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도리자카 유이는 임신 중에 배 속의 아이가 자신의 이름은 루리라고 말하는 소리를 들었다고 했다. 태아는 이렇게 말했다. 나는 당신도 잘 아는 루리입니다. 부디 나를한 번 더 루리라는 이름으로 당신들이 있는 세계에 태어나게 해 주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지막 밤에 남겨진 말.
나는 달처럼 죽어서 다시 태어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채화 원데이 클래스 - 나의 첫 감성 수채화 노트
백초윤 지음 / 경향BP / 201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수채화의 맑고 투명한 느낌이 너무 좋다. 하루 하루 이 책을 따라가며 책 표지처럼 나만의 아뜰리에를 갖게되기를 소망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깊이에의 강요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김인순 옮김 / 열린책들 / 200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향수‘, ‘비둘기‘, ‘좀머 씨 이야기‘에 이어 읽어본 네 번째 작품이다. 본 작품은 4가지의 짤막한 글들로 구성되어있는데 나는 본책의 표제작인 ‘깊이에의 강요‘도 좋았지만 두 번째 이야기었던 ‘승부‘와 마지막 이야기었던 ‘문학적 건망증‘도 좋았다. 얇은 두께의 책이지만 남기는 후유증은 길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있으려나 서점 (여름 스페셜 에디션)
요시타케 신스케 지음, 고향옥 옮김 / 온다 / 2019년 6월
평점 :
품절


요시타케 신스케는 ‘이게 정말 나일까?‘로 처음 접하였다. 귀엽고 단순한 그림체에 담긴 내용은 어린이뿐만 아니라 이미 어른이었던 나에게도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이번 ‘있으려나 서점‘ 또한 그러하다. 단순하고 동글동글한 그림체로 작가는 갖가지 서점과 책에 대하여 기발한 상상력을 풀어놓는다. 어디엔가 정말 ‘있으려나 서점‘에 나오는 서점과 책이 실제로 존재했다면 얼마나 재미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