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와 허물로 영원히 죽을 수밖에 없는 우리를 위해 둘도 없는 독생자 예수님을 보내어 죄를 담당케 하시고, 그 죄를 처분하기 위해십자가에서 처참하게 죽임을 당하도록 하신 것 아닙니까? 예수께서십자가에서 흘리신 보배로운 피로 우리의 원죄, 유전죄, 자범죄, 어떠한 죄라도 다 사해 주십니다. 그렇게 구속해 주신 (참고 욥 19:25) 우리에게 감사를 명령하신 것입니다.
- P18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늘부터의 세계 - 세계 석학 7인에게 코로나 이후 인류의 미래를 묻다
안희경 지음, 제러미 리프킨 외 / 메디치미디어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물론 위험 요소는 있습니다. 아무리 유능한 전문 의료진이라고 해도 원격으로 진찰해서는 미묘한 단서를 포착하기 어렵습니다. 또 환자가 말을 하지 못하는 상태일 경우는 증상을 해석해내기가 힘들겠고요. 무엇보다 다수가 소외될 수 있습니다. 특히 가장 취약한 사람들이 원격진료 방식으로 의료진과 연결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거라는 거죠. 나이 든 사람들, 그 나라 말에 능통하지 않은 사람들, 또 디지털 기기에 접근하기 힘든 빈곤층이 낙오될 수 있습니다. 디지털 격차가 의료 격차로까지 이어지는 거죠. 그러면 위기 성황에서, 또 회복기 동안 제대로 치료받지 못하거나 보살핌을 받지 못할 위험 부담이 생깁니다. - P15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나마 예측할 수 있는 건 이번에 드러난 신자유주의의 치명적인 약점이 더 노골화될 수 있다는 겁니다. 신자유주의는효율성을 높이려고 모든 위험부담을 약자에게 지웁니다. 각이코노미라고 부르지만 실상은 노동자인 사람들을 법적으로자영공급자로 만들어서 권리를 빼앗아요. 대부분의 나라에서 이들은 병가를 쓸 수 없습니다. 아파도 일하도록 감염병에취약하게 내몰았고, 그 속에서 병이 확산되도록 방치했어요.
- P8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플랫폼기업들은 마치 규제를 통해 공고한 기득권을 누리는 골리앗과 싸우는디지털 다윗‘처럼 묘사된다. 우리는 이러한 논리가 교묘한 정도를 달리해 가며 여러 차례 반복되고 있다는 것을 알아차릴 수 있다. 아주 거칠게 말해자면 혁신으로 가는 길을 법이 가로막고 있으니 ‘파괴적 혁신‘ 사업은 그냥 내버려 둬야 한다는 이야기다.
- P7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것이 ‘플랫폼 기업의 역설‘이다. 실제로는 전통적인 사용자처럼 종종 행동하면서도, 긱 경제 사업자들은 자신들이 (상품, 서비스 등의거래가 이루어지는) 시장(Marketplace)이라고 주장한다. 모든 면에서 회사의 정책과 고객의 지시에 따라 작업하도록 하기 위해 플랫폼 기업은 소극적인 매칭이 아니라 등급 평가 시스템과 알고리즘을 통해 노동자를 통제한다.
- P2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