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욱의 고고학 여행 - 미지의 땅에서 들려오는 삶에 대한 울림
강인욱 지음 / 흐름출판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사는 참 재미있는 분야이다. 사람이 살아가는 것에 대한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잘 모를 때는 역사는 사건의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여전히 잘 모르지만 지금은 사람에 대한 이야기라는 생각까지는 하게 되었다. 그 첫 걸음에 고고학이라는 학문이 있는 듯 싶다.

흔하게 알려진 이야기들도, 저자 개인의 체험도, 모두 흥미롭다. 다만... 아무래도 학문성을 추구하기 보다는 대중적인 글쓰기가 목적인터라 세밀하진 않다. 가장 거슬리는 것은, 챕터 말미에 뜬금없이 나오는, 무언가 고고학을 통한 인생에의 깨달음을 말하고 싶어하는 듯 한 그런 문장들이, 자연스럽게 다가서지 않는다.

그래도 이런저런 발굴담에 관심이 있다면 가볍게는 읽어볼만한 책이라는 생각은 들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인류를 구한 12가지 약 이야기
정승규 지음 / 반니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굉장히 재미있게 읽었다. 약학 전공자답게 여러 약에 대한 세세한 이야기를 전문적으로 늘어놓으나, 어렵지 않고 재미있는 까닭은 역사적 사건과 결합했기 때문으로 생각된다.

많은 약을 시시때때로 복용하며 살아가는 상황에서 내가 먹는 약의 연원과 효과를 알 수 있어 몰입하여 읽을 수 있었다.

아, 열 두 가지 정도가 좋은 듯 싶다. 서른 몇 가지, 예순 몇 가지 정도면 디테일은 떨어지고 내용은 대강이 되는데, 이 책은 부족하지 않고 과하지도 않다는 느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글쓰기는 리얼리즘 자본주의에 균열을 내어 탈출구를 모색할 수 있는 기회를 줄 것이다.

들뢰즈와 가타리는 [안티 오이디푸스]에서 다음과 같이 주장했다. "글쓰기는 결코 자본주의적인 것이 아니다. 자본주의는 심오하게 반문자적이다. 전자 언어는 목소리나 글쓰기의 방식을 따라가지 않는다. 데이터 처리 과정은 그것 둘 없이 행해진다." (p5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자본주의의 반대항에 서서 자본주의에 맞서고 대적하여 새로운 사회경제적 질서를 모색하고 실현할 아이디어와 의지를 이미 거세당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그 상징과도 같은 일이, 자본이 만든 자본을 비딱하게 보는 시선의 영화 속에서 자본의 모습에 비판적인 시각을 키워가지만 결국 자본을 소비하고 있다는 모습인 셈이다. 내가 꿈을 꾸는 건지 꿈이 나를 꾸는 건지 이제는 모호하다.

여기서 우리는 장 보드리야르가 전망한 것과 유사한 통제 및 의사소통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말하자면 이제 지배 과정은 더 이상 외적인 스펙터클에 대한 예속의 형태를 취하지 않으며 오히려 상호 교류하고 참여하도록 우리를 초대한다. (중략)
[월-E] 같은 영화는 로베르트 팔러가 말한 상호 수동성의 전형적인 사례다. 이 영화는 우리를 대신해 우리의 반자본주의를 상연하고, 그리하여 우리는 양심의 가책 없이 소비를 계속 이어 갈 수 있다. 선전propaganda과 달리 자본주의 이데올로기는 무언가를 명시적으로 옹호하지 않으며, 자본의 작동이 어떤 주관적인 믿음에도 의존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감추는 역할을 한다. (p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주 여행의 달인 (2014~2015 최신 개정판) - 제주 사람들도 곁에 두고 즐기는 프리미엄 가이드북 여행을 부르는 프리미엄 가이드북
고선영.김형호 지음 / 리더스하우스 / 2014년 6월
평점 :
품절


이제 제주 여행 안내책은 그만 읽어야겠다... 비슷비슷비슷...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