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y Nothing : A True Story of Murder and Memory in Northern Ireland (Paperback) - 2019 오웰프라이즈 수상작
Patrick Radden Keefe / HarperCollins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국 저널리스트 Patrick Radden Keefe의 이 논픽션 ‘Say Nothing’은 부제가 ‘A True Story of Murder and Memory in Northern Ireland’이며, 올해 논픽션 부문 최고의 화제작이었다. 표지나 제목이 모두 멋있었고 무언가 호기심을 유발하는 면이 있었지만, 내용을 살펴보니 북아일랜드의 반군사조직 ‘IRA’를 중심으로 하는 역사적 분쟁, ‘The Troubles’를 다루는 작품이었다. 해서, 바로 흥미를 잃어버렸구나. 먼먼 남의 나라의, 그것도 나랑 전혀 상관이 없는 그들의 싸움을 이야기하는 책이라면 엄청 지루할 것이라는 느낌이 들어서... 후후.

 

   그랬는데... 표지의 얼굴을 반쯤 가린 여성이 대체 누구일까, 부제에 나오는 살인이라는 표현이 무엇을 의미하는 것일까, 자꾸 궁금하여 결국 책을 사고야 말았다. 그리고, 전반부 200여 페이지를 읽는 동안 어찌나 답답하던지. 우려했던 그대로, 1960년대에 시작하여 1990년대에 이르는 북아일랜드 분쟁의 역사라는 것은 우리의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을 연상시키는 아비규환의 연속이었던 것이다. ‘이상대의를 위해 폭탄을 터뜨리지만, 아일랜드 입장에선 독립투사인 인물이 영국 입장에서는 테러리스트에 불과하다는 역사적 아이러니... 분쟁이 지속되면서 배신과 기만이 난무한 가운데 위선자들이 판을 치는 아수라장도 우리의 근대사를 연상시키는 면이 있었고... 첩자를 색출하는 데 가장 앞장섰던 인물이 다름 아닌 일급 스파이였다는 사실도 전혀 놀랄 일 없는 인간성의 본질이랄까. 아일랜드의 역사는 참으로 우리의 역사를 닮은 점이 많았다. 혁명을 부르짖던 바로 그가 친일파였다는 사실이 폭로되는 것처럼, ‘이상은 현실을 압도하지 못하는 것이며, 현실은 이상을 구현할 수 없는 것이다. ‘이상이 오롯하게 두 다리를 뻗기에 현실은 너무 더러운 바닥이라고 해야 할까.

 

   아무튼, 작품의 서두에 나오는 1972Jean McConville의 납치사건이 전체 작품의 주제와 무슨 연관이 있는 것인지 참으로 의아했다. 무려 열 명의 자녀를 둔 주부가 영국 정보원이라는 의심이 어디서 비롯된 것인지는 알 수 없으나, 한순간에 엄마를 잃은 열 명의 아이들은 산산이 흩어져 형언할 수 없이 참혹한 어린 시절을 보내어야 했다. 그리고, 갑자기 작품의 핵심인물인 IRA 요원 Dolours Price가 등장하는 것이었다. 표지의 얼굴을 가리고 있는 바로 그 인물인 Dolours는 여동생 Marian과 함께 1973년 런던 자동차 폭탄테러의 핵심인물이었으며, ‘The Crying Game’의 아일랜드 배우 Stephen Rea의 아내이기도 했다. 어찌 보면, 전반적인 ‘The Troubles’ 역사를 다루는 것이 아니라, Dolours‘The Troubles’를 이야기한다는 느낌이 들 정도로 그녀에게 할애한 챕터가 많아서, 대체 그녀가 Jean McConville의 납치사건과 어떤 관련이 있는 것일까 정말로 궁금했는데... 세상에... 2001년 보스턴 대학이 실시했던 북아일랜드 분쟁 구술역사 프로젝트를 통해 차츰차츰 진실이 드러나는 순간 어찌나 소름이 돋던지. 아마도 이 후반부의 숨 막히는 진실규명때문에 이 책이 베스트셀러가 된 것이 아닌가 싶다. 어지간한 스릴러를 능가하는 긴장감과 마침내 진실에 도달하는 순간의 카타르시스가 참으로 압도적이었으며, 내가 마주한 그 진실이 우리들이 추구하는 이상의 추락이라는 점에서 가슴이 쓰라리기도 하였다. 어디 북아일랜드에서만 이랬으랴. 사람 사는 세상이면 그 어디에서건 내가 믿는 유토피아를 위하여 그 누군가는 죽어줘야 하는 것이니. 하지만, 문제는 죽여 버린 그 누군가가 당신의 어머니일 수 있다는 것이리라




* 영어 등급 : I think I can.

