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chinko : The New York Times Bestseller (Paperback) - 이민진 '파친코'/ 전미도서상 최종 후보작
이민진 / Head of Zeus / 201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국계 미국작가 Min Jin Lee‘Free Food for Millionaires’라는 작품으로 화려하게 데뷔했을 때 잠시 관심을 두기는 했었지만 곧 잊어버렸다. 제목도 작품의 소재도 나의 흥미를 끌어당기는 요소들이 아니었다. 그래서 그랬는지, ‘Pachinko’가 엄청난 화제작으로 떠오르고 2017National Book Award 결선까지 올랐음에도 여전히 시큰둥했다. 일제 강점기를 배경으로 하는 재일교포 가족의 이야기라... 솔직히, 스토리가 어마무지하게 청승스러울 것 같았다. 소싯적부터 허구한 날 접하던 이야기를 한국계 작가가 영어로 썼다는 게 뭐 그리 대단하랴 싶었던 것이다. 일제 치하에서 허덕이던 조선인들의 이야기는 이제 그만 듣고 싶었다. 피해의식에 사로잡힌 약자들의 자화자찬 탄식스토리... 그 눈물콧물 짜내는 청승블루스 끝에서 어떤 날카로운 문제의식이 드러나고 자기반성의 계기가 생긴다면 모르겠으나, 그냥 서로 부여안고 울고불고 난리치면 뭐할 것인가? 나라를 잃어버린 것은 우리가 어리석었기 때문이며 이제 정신 차리고 안 잃어버리면 될 일이다. 물론, 진정으로 우리가 정신을 차렸는지는 솔직히 잘 모르겠지만 말이다.

 

   좌우지간, 이 소설 ‘Pachinko’의 첫 장을 펼칠 때 나의 마음가짐은 이상과 같았다. 냉담했다면 좀 과장일 것이고, 그저 무덤덤하였다. 연말에 편안하게 읽을 수 있을 작품이라 생각했던 것 같다. 해마다 재방송하는 설 연휴 특집드라마 보는 정도의 느낌이었달까. 무엇이 나올지 어떻게 풀려나갈지 다 안다고 생각했다. 장애를 지니고 태어난 남자 Hoonie와 그와 결혼하는 여자 Yangjin, 그들이 낳는 아이 Sunja, Sunja를 유혹하는 유부남 Koh Hansu... 그리고, Sunja를 구원하는 젊은 목사 Isak. 정말 하품 났다. 왜 우리들의 이야기는 항상 이런가. 왜 이래야만 하는가? 하기는, 1부의 제목이 ‘Gohyang/Hometown’이었다. 상상력의 빈곤이 빚어낸 멜로드라마의 배경이란 원래 고향아니겠나. 참기로 했다. 그리고, 2‘Motherland’가 시작되었다. 소설의 캐릭터들이 전부 일본으로 갔는데, 괴이한 제목이었다. 누구를 위한 조국인가? 어디가 조국이란 말인가? Sunja가 낳은 첫아들 Noa, Isak과의 사이에서 낳은 둘째아들 Mozasu... 그들 재일교포 2세대의 입장에서 본다면 일본이 조국이어야 했다. 그러나, Mozasu의 아들 Solomon에 이를 때까지 그들은 한국인도 일본인도 될 수 없었다. 그토록 노력했고 미치도록 발악했고 마침내 최고의 자리에 올라갔음에도... 어쩌면, 3‘Pachinko’에서 비유하는 것처럼, 그들이 의지할 수 있었던 유일한 공간은, 허상을 위한 도박의 나라 파친코였는지도 모를 일이다. ‘파친코로 인해 부를 획득했고, ‘파친코로 인해 죽어야 했고, 종국에는 다시 파친코로 돌아가야 했다는 것은, 슬프게도 파친코가 수단이자 목적이자 궁극의 무덤이라는 뜻 아니겠는지. 1910년 즈음에서 출발하여 1989년까지, 무려 4세대에 걸친 이들 가족의 대서사는 ‘Pachinko’라는 허망의 상징을 통해서 우리들이 외면했던 역사의 한 자락을 이야기하고 있었다. 우리들이 무수히 반복해서 세뇌 당했다고 믿었던 그 역사의 뒤안길에 또 다른 한국인들이 존재했다는 사실을. 간단히 말해, 나만은 정신을 차렸다고 생각했는데, 실은 나 역시 한반도라는 시야 바깥에 잘 보이지 않는 그들에 대해서는 무심했던 것이다. 그래서, 부끄러웠던가. 마지막에 눈물이 났다. Sunja와 함께 운다는 것이 내가 가장 혐오하는 청승블루스라는 것을 알았음에도 그녀의 회한에 동참했다.

