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소리 붕어빵 작은도서관 40
최은옥 지음, 이영림 그림 / 푸른책들 / 201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쾌하게 읽힌다. 하지만 아무리 따뜻하고 진심어려도 잔소리는 싫다. 변해야하는 건 아이가 아니라 부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호태야, 그런데 네가 준 부적 정말 힘이 센가 봐. 소원을 한가지만 들어준 게 아니라 두 개나 들어줬거든."
진우가 환하게 웃으며 말했다. 진우는 잘 웃는 것 같다.
나는 무슨 말인지 모르겠지만 그냥 고개를 끄떡거렸다. 부적이 할머니 말대로 이름값을 한 걸까.
진우는 뭐가 좋은지 집에 가는 내내 계속 웃었다. 나는 닭강정을 먹어서 그런 건지 진우가 활짝 웃어서 그런 건지 기분이좋았다.- P29

두꺼운 도화지에 하얀 원피스를 입은 소녀가 앉아 있는 모습이 그려져 있었다. 하지만 눈이 있어야 할 부분이 비어 있었다. 섬뜩했지만 그림은 살아 있는 것처럼 생생하고 아름다웠다. 눈만 남겨 둔 채 누군가 그림을 완성하지 못했나 보다. 누가 그렸는지 궁금했다.- P7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룡별에 놀러 와 신나는 책읽기 56
백은석.유혜린 지음, 김유대 그림 / 창비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제가 포르포르별에 계속 살려면 이 별에서 가장 소중한 것 하나를 찾아야 한대요. 그런데 그게 뭔지 잘 모르겠어요."- P7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아! 그동안 달걀 껍데기를 얼마나 주신 거예요? 달팽이껍데기가 되게 단단해졌어요!"
"이놈, 쿨룩, 키우느라, 내가 달걀을 하루에 한 개씩 먹었지뭐냐, 쿨룩. 입맛이 없어 굶다시피 했는데 이 녀석 주려고상추도, 양배추도 다 먹고 말이야."- P37

오늘따라 찬 바람이 부네. 바람은 다정하고 말이 많아.
그래서 좋아. 언젠가 내가 살던 곳을 말해 주었더니 내가 여기있다고 알려 주러 간댔어. 그때부터 지금까지 틈만 나면 가는데사람들이 못 알아듣는다고 불평이 많아. 네가 바람의 소리를알아들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P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별아와 딸깍 마녀 신나는 책읽기 57
임은정 지음, 나오미양 그림 / 창비 / 2020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별아와 친구들은 아침마다 거북이 속도로 느릿느릿 걸었어요. 걸으면서 사차원소녀들 노래도 부르고, 마음속 비밀도 털어놓았어요. 그러면 한 시간도 십 분처럼 아주 짧게만 느껴졌어요.- P124

살다 보면 시간이 지나야 알 수 있는 게 있어. 지금 너희들의 모습이 그래. 자신의 모습이 마음에 들지 않더라도, 조금 참고 견디면서 스스로를 사랑해 주면 좋겠어.- P12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