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이상한 정상가족 - 자율적 개인과 열린 공동체를 그리며
김희경 지음 / 동아시아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새롭다. 제목부터 특이하다. 정상가족이 이상하다? 이게 대체 무슨 의미일까 싶었다.
정상, 이상함의 단어가 같이 하기엔 어감이 이상했다.
책을 읽으니 ‘정상가족‘이라는 것이 내 주변에서, 오랜 기간동안 한국 사회의 기본 바탕이 된 가족형태라는 걸 알게 되었다.
부모와 자식으로 이루어진, 그것도 친부모와 자식.
아동에 대한 이야기, 미혼모에 대한 이야기, 다문화가족에 대한 이야기 등 현실에서 비정상으로 간주된 가족들의 상황을 보았다.
나도 차별하지 않아야지 하면서도 내 머릿속에는 무의식적인 차별이 있었다.
가장 인상 깊었던 부분은 직업이 교사이기 때문인지 아동에 관한 내용이다. 꽤나 충격적이었다.
체벌에 대한 내용은 굉장히 공감했다. 어렸을 때 나도 체벌을 많이 당하며 살아왔으니까.
그래서 그런지 우리 반 아이들에게 체벌을 한다는 건 생각도 하기 싫었다.
아이들을 학대하고 체벌하는 이런 사회 모습이 가족주의에서 온 아이를 미성숙하고 하나의 소유물로 보는 관점과 관련있다는 게 굉장히 놀라웠다.
평소에 생각할 땐 대충 생각하니까. 확실히 꼬집어 준 기분이랄까.
‘가족의 동반 자살‘이 아닌 ‘자녀 살해 후 자살‘.
나는 글쓴이가 말한 것처럼 가족의 비극 정도로만 여겼는데 자식의 입장에서 보면 하나의 물건, 부모가 없으면 전혀 자립할 수 없는 생물로 여겨지고 살해당한 것이었다.

가장 강조한 건 공공성의 확장.
맞는 말이다. 너무 많은 것들이 ‘가족‘이라는 집단에 요구된다.
개인의 자율성과 열린 공동체가 함께 공존하는 세상이라면 나도 결혼해서 아이를 낳고 싶다는 생각을 했을까 싶다.

읽다보면 정말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한 번쯤은 다시 읽어보고 싶다.
집중이 안되기도 하고 너무 긴 기간동안 붙잡고 있어서 이해가 안되는 부분도 있었으므로.
이 책은 부모들, 부모가 되고 싶은 사람들, 그리고 남자들이 꼭 읽어보면 좋겠다.
와닿는 말, 경험이 정말 많아서 저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구에서 한아뿐
정세랑 지음 / 난다 / 201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재밌다. 정말로!
로판에서 느끼던 답답함, 지나친 갈등, 가끔은 개연성 없는 사건들과 차원이 다름을 느낀다.
입체적으로 서술되어 있는 주인공들. 한아, 경민, 유리, 유리의 남편, 주영, 정규, 엑스 등 인물의 성격, 행동들이 현실적이어서 어느 곳에서 실존하고 있을 것 같다. 잔잔한 느낌, 간질간질한 느낌의 로맨스.
또 우주 범위를 넘어선 사랑, 우정이 정말 좋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 2019 제43회 오늘의 작가상 수상작
김초엽 지음 / 허블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추천받고 산 책인데 글 하나하나가 생각을 하게 만든다. 가장 인상 깊었던 단편은 <관내분실>.
SF소설은 처음이라서 용어가 어렵다 싶긴 했지만 마음을 간질간질하게 하는 요소들이 많아서 좋았음.
아직 책을 많이 읽지 않아서 글로 표현하기도 어렵고, 작가가 전달하고자 한 의미를 많이 파악하지 못한 것 같아서 나중에 다시 한 번 읽어보려 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딸에 대하여 오늘의 젊은 작가 17
김혜진 지음 / 민음사 / 2017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성애자인 딸에 대한 엄마의 마음이 이해가 가서 안타까웠음. 딸과 그 애에 대한 서사도 좋고 조금씩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그렇다고 해서 변하지 않은 엄마의 가치관이 인상깊음
후루룩 읽기 좋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안락 아르테 한국 소설선 작은책 시리즈
은모든 지음 / arte(아르테) / 2018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안락사에 대한 이야기
안락사를 하고 싶은 당사자와
안락사를 원하는 사람의 가족일 때의 느낌이 절실하게 느껴졌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