* 내용 등급 : 콩어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Paris Review Interviews, I: 16 Celebrated Interviews (Paperback, Deckle Edge)
Gourevitch, Philip / Picador USA / 200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1953년에 창간한 문학잡지 ‘The Paris Review’는 저명한 문학가들과의 솔직담대한 인터뷰로 유명하다. E. M. Forster와의 인터뷰에서 시작된 이 시리즈는 인기가 대단하여 이른바 ‘Writers at Work 시리즈로 널리 알려져 있는데, 2005년부터 편집자로 일했던 Philip Gourevitch가 그동안의 인터뷰들 중 특히 흥미로운 것들을 정리하여 총 4권의 컬렉션을 만들었다. 내가 읽은 ‘The Paris Review Interviews’는 그 4권의 컬렉션 중 1권이었다.

 

   1권에는 총 16편의 인터뷰가 수록되어 있었는데, 시인, 소설가, 영화감독, 편집자 등, 다양한 분야에서 창작활동을 하는 이들의, 정말 개성이 폭발하는 내용들이 들어 있었다. 인터뷰를 한 이들은 다음과 같다.

   Dorothy Parker, Truman Capote, Ernest Hemingway, T. S. Eliot, Saul Bellow, Jorge Luis Borges, Kurt Vonnegut, James M. Cain, Rebecca West, Elizabeth Bishop, Robert Stone, Robert Gottlieb, Richard Price, Billy Wilder, Jack Gilbert, Joan Didion.

 

   이런 류 책을 읽으면 내가 이미 알고 있는 작가들을 민낯 그대로 만날 수 있다는 점도 좋지만, 사실 그것보다도 내가 모르던 작가의 새로운 세계를 발견한다는 점이 더 큰 매력이라 할 수 있다. 이미 알고 있고 작품도 여럿 읽은 작가들 중 가장 인상적이었던 인터뷰는 Ernest Hemingway와의 인터뷰였는데, 내용이 감동적이어서가 아니라 Hemingway가 너무도 도도하고 오만하고 소름 끼치도록 자기방어적이었기 때문이었다.^^ 새로 발견하는 기쁨을 안겨준 문학가의 인터뷰는 Robert GottliebJack Gilbert였는데, 전자는 편집자이고 후자는 시인인지라 그들의 작품이 많지 않아서 조금 아쉽기도 하였다.

 

   ‘The Paris Review Interviews’ 1권이 기대 이상으로 괜찮아서 컬렉션 4권 중 1, 2권만을 구입한 것이 좀 후회가 된다. 나의 완소작가 Stephen King의 인터뷰를 수록하고 있는 2권을 읽고나면 3, 4권도 구입해야 할 듯하구나.^^




* 영어 등급 : I think I can.

* 내용 등급 : 콩어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NurtureShock: New Thinking about Children (Paperback) - New Thinking About Children
Bronson, Po / Twelve / 2011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국 저널리스트 Po BronsonAshley Merryman가 공저한 이 책 ‘NurtureShock’은 제목 그대로 내게 적지 않은 충격을 안겨준 작품이었다. 부제는 ‘New Thinking About Children’이며, 아이들을 양육하면서 우리들이 믿고 있는 이른바 상식이 얼마나 터무니없는가를 과학적으로 밝혀내는 책이었다. ‘칭찬의 역효과라거나 공부 잘하는 모범생들이 훨씬 공격적이다라거나 하는 이론들은 이미 나도 알고 있는 내용들이었지만, 3-4살짜리 어린 아이들의 거짓말에 대한 내용은 정녕 충격이었다.^^

 

   흥미로운 사회현상을 심리학적 과학적 관점에서 분석하고 멋진 교훈을 끌어내는 작가로 내가 가장 존경하는 분은 Malcolm Gladwell이다. 그의 논픽션들을 읽을 때면 결근하고서 책을 들고 어디 숨어버리고 싶을 정도로 완전히 빠져드는 식인데, 이번에 읽은 ‘NurtureShock’이 그만큼 강렬한 흡인력을 발휘하였다. Po Bronson이란 작가는 아주 오래 전 ‘What Should I Do with My Life?’라는 감동 논픽션으로 처음 만났었지만 그 후 잊고 있었더니, 내가 모르는 동안 그는 논픽션 분야에서 놀라운 성장을 한 듯하였다. 어쩌면 내가 이 책에 그토록 몰입한 이유는 아이들을 중심으로 하는 교육의 문제를 전면적으로 다루고 있어서가 아닌가 한다. 직업이 직업인지라, ‘교육이라고 하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증세가 있어서...^^ 작가가 Ashley Merryman와 공저한 다른 작품 ‘Top Dog’도 무척 흥미로워 보여서 이 책도 읽고픈 생각이 든다. Po Bronson의 초기작품 중 ‘Why Do I Love These People?’도 챙겨봐야 할 것 같다.

