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타인의 해석 : 당신이 모르는 사람을 만났을 때 - 당신이 모르는 사람을 만났을 때
말콤 글래드웰 지음, 유강은 옮김, 김경일 감수 / 김영사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의심은 믿음의 적이 아니다. 의심과 믿음은 동반자다.˝

살면서 낯선 사람들에게 숱한 오해를 받으며 살아왔고, 나는 한동안 그것에 대해 해명을 하려 애쓰다가 끝끝내 그들이 원하는 사람으로 남는 방식을 택하게 되었다. 그것은 타인에게만 국한되는 내용이 아니어서, 나 또한 모든 사람을 꿰뚫어 볼 수 있는 것처럼 낯선 상대에게 프레임을 씌우고, 그것으로부터 벗어날 수 없도록 면밀하게 살펴왔다. 이전에는 크고 작은 오해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낯선 상황을 기피하며 살아왔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누군가와의 대면이 불가피하다는 사실을 깨닫는다. 새로운 곳에서 이전과는 다른 삶을 살기 시작하면서 나는 어떤 절박함으로 <타인의 해석>을 읽기 시작했다. 더 이상 상대의 오해로 인해 억울함을 느끼고 싶지 않았고, 스스로도 누군가를 쉬이 단정 짓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책을 읽은 이후로 현 세상과 그 안에 놓인 관계를 더 명확하게 해석할 수 있었느냐고 묻는다면, 부정적인 대답을 내놓을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작가는 우리가 얼마나 지금의 세계를 온전히 이해하지 못한 채 살아가는지를 일깨워 주었고, 낯선 상대를 어떻게 이해해야만 하는지를 보여주려 했다. 나는 <타인의 해석>을 읽으면서 여태껏 알고 있었던 내용-내가 아주 가뿐하게 상대를 오해한다는 사실-을 되새겼을 뿐이고, 내 앞에 놓인 세상과 낯선 상대가 품고 있는 광활한 복잡함-이 또한 이미 알고 있었던 사실이다-에 새삼스레 놀라게 되는 일에 그쳤다.

이 책을 읽는 동안에도 주변 사람들이 확신에 찬 채로 타인을 오해하는 경우를 무척 여러 번 목격했다. 그들은 어떠한 의심도 없이 상대를 믿는 것만큼이나 자신의 평가를 믿었다. 나는 <타인의 해석>을 읽기 전에도 그런 사람들에게 종종 ˝네가 그걸 어떻게 알아?˝라고 묻고 싶은 충동에 시달렸고, 실제로도 그렇게 했는데, 내 질문에 잠시 말을 더듬던 사람들은 곧 내 말을 되받아치곤 했다 : ˝느낌이란 게 있잖아˝. 우리는 타인을 해석하는 일에 있어 스스로의 경험이 충분하다고 자신했고, 몇 마디의 문장으로 상대를 어떤 이미지 안에 가두고, 상대가 그 밖으로 벗어나려 할 때마다 그것이 굉장히 의외의 경우인 것처럼 쳐내곤 했다. 낯선 사람을 제멋대로 오해하는 일은 복잡한 신호로 가득한 세상에서 살아남기 위한 우리의 생존 방식이었는지도 모르지만, 내게 주어진 해석의 자유만큼 상대에게도 상당한 존중과 자유가 주어져야 한다는 생각을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