 

   작품 안에서도 언급되듯이, 차별의 문제는 한국인이고 일본인이고 미국인이고 하는 식의, 국경의 문제를 초월하는 것이다. 나는 오른발에 힘을 주고 서있는데, 저 녀석은 왼발에 힘을 주며 서있을 때, 이미 넘을 수 없는 오른발과 왼발의 간격은 벌어진 것이다. 문제의 저 녀석이 실은 거울 안에 비친 나라는 사실을 깨닫기 위해 필요한 행위는 무엇일까. 거울을 향해 돌을 던지는 거 아닐까. 파괴를 통한 통렬한 각성... 깨달았을 때는 이미 늦었다는 것이야말로 우리의 한계를 증명하는 것이지만, 거울의 파편에 피 흘리는 사람은 어이없게도 저 녀석’이 아니라 바로 나라는 사실을 어떡해야 할 것인가. 재일교포 혹은 전 세계에 흩어진 우리 동포들의 이야기는 거울 안에서 파편으로 부서지는 우리의 일그러진 얼굴일 것이다. 때문에, 소설의 첫 인물 Hoonie가 구개파열 기형으로 나오는 것이 우연 같지 않았다. 그의 기형은 입술에 있었으나 우리 역사의 기형은 애국으로 치장했던 위선자들의 립서비스에 있었으므로. 정녕... 재일동포 3세대 Solomon에게 물려줄 것이 파친코뿐이란 말인가.

 

 

* 영어 등급 : I think I can.

* 내용 등급 : 콩어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The Testaments: A Novel (Hardcover) - '증언들' 원서/2019 부커상 수상작 - 북마크 증정
Anonymous / Nan a Talese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완소작가 Margaret AtwoodSF 걸작 ‘The Handmaid’s Tale’이 처음 출간된 것은 1985년이었다. 나는 이 작품을 뒤늦게 알게 되어 2006년에 읽었었고, TV 시리즈 ‘The Handmaid’s Tale’ 1시즌을 보다가 책이 다시 읽고 싶어져서 작년에 오디오북과 함께 한 번 더 읽었었다. 그랬으므로, 이 팔순의 작가가 30년이 넘는 시간이 흐른 뒤 ‘The Handmaid's Tale’의 속편 ‘The Testaments’를 출간한다고 했을 때 미치도록 흥분했다. 출간날짜까지 어떻게 기다리나 하면서 가슴이 마구 뛰었는데... 한 편으론 걱정도 되었다. Harper Lee‘Go Set a Watchman’ 같은 난센스가 탄생하면 어떡하나 하는 우려였을까... 암튼, 결론부터 말하자면, Margaret Atwood의 이 위대할 뻔했던속편은 아주 무난하면서도 괜찮은 수작이었다. 하지만, 결코 ‘The Handmaid’s Tale’의 그 엄청난 위대함에는 도달하지 못하였다. 그 점이 살짝 아쉬웠지만, 그래도, 아주 재미있게, 밤잠을 설쳐가면서 읽어야했던, 멋진 속편이었다.

