있겠지만
전우주적으로 볼진대는 새로운 희망과 구원이 잉태되는 순간일 것이다...
너무나도 멋진 영화 스타워즈를 보시라...


兩人之心兩人知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당신네 인간은 믿지 못할 것들을 보아왔지. 오리온좌의 옆에서 불에 타던 전함. 탠하우저 게이트 근처 어둠속에서 번쩍이던 C-빔의 불빛도 보았어. 그 모든 순간들은 시간 속에 사라지겠지. 마치 빗속의 눈물처럼. 이제 죽을 시간이야."

"I've seen things you people wouldn't believe. Attack ships on fire off the shoulder of Orion. I watched C-beams glitter in the dark near the Tannhouser gates. All those moments will be lost in time, like tears in rain. Time to die."

반란 리플리컨트 리더 '로이'의 마지막 대사와 마지막 장면, 비둘기가 날아 오르기전 그의 은빛 머리카락을 타고 흐르던 빗방울 방울......SF 불후의 명작 블레이드러너를 함 보시라........기분이 다소 꿀꿀해질 것이오다....



로이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sayonara 2004-05-07 19:3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전 '블레이드 러너'를 중딩때 봤거든요. '스타워즈'같은 "때려. 부셔"를 기대했지만... 그런 면에서는 실망이었어요.
근데 이 장면만큼은 뭔가 묘한 감흥이 들더라구요. 꿀꿀함인지 감동인지, 아님 이해못함인지 모르겠지만 정말 인상적이었어요.

붉은돼지 2004-05-08 09:3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예 정말 멋진...인상적인..고전이라 할만한....그런 영화라는 생각입니다. 아마 지금 다시 보시게되면 감상이 또 다를지도 모릅니다.
 

<귀거래사>의 전원시인으로 유명한 도연명의 호는 오류선생이다. 집 앞에 버드나무 다섯그루를 심어놓은 까닭이다. 평생 전원생활을 동경하여 40세이후에는 향리의 전원으로 퇴거하여 일생을 민간인으로 살았으나 가난과 병고의 괴로움을 당하면서도 끝내 전원생활의 즐거움을 버리지 않았다 한다.

미천한 본인의 한 때 별호가 오리였다. 아둔한 것이 스스로를 높여 오리선생(梧里先生)이라고도 했으니 지금 생각건대 심히 부끄럽다. 선생께옵서 오류선생전(五柳先生傳)을 지었으니 이를 본받아 나는 오리선생전(梧里先生傳)을 엮었다. 송구하여 몸 둘 곳을 알지 못하겠다. 감히 천출 후학이 옛 대가를 욕보이려는 것이 아니다. 이는 오마주되겠다.

**********

<梧里先生傳>

선생의 본관은 굴다리며 선생의 본명과 생몰년대는 확실하지 않으나, 다만 "오리(梧里)"라는 호만 전해 내려올 따름이다. 마을에 오동나무가 유난히 많았던 까닭이라 한다. 선생의 탄생에 관련하여서는 한토막 전설이 회자되고 있으니, 선생의 선친 모생원은 어느날 낮잠을 되게 자다가 굴다리 일대가 오색찬란한 서기에 휩싸이며 무수한 금학들이 즐거운 듯 춤을 추며 꾸엑꾸엑거리는 무척이나 상서로운 꿈을 꾸게 되었던 것인데 .......

- 백학이 천년을 살면 현학(검은 학)이 되고 현학이 다시 천년을 살게 되면 금학(금빛 학)이 된다고 하였으니, 신선이 한 명 나타나면 그 주위로 여러 마리의 백학이 따르지만 금학은 신선 수백이 모여도 한 마리를 구경하기 어렵다 할 정도의 영물이라고 옛 문헌은 전하고 있다 - 출전 : 이외수 "벽오금학도"

모생원은 '이 꿈은 틀림없이 이 땅에 큰 성인이 태어날 징조일진저!! 필시 태몽이라!! 실기하여 후한을 남겨서는 아니되느니!!' 생각하고는 밭에서 일하고 있던 선생의 모친을 급히 불러들여 황망창졸간에 부인과 동침하여 마침내 잉태하게 되니 이가 곧 선생이라.

혹자는 모생원을 일러 글하는 선비로서 대낮에 그 무슨 점잖지 못한 행동이냐고 비난하기도 한다지만 이는 개인의 사사로운 감정으로부터 기인한 것이 아니라 하늘의 뜻을 한치라도 거스러지 아니하려는 모생원의 깊은 심사를 헤아리지 못한 까닭이니, 그들이 어찌 생원의 큰 뜻을 짐작이나 했겠는가.

선생은 태어날 때 요상하게도 오리주댕이를 붙이고 태어났으나 목욕을 시키자 이 오리주댕이가 떨어지며 수려한 선생의 이목구비가 비로소 환하게 드러났던 것인데 선생의 외모를 보고 감탄하지 아니하는 사람이 없더라.

선생은 어려서부터 부모 공경하기를 극진히 하고 서책 가까이 하기를 지극히하며 당대 거유대덕들과 교류하여 큰 선비의 면모를 여실히 드러내 보였으니 선생의 나이 서른에 이름에 그 높은 학식과 큰 명성이 천하 방방곡곡 구석구석에 미치지 아니하는 곳이 없더라.

연이나, 때는 바야흐로 암흑시대라 한심무도한 무리들이 이처럼 들끓어 백성은 도탄에 빠져 허덕이고 뜻있는 선비들은 세상을 등지고 깊은 계곡을 찾아 숨어 들었던 것이라. 선생에게는 천하를 바로 세우고 도탄에 빠진 억조창생들을 구원할 계책이 무수했으나 결국 쓰이지 못하고 시절을 한탄하며 음주발광으로 소일하니 애통하여라!! 선생이여!!

선생의 나이 이백에 이르자 광증이 도져 원인을 알 수 없는 괴이한 병에 걸리게 되었던 것이라, 일설에는 입이 오리주댕이마냥 점점 튀어나오다가 끝내는 학처럼 길어지고, 양팔이 썩어 없어진 자리에 깃털이 돋아 날개모양을 하며, 양다리는 점점 말라 비틀어져 학의 다리처럼 가늘어 지더니 마침내 온몸이 금색으로 바뀌면서 한 마리 금학이 되어 승천하였다고 전해지고 있느니.........어찌 아둔한 후학들이 그 진위를 알 수 있으리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