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담 보바리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0
귀스타브 플로베르 지음, 김남주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지만 편지를 쓰면서 그녀가 떠올리는 것은 어떤 다른 남자, 그녀의 가장 열정적인 추억과 그녀가 읽은 가장 아름다운 책과 그녀의 가장 강한 욕망이 합쳐져서 만들어낸 어떤 환영이었다.(416쪽)


쪼개 읽기(~p.518)


'에마'는 무언가가 잘못되어가고 있음을 느끼면서도 은밀한 연애에 극도로 집착한다. 이제 그녀는 어떤 면에서든 현실을 바로 보지 못하고, 자신이 만들어낸 환상의 그림자를 좇는다. 더 나은 곳으로 자신의 삶을 이끌려던 '에마'의 의도는 실패했고, 이제 와서 후회한들 돌이킬 수 있는 방법은 아무것도 남지 않은 것처럼 보인다. '에마'에게는 재정 문제에 끊임없이 시달려야 하는 일상보다 사랑을 꿈꿀 수 있는 수면의 상태가 더욱 황홀하게 느껴진다. 그녀의 시선에서 세상은 너무도 가혹하다. 화려한 세상의 중심에서 아름답게 빛나는 자신을 보고 싶었을 뿐인데, 삶은 어느 단계에서부터 그토록 잘못되어 버린 것일까. 한편으로는 안쓰러운 '에마'의 손을 놓기가 왠지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담 보바리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0
귀스타브 플로베르 지음, 김남주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런들 무슨 소용이랴! 그녀는 행복하지 않았고, 한 번도 행복해 본 적이 없는 듯했다. 이런 삶의 결핍감은 어디서 오는 것일까?(406쪽)


쪼개 읽기(~p.411)

'에마'는 원하던 쾌락을 얻어도 얼마 못 가 권태로움을 느끼고, 상대가 자신만큼 이 감정에 열의를 느끼고 있는지를 끊임없이 의심했다. 자신의 쾌락에 무섭도록 몰입하기 때문에 '에마'는 그만큼 빠른 속도로 싫증을 내는 것처럼 보였다. 평범한 일상도, 은밀한 쾌락도 '에마'를 만족시키지 못한다. 그녀가 자신의 행복을 좇는 동안 현실적인 문제들은 저만치 뒤로 물러난다. '샤를'과의 사이에서 태어난 딸 '베르트'는 거의 언급되는 일이 없고, 재정 문제는 이토록 위험해 보인 적이 없었다. 그녀는 줄곧 상대 남성에게서 자신의 탈출로를 모색하는데, 도무지 만족할 줄 모르는 '에마'의 성미를 고려한다면 쾌락에의 모험은 끝없이 이어져야 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담 보바리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0
귀스타브 플로베르 지음, 김남주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처녀 시절, 결혼, 연애로 이어지는 온갖 상황을 거치며 그녀는 마음의 온갖 모험에 그 모든 것을 탕진해 버리고 말았다.(246쪽)


쪼개 읽기(~p.265)


'에마'는 줄곧 지루한 일상으로부터 탈피하고자 했고, 공간의 이동은 그녀에게 몇몇의 기회를 가져다주었다. 남편 '샤를'로부터 느낄 수 없었던 사랑의 정열을 '에마'는 다른 남자들에게서 찾는다. 그녀는 원하던 바를 이룬 셈이지만, 상대에게 지나치게 의존하는 모습은 어딘가 위태로워 보인다. 그녀를 구할 수 있는 이는 그녀 자신뿐이라는 것을, '에마'는 언젠가 깨달을 수 있을까.


한편으로, 정절과 침묵을 강요받는 여성상에서 탈피한 '에마'는 무척 흥미롭다. 도덕성을 의심받을 만한 대목이지만, 가감 없이 자신의 감정을 드러낸다는 점에서 어딘가 통쾌한 느낌마저 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담 보바리 문학동네 세계문학전집 200
귀스타브 플로베르 지음, 김남주 옮김 / 문학동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지만 그녀는 마음속 깊이 어떤 사건을 기다리고 있었다. 조난당한 뱃사람처럼, 삶의 고독 위로 절망적인 눈길을 던지면서 저 멀리 수평선의 안갯속에서 하얀 돛을 단 배가 다가오지 않는지 살폈다.(93쪽)



쪼개 읽기(~p.101)


1부에서는 시골 의사 '샤를 보바리'와 결혼한 '에마'가 자신의 평범한 삶에 느끼는 권태로움을 공들여 묘사한다. 그녀의 불만은 시끌벅적한 파티를 경험한 후에 한층 격해진다. 사실 '에마'의 삶에는 부족하다고 할 만한 부분이 없었다. 그녀는 자신의 가까이에 놓인 것들을 외면하고 기꺼이 사치스러운 고민들을 떠안는다. 결국엔 그녀가 바라던 온갖 격정과 극도의 쾌락을 손에 넣게 되겠지만, 그 후에 그녀는 완전히 행복해질 수 있을까. 모든 것을 쟁취한 이후에는 자신의 삶에 만족할 수 있을까. 그 점이 역시 걱정스러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