 

   솔직히, 처음에는, ‘The Handmaid’s Tale’의 주인공 Offred는 무대에서 사라지고 그녀 이후의 이야기를 펼쳐 보이는 새로운 스토리가 너무도 매혹적이었다. 소설의 기본구성은 세 명의 여성이 번갈아가면서 자신의 이야기를 각각의 방식으로 들려주는 것이었으며, 세 명 중 가장 중요한 인물은 ‘Ardua Hall Holograph’를 통해 부조리의 세상을 폭로하는 Aunt Lydia였다. 다른 두 여성은 Gilead에서 사는 젊은 여성 Agnes와 캐나다에서 살고 있는 Daisy이며, AgnesCommander KyleTabitha 부부에게 입양되어 착한여성으로 교육받으며 억압적인 환경에서 살아가고 있고, Daisy는 자유지역에 살고 있기는 하지만 그녀를 입양한 부부가 언더그라운드 네트워크를 비밀리에 돕고 있으므로 그녀의 삶 역시 평탄하지는 않을 것이다. 이들 세 여성이 후반부에서 하나의 운명공동체로 모이는 지점이 압권이었지만, 이들을 하나로 모으기 위해 작가가 설정한 멜로드라마가 너무 거슬렸다. 물론, 이것은 전적으로 눈물 짜는 이야기를 싫어하는 나의 취향 때문일 수도 있겠으나, 환상적인 긴장감으로 미스터리한 층층의 플롯을 차곡차곡 올라가고 있던 스토리가 돌연 334페이지에서 모든 비밀을 공개해버릴 때 좀 김이 빠졌달까, 암튼, 나는 이 부분의 처리가 너무도 실망스러웠다.

 

   때문에, 이 작품을 올해 시혼의 베스트로 선정하지는 않을 것 같다. 올해 ‘Man Booker Prize’를 공동수상할 정도로 중요한작품이라는 것은 나도 인정하지만, 작품의 중요성이 작품의 가치를 대변할 수는 없다고 느꼈다. ‘The Handmaid’s Tale’에서 섬세하게 묘사했던 남성 캐릭터들의 정신적 고뇌와 그들의 기만적인 자기정당화, 체제를 통한 남녀 모두의 괴물 같은 사회상을 ‘The Testaments’는 효과적으로 구현하지 못하였다. 대척점에 있는 반대편을 단순히 악마로 만들어버리면서 갈등의 핵심을 흐리는 행위, 그것이야말로 남성들이 끊임없이 자행해왔던 마녀사냥이 아니었던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모든 행위가 정당화될 수 없듯이, 남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모든 행위가 왜곡되어서도 안 될 것이다. Margaret Atwood와 같은 위대한 작가가 선악의 이분법적 구도를 벗어나서 혁명적이면서도 심오한 신()남성상을 제시할 수 없다면, 미래는 정말이지 암울한 디스토피아가 아니겠는지.


 

* 영어 등급 : I think I can.

* 내용 등급 : 콩어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Lisey's Story (Mass Market Paperback)
King, Stephen / Pocket Books / 2007년 6월
평점 :
품절




   아무래도 이 분의 책을 내가 너무 많이 읽은 듯하구나.^^ 아무리 나의 완소작가라 하지만, Stephen King의 스타일에 너무도 익숙한 나에게 이 심리적 호러물은 여기저기서 수없이 본 듯한 느낌만을 일으키다가 결국 큰 감명을 남기지 못하고 끝났다. 60권이 넘는 장편을 발표했고 수백의 단편을 쓴 거장인지라 내가 그동안 읽은 그의 작품이 20권이라는 사실이 별로 자부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해왔다. Stephen King을 떠올릴 때면 아직 탐색해야 할 그의 세계가 무궁무진하다는 기분이었다. 그러나... 20권이라는 게 적은 숫자는 아니었나 보다. ‘Lisey’s Story’를 읽으며 이렇게 질리는(!^^) 느낌이 들었던 걸 보면...

