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eBook] 출근길의 주문 - 일터의 여성들에게 필요한 말, 글, 네트워킹
이다혜 지음 / 한겨레출판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밥벌이의 비애를 딛고 출근길의 주문을 외우며

출근길의 주문(2019, 이다혜, 한겨례출판)

1. ‘아무튼, 스릴러‘ 다음으로 읽는 이다혜 작가님의 책이다. ‘출근길의 주문‘은 한 마디로 표현하자면 여성으로서 출근길에 나서는 애환이라고 할까. ‘누구 한 사람만 앞에 있어도, 한 명만 눈에 보여도 그 길을 선택하는 일에 도움이 된다.(p.7)‘는 저자의 말처럼 사회 초년생인 나에게 앞에 있는 한 명의 사람으로서 저자가 풀어내는 이야기는 많은 위로가 되었다.

2. 출근길의 여성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만큼 페미니즘 이야기가 나올 수 밖에 없는데 작가님의 경험과 특유의 솔직함으로 공감하며 읽을 수 있어서 좋았다. ‘아무튼, 스릴러‘를 읽었을 때도 느꼈지만 이다혜 작가님의 글은 옆에서 친한 언니가 말을 거는 듯해서 읽기 쉽다. 자신의 생각을 솔직하게 표현하면서 읽는 사람의 생각을 존중하는 글이 작가님의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3. 매일 출근을 하는 사람으로서 가끔 자괴감이 들 때가 있는데(예를 들자면 실수를 하거나, 상사에게 혼나거나, 내가 며칠 동안 싸매고 있던 문제를 다른 사람이 쉽게 해결하거나 등등) 책을 읽으면서 많이 위안이 되었다. 특히 내가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상황에 대해서 느끼는 막막함이 나 혼자 만의 감정이 아니라는 데 있어서 위로가 되었고 내가 처한 생황을 보다 객관적으로 바라볼 수 있도록 힘이 되었다.

4. 나는 여자가 많은 직장에 몸을 담고 있기 때문에 그닥 여성이라는 ‘성별‘을 의식하지 않고 몇 년동안 직장생활을 할 수 있었다. 책을 읽으면서 이 점을 다시 상기하면서 지금 직장에 대한 약간의 고마움을 느꼈다.

5. ‘성공이 두려운 기분‘이라는 글에서 ‘내가 남들이 기대하는 만큼의 인간이 아닐 지 모른다는 두려움‘에 많이 공감이 갔다. 항상 타인이 나에 대해서 실망할 까봐 내 능력 이상의 일을 웃으면서 짊어지고 며칠동안 밤을 새고 스트레스를 받았던 날들이 떠올랐다. 책에서 추천한 ‘직장살이의 기술‘을 기회가 되면 읽어봐야 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매주 시체를 보러 간다 - 서울대학교 최고의 ‘죽음’ 강의 서가명강 시리즈 1
유성호 지음 / 21세기북스 / 2019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매주 시체를 보러 간다(유성호, 2019, 21세기북스)

‘숨결이 바람 될 때‘, ‘어떻게 죽을 것인가‘에 이어서 세 번째로 읽는 죽음에 관한 책이다. 그러고 보니 여태까지 읽었던 죽음에 관한 책은 모두 의사가 쓴 책이라는 공통점이 있는데 아무래도 가장 죽음에 가까이 있는 직업이라 그런 것 같다.

‘나는 매주 시체를 보러 간다‘는 법의학자가 쓴 책으로 제목 그대로 시체를 중심으로 하여 여러 가지 죽음의 모습을 저자의 생각과 함께 풀어나가는 책이다.