 

 

 

 

영어 등급 : I think I can.

* 내용 등급 : 콩어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Brother, I'm Dying (Paperback)
Danticat, Edwidge / Vintage Books / 2008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가끔 아이티계 미국작가 Edwidge Danticat가 노벨문학상을 받는 상상을 해보곤 하는데, 올해 노벨문학상 후보에 정말로 그녀가 거론되기도 했었다하니 언젠가 나의 이 완소작가에게도 커다란 영예가 주어질지 모를 일이다.

   그동안 그녀의 소설들만 읽어오다가(Breath, Eyes, Memory/The Farming of Bones/The Dew Breaker/Krik? Krak!), 이번에는 그녀의 자서전 ‘Brother, I'm Dying’을 읽어보았다. 제목이 너무 암울하여 선뜻 손이 가지 않았던 책인데, 예상대로 정말 가슴 아프고 우울한 내용이었지만, 2007‘National Book Critics Circle Award’를 수상했던 작품답게 그 깊이와 메시지가 가슴을 울리는 작품이었다.

 

    이민자들의 애환과 생존을 위한 투쟁은 끊임없이 훌륭한 문학의 소재가 되곤 하는데, 이 작품 역시 작가의 회상을 통해 부모님들이 뉴욕으로 이민 가는 과정에서 벌어지는 가족들의 비극과 아이티의 끔찍한 정치적 상황을 이야기하였다. Edwidge Danticat의 부모는 이른바 아메리칸 드림을 쫓아 미국으로 가면서 두 아이, , Edwidge와 남동생을 아이티의 형님 부부에게 맡기고 떠났다. 그리하여, 작가는 목사인 삼촌 Joseph와 백모 Denise의 보살핌을 받게 되며, 사실상 이 자서전은 작가 자신에 대한 이야기라기보다 작가를 낳은 아버지와 키워주신 아버지, 그들의 형제애를 이야기하는 작품이었다. 그 점이 이 작품의 매력이기도 하고 아쉬운 점이기도 한데... 나는 작가 본인의 이야기를 더 듣고 싶었던 것 같았지만, 삼촌 Joseph의 이야기가 너무도 파란만장하여 결국엔 스토리에 완전히 빨려 들었다.

 

    타인들의 삶이라는 것... 보통 자서전을 읽으면 그들의 이야기를 통해 나의 삶을 되돌아보고 반추하는 시간을 갖게 된다. 신기한 일은, 이 작품은 고통에 대한 이야기였음에도 내게 부러움을 안겨주었다는 점이었다. 비록 함께 나눈 시간이 슬픔뿐이었다 할지라도, 그 시간을 함께통과하였다는 사실은 축복일 수도 있기에. Edwidge에겐 두 아버지가 있었으니, 그녀는 행복한 사람이 아니었을지. 한 명의 아버지조차 제대로 누려보지 못한 나 같은 사람에겐

 

 

영어 등급 : I think I can.

* 내용 등급 : 콩어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더스 다이제스트는 어린 시절 화장실에서 항상 읽었던 잡지였다.^^

영어 학습을 위해 대학시절 많은 분들이 타임지를 가지고 스터디를 하시곤 하던데, 나는 이상하게 타임지가 너무 재미없었다. 그래서, 대학시절에는 영어로 리더스 다이제스트를 읽었다. 역시 주로 화장실에서... 후후.

 

   오랜만에 서점에서 이 201812월호를 보고 표지에 셰익스피어가 있길래 호기심에 한 권 사보았는데, 정작 셰익스피어를 다룬 기사는 소름끼치도록(!^^) 지루했고, 오히려 다른 기사들이 훨씬 재미있었다. 특히, 인상적이었던 기사는 한국의 로봇 기술을 알리고 있는 ‘Robots Rule’이었다. 오오, 나는 우리나라 로봇기술이 이 정도로 발전되었는지 몰랐다. 어찌나 자랑스럽던지!^^ 

 

 

영어 등급 : I think I can.

* 내용 등급 : 콩어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