 

   그래도, 이 호러 소설 ‘Lisey’s Story’는 작가 본인에게 굉장히 중요한 작품이라 할 수 있다. 1999년 교통사고로 하마터면 목숨을 잃을 뻔했던 그에게, 평생을 내조했던 아내의 의미는 엄청난 무게로 다가왔을 것이다. 따라서, 이 소설의 주인공 Lisey는 남편을 잃고 아직도 슬픔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과부이다. 그녀의 남편 Scott Landon은 퓰리처상을 수상한 위대한 작가였다. 그러나, 이 작가의 이면에는 오직 아내만이 알고 있는 무시무시한 어둠이 존재한다. Scott 본인은 자신을 구축하고 있는 그 초현실적인 환상의 세계를 ‘Boo'ya Moon’이라고 부르는데, 솔직히 ‘Boo'ya Moon’에 대한 묘사를 읽는 동안 Netflix 시리즈 ‘Stranger Things’가 떠올랐고, 그 드라마가 King의 상상력을 정말 엄청나게 베꼈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기는... King의 상상력을 베낀 드라마가 어디 ‘Stranger Things’뿐이겠냐 마는.^^

 

   암튼, 전반부의 지지부진하던 진행에 비해 후반부로 가면 상당히 흥미로운 장면들이 등장하지만, 그럼에도 ‘Dolores Claiborne’과 같은 걸작 페미니즘 호러를 기대했던 내게 이 소설은 조금 실망이었다. 현재 Julianne Moore 주연의 8부작 TV 드라마가 제작되고 있는 중이라니, 기대해봄직 하긴 하지만... 마지막 장면의 그 참혹한 호러를 어찌 감당할 수 있으려나... 그냥 원작을 읽은 것으로 만족할까 한다.^^

 

 

* 영어 등급 : I think I can.

* 내용 등급 : 콩어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Divine Secrets of the Ya-ya Sisterhood (Paperback)
Wells, Rebecca / Perennial / 200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국작가 Rebecca Wells의 대표작인 ‘Divine Secrets of the Ya-Ya Sisterhood’1996년 출간 당시 엄청난 베스트셀러였으며, Sandra Bullock 주연의 영화로 만들어지기도 하였다. 지금은 이런 류 여성용 소설들이 넘쳐나는지라 별로 대단할 것 없는 듯하지만, 엄마와 딸의 관계를 이처럼 섬세하게 묘사하는 작품들이 많지 않은지라 소설을 읽는 동안 무언가 상투적인 느낌을 받으면서도 공감을 많이 했던 책이었다.

 

    소설의 여주인공 Siddalee는 성공한 연극 연출가로 한 신문사와 인터뷰를 하던 중 엄마에 대한 이야기를 한 것이 부풀려져서 결국 엄마 Vivian과의 관계가 위기에 처한다. 엄마에게 사과를 시도하지만 분노한 Vivian은 꿈쩍도 하지 않는데, 설상가상으로 Siddalee는 자신의 결혼식까지 연기하기로 한다. 이런 와중에 엄마 Vivian과 그녀의 절친인 Teensy, Necie, CaroSiddalee에게 그들의 과거 스토리를 모두 간직하고 있는 스크랩북을 보여주기로 결정하는데, 바로 이것이 Siddalee가 엄마 세대의 파란만장했던 과거를 이해하는 단초로 작용할 것이다. 따라서, 이 소설은 딸의 눈을 통해서 들여다보는 우리네 어머니들의 인생스토리라 보면 될 것 같다. 때로 웃기고 때로 슬프고 때로 가슴을 쓸어내리게 만드는, 그런 여성들의 이야기. 너무 큰 기대를 하지 않고 읽는다면 보통 이상의 재미와 감동을 얻을 수 있는, 무난한 여성용 소설이었다.

 

 

 

 

 

* 영어 등급 : I think I can.

* 내용 등급 : 콩어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4 3 2 1 (Paperback)
폴 오스터 / Macmillan USA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미국 현대문학의 거장 Paul Auster‘4 3 2 1’2017Man Booker Prize 최종본선에 올랐던 작품으로, 800페이지가 훌쩍 넘어가는 대작이다. 책이 너무 무거워 들고 다니기도 부담스러운 작품이었는데, 두꺼운 책을 가방에 넣을 때마다 거장에게 바치는 경외심의 무게라며 미소 지었다. 그를 미치도록 사랑했던 나의 삼십대, 그 치열했던 고통과 몸부림을 한 권의 책으로 다 끌어안는 느낌이랄까... 가을을 탔던 것인지, 감정의 과장이 심했던 한 주였다.