이 책의 3부 ‘죽음을 공부해야 하는 이유‘에는 ‘어떻게 죽을 것인가‘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저자가 이 책을 읽고 평소 자신의 생각과 너무 비슷하여 깜짝 놀랐다고 썼듯이 두 사람이 죽음을 바라보는 관점이 매우 비슷하다. ‘어떻게 죽을 것인가‘에 드러난 미국 연명의료의 문제점과 우리나라의 상황을 보다 객관적으로 비교한 부분이 흥미롭다. ‘어떻게 죽을 것인가‘에서 아툴 가완디가 마지막 집중 치료에만 신경을 쓰는 미국 시스템을 비판하였다면, 우리나라의 상황은 더 심각한 편이라는 것이다. 미국은 임종 1개월전 통증 완화를 위한 모르핀을 50퍼센트 이상이 사용한다면 우리나라는 2.3퍼센트에 불과하다고 한다. 이에 대하여 저자는 ‘어떻게 죽을 것인가‘를 읽고 미국의 상황을 남 이야기처럼 듣고 있을 것이 아니라 우리나라 내에서도 스스로 맞이하는 죽음에 대한 통찰이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부디 저자의 바람대로 마지막 삶에 대한 존중이 실천되는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본 책에서 가장 많은 생각이 들게 한 부분은 2부 ‘우리는 왜 죽는가‘의 말미에 나오는 자살에 대한 이야기이다.(이 책은 1부보다 2, 3부가 개인적으로 훨씬 더 재미있었다.)
- p.175. 그들은 모두 말한다. 죽음에 대해서 오랫동안 생각해왔고, 자기가 죽으면 모든 것이 해결될 것이라 생각해서 실제로 실행했는데, 막상 죽으려는 순간에는 살고 싶었다고 말이다.
이 부분에 대하여 개인적인 감상을 썼지만 생각해보니 공개된 곳에 남길 글은 아닌 듯 싶어 뒷 부분은 지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출근길의 주문 - 일터의 여성들에게 필요한 말, 글, 네트워킹
이다혜 지음 / 한겨레출판 / 2019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은 내가 아니다. (명함이 아무리 그럴 듯해도)
일보다 내가 중요하다. (내가 나 자신을 싫어하더라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문학하는 마음 일하는 마음 2
김필균 지음 / 제철소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어떻게 죽을 것인가 - 현대 의학이 놓치고 있는 삶의 마지막 순간
아툴 가완디 지음, 김희정 옮김 / 부키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문자 그대로 어떻게 죽을 것인가에 대하여 많은 생각이 들게 하는 제목이다. 책에 실린 대부분의 사례는 죽음이 얼마 남지 않은 사람들, 즉 노인들과 오랫동안 병마와 싸운 사람들이다. 몸이 점차 허물어지고 죽음의 그림자가 다가올 때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는가?
이 책에서 다루는 죽음에 대한 대처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첫 번째는 현대 의학이 도움을 받아 병원 침대에 누워 최대한의 수명을 연장하는 것. 두 번째는 옛날의 풍습을 따라 집에서 가족과 함께 죽음을 받아들이는 것이다. 작가는 의사로서의 경험과 본인 아버지의 경험, 취재하면서 얻은 간접적 경험들을 들려주며 우리가 끝까지 좋은 삶을 살기 위하여 어떤 태도가 필요한지, 더 나아가 어떤 시스템이 필요한지를 이야기하고 있다.

----------------------------------
책의 초반부에는 요양원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다. 나이가 들고 노쇠 현상으로 인하여 더 이상 혼자서 모든 일을 할 수 없을 때 자녀가 돌볼 것인지, 요양원에 갈 것인지를 결정한다. 자녀가 부모님을 모시다가 부모님이 더 노쇠해지거나 갈등이 생기면 요양원의 도움을 받는 경우도 있다. 요양원에 가게 되는 당사자의 입장은 중요치 않다는 점에서 미국과 한국이 다르지 않았다. 나는 늙으면 열심히 모은 돈으로 좋은 곳에서 지내는 것이 장래 희망이었는데 그건 순진한 상상이었음을 책을 읽으며 깨달았다.

˝집이 아니라 병원에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여러 가지 사정으로 요양원에 살게 된 할머니의 말이다. 갑자기 정든 집에서 떠나 낯선 요양원에서 살게 된다면 어떻게 될까? 안전을 위하여 하나씩 인간으로서의 자유를 포기하다가 종국에는 병원 침대에 누워 연명 치료를 받다 죽는 것. 이런 모습이 과연 사람으로서 스스로 결정한 마지막 모습인가?

저자는 삶에서 중요한 가치에 따라 용기를 갖고 선택을 내릴 것을 강조한다. 마지막 순간까지 ‘좋은 삶‘을 살기 위하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