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다음이 형제면, 형제랑 살면 되겠네! 울 엄마가 죽으면서 나보고 이제 제발 맘 편히 살라더라. 그래서 집 나왔다. 왜! 사는 게 힘들어 늙은 엄마 요양원 보내고 결국은 바닷가에서 죽였지만... 울 엄마 마지막 유언은 내가 반드시 들어줄 거야. 너만 효자냐? 나도 효녀야!"
- 147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베이비뷰의 아기들도 로럴 하이츠에서 태어난 아기들과 똑같이 이 세상에 왔다. 그러나 베이비뷰의 신생아들을 검진할 때, 나는 통계상 이들의 기대 수명이 로럴 하이츠 아이들에 비해 12년 짧다는 사실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들의 심장이 다르게 만들어졌다거나 신장이 다른 방식으로 기능해서가 아니었다. 그것은 미래의 언젠가 그들 몸속에서 일어날 어떤 변화 때문이며, 그 변화가 남은 삶 동안 그들의 건강 궤도를 바꿔놓을 것이기 때문이었다. 처음에 아기들은 모두 똑같이 아름다운 잠재력의 꾸러미들이다. 그리고 언제까지나 그렇지는 못하다는 사실을 아는 것만큼 가슴 저리는 일은 없다.
- 48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몇 십만 번을 흔들려야 어른이 된다고 하지만, 가장 피하고 싶은 경험은 소위 왕따 경험이 아닐까요.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말입니다.

그런 경험이 싫을뿐더러 가능하면 골치 아픈 일에 엮이기 싫어하는 시대이다보니 나의 옆에서 일어나는 작은 폭력에도 외면하기 일쑤입니다. 하지만 폭력에 어디 크기가 있나요. 꽃으로도 때리지 말라는 말이 있듯이 폭력은 어떤 이유에서라도 정당화 되지 않는데 말입니다.

아빠의 부재와 함께 엄마의 고향으로 따라 온 에릭은 전학이라는 대 모험을 시작합니다. 아이들에게 있어서 전학은 어른이 이민을 가는 것과 같은 스트레스를 받는다지요. 무엇보다 점심을 함께 먹을 친구를 먼저 사귀어야 하는 현실적인 상황에서는 다가와 주는 친구가 가장 고마울 겁니다.

그러나, 뭔가 꿍꿍이를 가지고 이용하고자 접근하는 것을 눈치 챘을 때 복잡해지는 머리와 마음을 어떻게 할까요.

이사온 첫날 한 아이를 괴롭히는 그리핀을 봤을 때 가졌던 감정은 그냥 무덤덤했더랬죠. 화도 나지 않았고 오지랍을 부릴만큼 정의감에 불타는 것도 아니었으니까. 그러나 뭔가 찜찜합니다. 개운하지 않은 감정을 가지고 다가오는 그리핀을 밀치지 못하고 아는 친구 하나 없는 학교에서 점심을 같이 먹자고 하는 그리핀이 그래도 고마웠죠.

그런데, 그리핀의 매력처럼 보였던 것들이 하나 둘씩 벗겨지면서 정말 몹쓸 아이라는 걸 알아챕니다. 세상에 둘도 없을 것 같이 착한 아이처럼 굴지만 대화를 나누면 세상을 갖고 노는 데 머리를 굴리는 아이라는 걸 말입니다.
게다가 멀리하는 에릭을 모함 해서 제대로 얻어맞게 만들구요. 자기는 손하나 까딱하지 않으면서 고까운 친구하나 보내버리는 술수를 씁니다.

여기에 대응하는 에릭의 행동과 곁에서 지켜보는, 어른 싸움으로 키우지 않기 위한 엄마의 행동은 참으로 현명하다는 생각까지 듭니다.
에릭 아빠와 따로 살게 되는 이유를 아이에게 털어놓는 게 쉽지 않으텐데도 엄마는 덤덤하게 이야기하구요. 그건 한편으로는 에릭이 잘 견뎌낼거라는 믿음이 있기 때문에 가능할 겁니다.

제목이 참 의미심장한데요...
내 주위의 어떤 일이 일어날 때, 그것이 문제를 품고 있을 때 방관자로 있다면 그 일이 나에게 일어날 때 나는 희생양 혹은 피해자가 될 수 있다는 의미에서 어떤 일에 개입할 때 어느 정도의 선을 지켜야하는 가...도 의문으로 남긴 합니다.

한편으로 이 아이들이 성장 한 후 만났을 때는 과연 어떤 모습일지도 궁금해지구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틴 루서 킹 목사는 그걸 ‘무서운 침묵‘이라고 했다."
선생님은 수업 끝종이 울린 후에도 계속 아이들에게 말했다.
"결국, 우리는 적이 한 말이 아니라 우리 친구들의 침묵을 떠올리게 될 거다."
- 132p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