 

   Paul Auster는 제목도 괴이한 이 작품에서 그가 평소 즐기던 온갖 포스트모던 트릭들을 시도하였다. 유대계 미국인 Archie Ferguson이라는 주인공을 중심에 두고 그를 셋으로 쪼개어서 총 4개의 스토리를 펼치는 방식을 취한 것이다. 말하자면, 주인공 본인의 이야기에서 세 개의 갈림길을 만들고, 주인공의 이야기는 그대로 진행하되 마치 평행우주 이론처럼 각기 다른 3개의 차원을 펼쳐 보인다고 생각하면 될 것이다. 이렇게 되면 누가누구인지 너무도 헷갈리므로, 1부를 4개의 챕터로 나누어 각 챕터에서 한 명의 Archie Ferguson을 다루는데, 11장의 Archie 이야기는 21장에서 연결되고, 12장의 Archie 이야기는 22장에서 진행하는 방식이었다. 따라서, 4명의 Archie 1명이 죽으면 그를 다루던 챕터들도 제목만 남고 전부 사라져버린다. 때문에, 처음 4명으로 시작했던 이야기가 3명이 되고, 2명이 되고, 결국 마지막 1명만 남기 때문에, 소설의 제목이 ‘4 3 2 1’이다.

 

   소설 안에서 주인공이 살짝 언급하듯이, 이 작품의 기법은 Robert Frost의 유명한 시 ‘The Road not Taken(가지 않은 길)’에서 비롯된 것이다. 우리가 하나의 길을 선택할 때 언제나 가지 않았던 그 길이 못내 그리워지지만, 만약 그 길들을 전부 선택해서 다 가볼 수 있다면 어떤 결과를 얻을 것인지? 선택의 문제에 대한 이런 주제는 Gwyneth Paltrow 주연의 1998년도 영화 ‘Sliding Doors(슬라이딩 도어즈)’에서도 잘 표현되고 있는데, 프로스트의 시나 ‘Sliding Doors’란 영화는 두 개의 갈림길을 얘기하고 있지만, Paul Auster는 갈림길을 좀 더 분산시켜 상당히 복잡한 상황을 만들어내었다. 따라서, Archie의 이야기는 1950년대와 60년대 미국을 배경으로 하는 어마무지한 선택의 경로들을 보여준다. 때문에, 800페이지가 넘는 거작이 탄생한 것이다.

 

   하지만, 작품의 기법이나 의도가 훌륭하다고 해서 그 결과물이 뛰어나다고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소설을 처음 시작할 때는 올해 시혼의 베스트를 만났다는 흥분을 느낄 정도로 완전히 사로잡혔는데, 스토리가 끊임없이 한 자리에서 빙빙 맴돌기만 하고 과감하게 진행을 못하는지라 결국엔 너무 답답하고 지루하여 끝까지 책을 읽는 데 엄청난 인내심이 필요하였다. 이 엄청난 대작 안에서 무려 4명의 인생을 이야기한다면, 각 인생들의 파노라마를 역동적으로 펼쳐야 할 것이다. 하지만, 각 인물들의 성장과정과 청년기만을 다룬다는 건 이 위대한 아이디어의 낭비가 아닐는지. 그 점이 너무도 아쉬웠고 때로는 짜증스럽기도 하였다. 나의 편견인지는 모르겠으나 베트남전을 중요한 역사적 장치로 사용하면서 4명의 Archie 중 단 한 명도 전쟁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건 너무도 어이없는 선택이 아니겠는지? 결국 역사의 언저리만 맴돌다가 끝나버린다는 인상이 강했는데, 바로 그 아웃사이더적 관점이 작가의 의도였는지는 모르겠으나, 무언가 찝찝한 구석이 많았다. 미국 현대사를 독특한 관점에서 바라볼 수 있다는 점 말고는 별로 내세울 게 없는 대작, 거장 Paul Auster가 이번에는 종이를 많이 낭비한 듯하구나.

 

 

* 영어 등급 : You think I can?

* 내용 등급 : 콩어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