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선으로부터,
정세랑 지음 / 문학동네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추악한 시대를 살면서도 매일 아름다움을 발견해내던 그 사람을 닮았으니까. 엉망으로 실패하고 바닥까지 지쳐도 끝내는 계속해냈던 사람이 등을 밀어주었으니까. 세상을 뜬 지 십 년이 지나서도 세상을 놀라게 하는 사람의 조각이 우리 안에 있으니까(331면)˝

정세랑 작가가 빚어낸 ‘심시선‘과 그녀의 가족들은 종일 나를 너무 울컥하게 만들었고, 또 그들만의 사랑스러움에 안달나게 하기도 했다. 그들은 분명히 새로운 시각을 지닌 독특한 사람들이었지만, 나로서는 가장 이상적인 가족의 존재 방식이라 여겼고, 그들만큼의 밀도와 열도를 지닌 가족을 열망하게 되었다. ‘시선‘처럼 따가운 공기 속에서도 이를 악물며 살아내는 사람이 되었으면 했다. 악착같이 버텨서 나보다 어린 사람에게 강력한 동기가 되고, 나보다도 더 나은 그들에게 내 자리를 물려줄 수 있는 어른이고 싶었다. 여기에서 ‘심시선‘은 우리 집 여자 어른들에서 내 앞에서 걷고 있는 모든 여자 어른들로 확장된다. 한편으로 나는 ‘심시선‘ 여사가 작가 정세랑과도 무척 닮아 있다고 생각했다. 그녀는 늘 세상에 가진 거라곤 회의감뿐이던 독자에게 추악함 속 낭만과 그에 대한 기대를 품게 해주던 사람이니까. 그 사람이 온갖 글들로 우리의 등을 밀어주고 있으므로 나 또한 끈질기게 버텨낼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한다. ‘시선으로부터‘, 또 ‘세랑으로부터‘ 비롯된 조각들이 오랫동안 이어졌으면 좋겠다. 이곳의 공기는 여전히 한 치의 변함도 없이 오염되어 있고, 그것을 다음 세대가 물려받는 것은 꽤 두려운 일이라고 생각하면서도, ‘시선‘과 ‘시선으로부터‘ 지속되어 온 노력들이 아이들에게 상실감보다 더 긍정적인 것들을 전달해 줄 수 있는 때가 올지도 모른다고 철없는 소리를 하고 싶다. 정세랑 월드는 항상 어둠을 빨리 극복해내고,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다정하다. 그래서 작품을 읽고 나면 자꾸만 순진한 바람을 내비치고 싶어지는 것 같다.

˝내 생에 이토록 한국의 현대사를 정통으로 관통하는, 그러면서도 경쾌함과 꼿꼿함을 잃지 않는 인물을 본 적이 있었던가.˝

뒤표지에 새겨진 추천사 중에서 박상영 작가의 문장을 옮겨 적은 것이다. 나는 책을 읽는 내내 자주 이 문장을 떠올렸고, 그만큼 <시선으로부터>를 잘 표현해낸 말은 없다고 생각했다. 우리 집 어른들은 한국의 현대사를 정통으로 관통하면서 관성적으로 무기력해졌고, 누군가가 심어준 사상을 자신의 것인마냥 말하고, 쓰기를 지속한다. 동성의 어른들이 주는 갑갑함은 두 배 이상으로 나를 숨 막히게 해왔다. 그래서 ‘심시선‘ 여사 같은 인물의 존재 가능성은 어떤 희망을 물어다 주었고, 나의 시각을 트이게 했다. ‘시선‘처럼 영리하게 세상에 할 말을 던지는 사람이면 좋겠다. 쓰는 것에 대한 욕구와 그것으로 세상을 바꾸어 보고 싶은 목표 의식을 꽤 선명하게 심어준 작품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